아리산방

단양에 작은 글방 하나 짓고 이름을 아리산방이라 하려구요.

심산 문덕수 시인 영면에 들다

댓글 11

한국현대시인협회

2020. 3. 13.

심산 문덕수 시인 영면에 들다


  심산 문덕수 시인 대한민국 문인장 거행

ㅇ 일시 :  2020. 3. 15 (일요일) 오후 5시

ㅇ 장소 ;  신촌 세브란스 장례식장 13호

ㅇ 주관 :  국제PEN한국본부. 한국문인협회

ㅇ 후원 :  한국현대시인협회. 심산문학진흥회. 한국시문학문인회.

             한국시문학아카데미. 청마문학회



 심산心汕 문덕수 시인 대한민국 문인장


                                                          문덕수 시인


  심산 문덕수 시인(전 한국문화예술진흥원장)이 2020년 3월 13일 오후 12시 40분에 숙환으로 별세했다

1928년 경남 함안에서 태어나 1953년 6.25 전쟁 때 육군장교로 참전하여 철의 삼각지대 전투에서 부상을 입고 제대하였다

홍익대를 졸업한 뒤 1947년 문예신문에 시「 성묘 」를 발표하였고 1955년 '침묵' '화석' '바람속에서' 등의 작품으로 청마 유치환 선생의 추천으로 현대문학을 통해 등단하였다


마산상고 교사. 제주대 교수를 거쳐 1961년부터 1994년까지 홍익대 국문학과 교수를 역임 1981년부터 1984년까지 한국 현대시인협회장. 1992년국제PEN한국본부 회장. 1995년 한국문화예술진흥원장 1993년부터 현재까지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으로 활동해 왔다


심산 문덕수 시인의 시집 출간을 보면

1956년 첫 시집 「황홀 」

1966년  선. 공간

1975년  새벽 바다

1976년  영원한 꽃밭

1980년  살아남은 우리들만이 다시 6월을 맞아

1982년  다리 놓기 1983년 문덕수 시선

1985년  조금씩 줄이면서

1986년  그대 말씀의 안개.

1994년  사라지는 것들과의 만남

1996년  금붕어와 문화.

1997년  빌딩에 관한 소문

2002년  꽃잎 세기

2006년  문덕수 시전

2009년  우체부 등의 시집을 펴냈다


심산 문덕수 시인의 작품 성향은 순수 심리주의 경향이 짙어 현실 상황을 반영한 상징적 내면 세계의 미학을 추구한다

이외 논저로 1969년 현대문학의 모색

1971년 현대한국시론

1981년 한국모더니즘시 연구

1985년 현실과 휴머니즘 문학

1993년 시론

2010년 한국 시의 동서남북 등이 있다


1973년 「현대문학사 」로부터 「시문학 」지를 인수하여 부인 김규화 시인(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과 함께 현재까지 결호 없이 발행해 오고 있는 한국 현대 문학의 산 증인이기도 하다


수상경력으로

1964년  현대문학 신인상

1978년  현대시인상

1981년  아카데미학술상

1985년  국제PEN문학상

1995년  대한민국문화예술상

1996년  춘강상

1997년  서울시문화상

2000년  금관문화훈장

2002년  대한민국예술원상을 수상했다


장례는 국제PEN한국본부. 한국문인협회. 한국현대시인협회. 심산문학진흥회. 한국시문학문인회. 한국시문학아카데미 주관으로 대한민국문인장으로 2020.년 3월 15일 오후 5시에 신촌 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거행한다

빈소는 서울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3호실

발인은 2020년 3월 16일(월)새벽 5시

장지는 국립대전 현충원 국가유공자 7묘역에 안장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