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산방

단양에 작은 글방 하나 짓고 이름을 아리산방이라 하려구요.

심산 문덕수 시인 대한민국 문인장 행사 계획

댓글 8

한국현대시인협회

2020. 3. 15.

 ** 심산 문덕수 시인 대한민국 문인장 행사 계획 **


ㅇ  문인장 행사 일시 : 2020년 3월 15일(일요일) 오후 5시

ㅇ  문인장 행사 장소 : 신촌 세브란스 장례식장

ㅇ     주        관       : 국제PEN한국본부. 한국문인협회

ㅇ     후        원       : 한국현대시인협회. 심산문학진흥회. 한국시문학문인회.

                               한국시문학아카데미. 청마문학회



           ** 문인장 식순 **


                           사회  :  김철교 / 한국시문학아카데미학장


ㅇ  개식사 :  손해일 / 장례위원장 국제PEN한국본부 이사장

ㅇ  묵   념 :  참석자 전원

ㅇ  약력 보고 : 김필영 / 한국시문학회장

ㅇ  대표시 낭송

            - 꽃잎세기 :이혜선 / 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

            - 꽃과 언어: 강정화 / 한국문인협회 시분과회장

            - 생각하는 나무 : 박영대 / 한국현대시인협회 사무총장

ㅇ  조   사

            - 이근배 / 대한민국예술원 회장

            - 이광복 /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 신규호 / 전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

ㅇ  조   시

           - 심상운 / 전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

ㅇ  유족 인사

           - 유가족 대표 / 문수동(장남) 전경련자문위원. 전 GS칼텍스 사장

ㅇ  헌   화 : 참석자 전원

ㅇ  폐식. 광고 : 사회자



 ** 발인 : 2020년  3월  16일 (월)  오전  5시


 ** 장지 : 국립대전 현충원  7묘역 707묘.



                심산 문덕수 시인 문인장




** 문덕수 시인의 대표 시 **


   생각하는 나무


                              문 덕 수


나무는 어딘지 먼 길을 가고 있다

가다가 가만히 머뭇거리며 고독을 느낀다

가지를 흔든다

무엇인가 골똘히 사유한다

보이지 않는 지맥에까지 어쩔 수 없는 몸부림을 전한다

안으로 지닌 생명의 그지없는 중량을 가뜩이 느껴본다

받들어 숨 쉬는 하늘과 구름과... 산새의 무게를 균형해본다

먼 불안의 방황에서 돌아오듯

이제 숨 막히는 긴장을 푼다

한 잎 두 잎 목숨을 떨어뜨린다

가볍고 서운한 안으로 충만해오는 희열이 있다

가지를 휘감아 울리는 비상의 흐느낌이 있다

발가벗은 채

나무는 귀를 기울려본다.


                         선생님의 명복을 빌면서 읽습니다..





 ** 대전 국립현충원 영결식 **


ㅇ 영결식 일시 :   2020. 3. 16 오후 1시

ㅇ 영결식 장소 :  대전 국립현충원 7묘역 707 묘판

ㅇ 집례 (사회)  :  최재문 / 성균관 전의 대전유교문화진흥원 초대 원장

ㅇ  영결  인사  :  손해일/ 장례위원장. 국제PEN한국본부 이사장

ㅇ 추도 시낭송 :  김용재/ 한국현대시인협회 명예 이사장

ㅇ  추 도 사     :  전민/ 전 한국 현대시인협회 부이사장

ㅇ   안   장      :  문수동/ 장남

ㅇ   취   토      :  미앙인. 상주. 며느리. 딸 . 사위. 조문객. 순

ㅇ   참   배      :  고별 부복

ㅇ 고인에 대한 묵념

ㅇ 폐식



  대전 국립현충원


707 묘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