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산방

단양에 작은 글방 하나 짓고 이름을 아리산방이라 하려구요.

생각하는 나무를 심다

댓글 4

한국현대시인협회

2020. 3. 21.

생각하는 나무를 심다


               - 심산 문덕수 선생님 추모합니다

                                  박 영 대


겨울이 봄안에 풀어져 해달음치고 있는 7묘역

갈림길에 생각하는 나무를 심다

모진 근간이 싹 튀고 꽃 피울 때

그 자리에 푯말 하나 세우는 거라고


울음이 커서 울지 못하고

떠나보낸 이별이 넓어 건널 수 없는

떠내려갈 것 같아 눈부라린 옹이도

戰場보다 더한 詩壇의 장수였다


울타리 넘어 탈피의 하얀 고백

이제 홀가분하다

차라리 기다리고 있었다

걸친 두루마기는 휘휘 펄럭이는 날개


무슨 염치로 가까운 이에게

무엇을 부탁한단 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