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초다/견과류

팔도장사꾼 2019. 6. 30. 21:26

죽기 전에 꼭 먹어야 할 세계 음식 재료 1001

브라질넛

[ Brazil Nut ]



브라질의 아마존 강 유역에 가면 ‘숲의 천장’이라는 그럴듯한 별명으로 불리는 어마어마한 나무를 볼 수 있다. 이 나무는 60미터까지 자라며, 줄기는 직경이 3미터가 넘는다. 그리고 그 열매―오리코(ourico)라 불린다―는 무게가 2킬로그램 가까이 나간다. 그 열매 안에는 마치 보석함에 들어 있는 보석처럼, 딱딱한 세모꼴 껍질에 싸인 스물네 개의 씨앗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바로 브라질넛(Bertholletia excelsa)이다.

브라질의 원주민들에게 브라질넛은 수백 년 동안 주요 식량이었지만, 바깥 세상에 그 중요성이 알려지게 된 것은 비교적 최근의 일이다. 브라질넛은 처녀 우림에서 땅에 떨어진 것을 수확한다. 사실 이 나무 자체가 처녀 우림이 아니면 자라지 못한다. 수분()을 하기 위해서는 특정한 난초와 벌떼를 필요로 하며, 아구티스(agoutis)라는 짐승이 그 열매에서 씨를 빼내 주어야 한다.

브라질넛은 셀레늄이 풍부하며, 디저트, 케이크, 아이스크림 등에 넣으면 매력적이다. 질 좋은 다크 초콜릿을 입히면 훌륭하다. 통째로, 또는 쪼개서 구워 먹어도 환상적이다.

Taste

브라질넛은 통째로 날로 먹는 것이 가장 맛있다. 기분 좋고 매끄럽고 아삭아삭한 질감을 지니고 있으며, 절제된 단맛과 부드러운 기름기가 일품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브라질넛 [Brazil Nut] (죽기 전에 꼭 먹어야 할 세계 음식 재료 1001, 2009. 3. 15., 프랜시스 케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