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이야기

김가중 2020. 9. 30. 14:30

성장현 용산구청장, 세계자유민주연맹 자유장 수상시민 공감 자유 행정 펼칠 것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세계자유민주연맹(WLFD)의 자유장(Freedom Award)을 수상했다.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는 용산의 다양성을 수호해온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올 85일 야오잉치(饒穎奇) 세계자유민주연맹 총재로부터 자유장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세계자유총연맹은 자유민주주의 옹호와 발전을 목적으로 1967년에 창설된 국제민간기구로 세계 139개국에 회원국을 두고 있다. 2001년부터 시상되고 있는 자유장은 전 세계에서 자유 수호의 특별한 공적이 인정될 때 심사위원회 검증을 거쳐서 수여 된다.

 

성장현 구청장은 해외 자매 도시인 베트남 퀴논시와 25년 우호 교류를 이어오면서 베트남과 한국의 거리를 좁혀왔다. 퀴논시는 베트남 전쟁 당시 맹호부대가 주둔했던 곳으로, 맹호부대가 창설된 곳이 용산이다.

 

용산구는 이런 인연으로 퀴논시 우수 학생에 대한 한국 유학 지원 사업부터 퀴논시 저소득 주민들을 위한 사랑의 집 지어 주기, 시력을 잃어가는 주민들을 위한 백내장 센터 건립 등 한국과 베트남 간 화합을 위한 사업을 추진해왔다.

 

성장현 구청장은 남녀노소, 국적, 인종, 빈부 격차를 불문하고 용산구 행정이 모든 시민에게 골고루 혜택이 갈 수 있도록 쉽고 편한 행정을 펼친 점을 인정받아 자유장 수상자로 선정됐다. 용산구는 성 구청장 당선 이후 건전한 재정을 바탕으로 구민을 먹고, 입히며, 가르치고, 보살피는기본을 바로 세운 지방자치단체로 평가받고 있다.

 

성장현 구청장은 매년 평화통일을 위한 민주시민 교육, 한국전 및 베트남 참전용사를 위한 각종 위문 행사 등을 개최하면서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국리민복 정신으로 구민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지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해왔다.

 

성장현 구청장은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라고 하는 건 새삼 설명할 필요가 없는 중요한 가치라면서 자유와 평화가 조화롭게 보장되는 민주주의에 앞장선 공로로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돼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한 자유, 실질적 자유를 확대하기 위해 용산구에 있는 각국 대사관과 함께 모든 시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용산구를 찾아오는 외국인들까지 누릴 수 있는 자유 행정을 펼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 개요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는 한국자유총연맹 소속이다. 한국자유총연맹은 UN NGO 가입 단체로서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의 국민 운동 단체다. 한국자유총연맹은 자유민주, 평화통일, 국리민복을 추구한다.

 

사진

성장현 용산구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