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시선/나의 시선들

    James Chae 2015. 1. 27. 08:37

     

    사람의 마음과 마음은 조화만으로 이어진 것이 아니다. 오히려 상처와 상처로 깊이 연결된 것이다. 아픔과 아픔으로 나약함과 나약함으로 이어진다. 비통한 절규를 내포하지 않은 고요는 없으며 땅 위에 피 흘리지 않는 용서는 없고, 가슴 아픈 상실을 통과하지 않는 수용은 없다. 그것이 진정한 조화의 근저에 있는 것이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중에서]

    .

    .

    .

    .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