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시선/나의 시선들

    James Chae 2019. 2. 3. 23:55

     

    본다는 것은

    의지의 발현입니다.

    그래서 무의식적으로 보는 것과 의지를 가지고 보는 행위는 다른 것입니다.

    우리의 의지가 허망함과 욕심을 쫓아간다면

    우리는 결코 사물을 제대로 볼 수 없습니다.

    모든 사물에 우리의 욕심이 투영되어

    모든 것을 왜곡되게 볼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그린다는 것은 결국 우리의 선한 의지를 드러내는 행위입니다.

    ‘선(line)’은 결코 거짓말을 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선한 의지가 ‘선’을 통해 표현될 때

    우리가 바라보는 대상과 나의 시선의 간극이 좁아지고

    결국에는 하나로 나아가는 것입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