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뻗었어요!"

댓글 2

일상

2020. 4. 3.

"슬기로운 음주생활을 영위하고 있었..."

 

'슬기로운?'

 

자랑거리는 아니고~

그렇다고 흉도 아닌... ('흉인가?')

술 처먹었다는데 '슬기로운' 이란 단어가 웬 말이란 말인가?

 

다시!

 

그냥 반복적인 음주생활을 이어가고 있었씀메~ 

 

파김치와 함께했음. (3.30일)

 

 

 

 

 

 

 

 

 

 

 

 

 

 

 

 

 

.

.

.

.

.

 

 

 

 

 

 

 

 

 

 

 

 

 

 

 

 

 

놓고 간다! 라는 말 한마디,

 

배송 끝! 이라는 문자 한마디가 없었씀메~

공공연한 조력자이자 산타의 비서인 5천만이 사랑하는 택배놈의 행태질. (이렇게해서라도 목구멍에 풀칠을 해야하는 자신의 처한 상황과 직업이 드럽게 싫었나봄) (매우! 많이! 무거움 주의!) (이틀뒤에 놓고 간다라는 문자를 봤음)

 

"쏴리~~"

 

들어나르며 늘 머리속에서만 생각하던 소화기 뒤집기를 실천했음. (3.31일날 이런 모양새인데 오늘도 (4.3일) 이와 같다~

 

아침 9시에 주문한 식자재 마트의 물건이 아직도 감감 무소식일세?

 

오후 두시쯤 물건이 왔음.

내가 식자재마트 배달꾼 얼굴을 다 외우는것은 아니지만...

 

'이 사람 생출이다.'

 

'이런일을 했던 사람이 아니야~'

 

그 잘나빠진걸 2층으로 올린 후 바닥에 쓰러진채 카드 단말기를 꺼내고 있음. (땅거진줄 알았씀메~)

 

우리모두 코로나 19에 굴하지 말고 슬기롭게 극복하자며 식자재마트에서 주문하라고 문자가 왔음.

그래서 또 했음.

안옴. (본인들이 스스로 그만둔건지,일이 시원찮아서 회사에서 짤라 버린건지 알수 없으나 ACE들이 없음.전화를 걸어도 받지도 않고~ 어떻게 연결이라도 됐다 싶으면 뭘 어떻게 할줄 몰라서 우왕좌왕~ '유선 주문도 처리를 못하면서 카톡 주문 가능할까?' 주문한 물건은 오지를 않고~

어찌됐던 일은 해야겠기에 다른 사람들이 ACE들의 빈자리를 채우는가본데...

일 처리가 나 경력자 아니라고 의성어,의태어 등으로 나타남.)

 

또 한 세시간쯤 후에,

똥인지 된장인지 상황파악 못하는 마스크도 안 쓰고~ 장갑도 안 낀 순수한 얼라가 가지고 왔음. (뭐 좋은일이 있는지 싱글싱글 막 미친놈처럼 웃씀메~)

 

'싸기는 무진장 싸네.'

 

같은날 찍은 사진이 아님. (4.1일) (1분에 1mm씩 이동 했나봄)

 

밭에 나가 부추를 먹을만큼만 베어왔음. (한줌도 안됨)

 

"조물조물~"

"쪼물딱~ 쪼물딱~"

 

조물조물~

쪼물딱 쪼물딱~

했으면 밥을 먹어야지,

 

"새우 왜?"

 

"어 취한다~"

 

달래.

 

쎄리가 쉬고 있는곳도 둘러보았다.

 

 

나 자신과 남을 배려해서 자의로 하는 자가격리인지,

본인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타의에 의해서 (하루 아침에 실직자가 되어서)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하는 자가격리인지 모르겠으나 꽃은 피고,봄 기운 잔뜩 받은 나물들이 올라오니 평상시에 못보던 사람들이 막 돌아댕김메~

 

돌아 다니는걸 뭐라 그러는게 아니라 호미만 옆구리에 차고 나와선 "내가 먼저 보았으니 찍으면 다 내꺼다!" 란 생각은 안 가지셨으면 좋겠는데... (나에게 자비를 바라지 마시라!)

 

그렇게 쌍욕을 먹고,

그렇게 개욕을 해도 실금실금 돌아댕기는 꼬라지라니. ㅡ.ㅡ

 

그 와중에 다음 블로그 개편했다고 자꾸 전환하라는 메세지가 뜨길래 그거 꼴보기 싫어서 "전환!" 을 클릭 했씀메~

 

'이거 지금 내가 티스토리를 하고 있는건지,다음 블로그를 하고 있는건지 알수가 없을세?'

 

'이거 지금 참을 상황이 아닌것 같은데?'

 

댓글에 덧글 쓰기가 하도 불편해서 다음을 욕했음. (나야 댓글이 많질 않으니 참을수도 있을것 같은데 댓글 많이 달리시는분이라면 돌아버릴게 확실함!)

 

방송에 나가질 못할 단어가 출연자의 입에서 나오면 "삐!" 처리를 하듯,

내 욕엔 음표 처리를 해놨네?

 

"이 미친갱이 다음놈들이 블로그 개편을 한다면서 뭔짓을 한건지. ㅡ.ㅡ
드럽게 불편하게 해놨네요.

아니,
이따위로 개편할걸 뭐한다고 한거지?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점검 후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거 안정적인 프로그램도 아닌데 일단 그냥 막 던지고 보는건가? 이래서 OS 업데이트 하라고 한건가?

네이버 ♬♫♪♪♫들이나,다음 ♫♫♩♪♬들이나. ㅡ.ㅡ "

 

 

과연,

달인놈은 어떤 욕을 했길래 이런 음표처리를 당했을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증의 것들.  (4) 2020.04.27
'이게 다 뭐라냐?'  (6) 2020.04.08
"먹고 뻗었어요!"  (2) 2020.04.03
'해킹을 당하셨어~ ㅡ.ㅡ '  (10) 2020.04.01
서울 나들이.  (6) 2020.03.21
나의 이유있는 버럭질.  (8) 2020.03.17
'잡것들.'  (21) 2020.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