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2020년 06월

29

동네 한바퀴 왔다리~ 갔다리~

비바람에 떨어진 매실 스물한 개를 주웠고 애호박 하나를 땄씀. (청꼬 50개도...) 꼭 일 못하는 놈이 티 낸다고, 그 잘나빠진 고추 따기가 뭐라고 피를 보고 말았네? (6.24일) 달인놈 최애의 국거리 재료인 아욱은 밭에 나가기 전 엄마표 된장을 발견했기에 뜯어왔음. 난 이런 비주얼의 아욱국을 원하는 거지만, (사진정보: 2019.6.22. 16:54) 중국산 깐 다슬기 파는 마트도 없고~ 내가 다슬기를 잡으러 가자니 갈 곳도 마땅찮고... 없는 다슬기 찾으면 뭐한담? 현실과 타협해, 굵은 멸치로 육수를 내 집된장을 풀었고, 거기에 빠락빠락 치댄 아욱과 보리새우를 넣고 끓였음. 밥 한술 말아서 후루룩~ (feat. 청꼬) 약속 시간이 세시였는데 집에서 출발한 시간은 2시 28분. 도착하니 2시 34분..

28 2020년 06월

28

괴식당 뻘짓.

23일 늦은 밤이라 해야할지, 24일 신새벽이라고 해야할지 모르겠씀메~ 국수를 꺼내 들었음! 뱃속에 식충이가 들어 앉아 있어서 꺼내든건 아니고... ('맛녀'의 김 준현이가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건 부정할수 없음) 오래 전 새벽에 술 처먹고 만들어 놓은 멸칫국물이 생각났음. '킁킁~' 냄새를 맡아보니 상한것 같지는 않다~ 그러나 난 내 코의 기능도 믿질 않는 의심병 대마왕 환자라서, 맛을 봤씀. "좋았어!" 국수 색깔이 얼룩덜룩한건, 잔치국수라 읽고 사온 치자국수가 조금 남았기에 삶았고,거기에 위 사진에 보이는 알뜰국수를 넣었더니 이렇게 누렁이가 되었... '사진이 이런식으로 밖엔 안 나오나?' '사진을 이런식으로 밖엔 못 찍나?' 이런식으로 밖엔 안 나오고,못 찍는다~ "패쓰!" 이럴줄 알았으면 고명으..

댓글 괴식당 2020. 6. 28.

25 2020년 06월

25

"달인아 학교 가자!" 곧 졸업 알범 맛집 등극! (초월고)

갑자기 나타난 강쥐 때문에 (교실에 웬 강쥐?) 깜놀했고, 분장한 네 얼굴 보고 한번 더 깜놀했다! (6.22일) '아주 준비들 단단히 하고왔네~' 97QQ+3X 광주시 경기도 강쥐의 원래 주인인가봄메~ 많은 학생들에게 둘러 싸인 강쥐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는데 (주인 찾는다고 눈알 굴리느라 정신 없었음) 이젠 거꾸로 주인 품에 안겨서 편안히 사람 구경중. 소피아 공주와 빨간 드레스 벨. 여러장을 찍었지만 이 사진이 제일 잘 나온것 같아 이 한 장만! ※ 동의를 구했고 허락을 받았음. 교장 선생님과 학생부장 선생님은 노래를 하고 다니신다~ "마스크 써라~♬ 마스크 써라~♪" 의정부 고등학교는 태어날 때부터 졸업 알범 맛집이 됐겠씀메? 공들여 준비한 의상에,이렇게 멋진 포즈 취하면 레전드 되는 거지~ '이..

24 2020년 06월

24

"달인아 학교 가자!" 단짝들.

또 왔씀메~ (6.19일) '사진 크기가 거지같아~' ('초월고등학교'를 검색해서 백과사전을 찾아보면 원본을...) (다 부질없는 짓이니 패쓰!) "자자~ 날은 덥지만 부스터를 가동해 보자고!" 하지만 현실은 시작도 하기전에... "꽥!" 어젠 춘.추복 입고 찍고, 오늘은 하복 입고 찍고~ 냉탕과 온탕을 넘나드니 그야말로 못할짓이네. 하지만 이게 다 나중에 추억이 될건데 어쩌겠씀메~ (온도가 34도가 넘으니 아이들이 고생이 많씀) 무슨 컨셉인지는 알수가 없으나 (우리 학교 다닐때 찍었던 정형화된 포즈의 졸업앨범 사진 생각하시면 안됨.요즘 아이들은 자유분방하게 찍음.너무 기괴망칙한 포즈만 아니라면 말리진 않는데...) 아이들이 컨셉 주인공 이야기를 해줬는데도 잘 알수가 없음. '저놈의 새끼 다리 부러지고도..

21 2020년 06월

21

"달인아 학교 가자!" 광주중.

'이야~ 잡초. 진짜 엄청나다는 말 이외엔 할 말이 없다!' 잡초의 성장 속도가 무지막지하다 보니 저 고구마 뭐하나 싶네? (6.16일) 이 잡초를 오늘 조져야할지 어째야 할지, 다녀와서 결정해야겠다. 또 왔씀! 일상이었던 것들은 이제 다 과거의 이야기가 됐다! 3년생들은 일주일 등교하고 2주 온라인 수업. 2년생들은 등교를 어케 하는지 모르겠고, 1년생들은 더더욱 모르겠다. 이 학생의 체온이 모니터에 떴고, 특이한 이상이 없자, 저 선상님은 사진을 찍고 있는 내게 이렇게 말하였다. "다음.너!" 그래서 나도 얼떨결에 체온 측정을 하게 되었다! 3학년 학생들은 오늘 학교에 오는 날이 아니다. 수업 목적이 아닌, 졸업알범 개인 프로필 사진을 찍기 위해 오는건데, 몰리면 심각한 상황이 발생할수도 있으니 각 ..

17 2020년 06월

17

"달인아 학교 가자!" 초월고 (6.15일)

내가 고기 사 온다고 했씀메~~ 안 했씀메? "했씀메!" 그래서 사 왔음. 노인네들 뵈러 오산 다녀온다고 하루를 방치했으니 숙성이 기가 막히게 됐을 거임. (6.14일) "등신새꺄! 미국서 물 건너오면서부터 숙성은 시작된 거라고!" "그런가? 쏴리~" "자~ 한 볼때기씩 쌈 싸 봅시다!" 드럽게 달아서 나는 못 먹겠다. (시중에서 파는 불고기 양념장을 사용했더니 달아서 영...) . . . . . 학교를 또 가자시네? (6.15일) '야~~ 3번 국도 이천 쪽으로 더럽게 밀리네~' 길바닥에 서있음. 용케 8시 20분까지는 도착! 97QQ+3X 이젠 놀랍지도 않은 학교의 흔한 입실 풍경 jpeg. 그나마 일찍 서두른 아이들은 입실이 한갓진데, 등교 시간에 임박해서 한꺼번에 몰리면 둥개질 쳐야 하고 줄 서야..

16 2020년 06월

16

혼자 주절 주절 굉장히 심각한데 웃긴 현실.

버릇이, 못된 습관이 되어 (차를 안타면 공회전이라도 시켜놔야 하는데 그것도 안하니...) 생활이 되었씀메~ 이젠 뭐 그~ 까이꺼~ 점프시켜 시동거는건 일도 아님메~~ 점프는 그렇다 치고, 에어컨 냉매도 없나봄메? (난 전화나 차에 관심이 1도 없는 사람인데...) (가만 생각해보니 난 관심 있는게 없는가보다~) '날도 더운데 에어컨에서 뜨신 바람이 왜 나와?' 그래서 왔씀! 비정상들의 모임 ㈜ 동일 시스템에 있을 때 대놓고 차를 수리했던 곳임. (카센터가 다 거기서 거기겠지만 이 집 사장님은 소비자를 데리고 장난을 안 치는 것 같아서 이용했었음) "장난을 안 친다고?" 나는 그냥 운전만 하는 사람이고,사장님은 고장난 차만 고쳐주면 되는건데 재수없게 잘못 걸리면 사장님에게 차에 대한 A에서 Z까지 교육을..

12 2020년 06월

12

삽질일기 처음부터 끝까지 녹색이다.

'아~ 이 개갈도 안나는 비 오려고 그렇게 더웠나보다.' 비는 오지만 바람 한점 없을세~ 비가 오니 습이 차서 드럽게 꿉꿉하네. 내리는 비를 보고 있자니 문득 첫사랑 그녀가 생각났다. 그래서 볶았씀. (눈이 맑은 첫사랑 그녀가 좋아했던 호박볶음임메~) 한밤중에 뭐하는 짓인지 나도 모르겠다~ 첫사랑의 기억이 많이 퇴색 됐나봐~ '꼬라지 하고는.' . . . . . 해 쨍쨍 떠 있을때 몇번의 풀뽑기를 해봤었씀메~ 흙이 푸석푸석 말라서인지 잘 안 뽑히고 먼지만 더럽게 날렸음. 어제 비도 와서 흙도 젖어 있겠다 아침 일찍부터 풀 뽑기에 도전~~ (6.11일) 감자,고추 심어 놓은곳엔 그늘이라도 있으니 힘들고 더우면 그늘 밑에서 쉬기라도 할수있지, 앉아 쉴곳도, 햇볕을 피할곳도 없는, 고구마 밭으로 가봤음. (계..

댓글 삽질일기 2020. 6. 12.

10 2020년 06월

10

짧은 일기 우창랩핑

이젠 내눈이 완전히 썩었나보다. 아님, 차 유리창이 얼마나 더럽길래 저렇게 뿌옇게 보이는지 모르겠다. (희~미하게 보이는게 눈에 촛점이 안 맞춰진다!) 우창엘 가는길이다. (6.8일) 때가 때인지라 장사도 안되고 사업도 안된다지만, (언젠 잘된때 있었냐마는 이번엔 역병까지 창궐했으니...) 우창 사장님. 참 숫기가 없는것 같다. (생활인이 생활을 잘해야지,태권도만 6단이면 뭐하나?) 밑도 끝도 없이, 자신감을 가지라는 말은 희망고문이 될게 뻔하기 때문에 그런말, 하고 싶지도 않다. 에효~ 근거 있는 자신감도, 근거 없는 자신감도, 다 실탄이 넉넉해야 나오는걸 잘 아니 뭐라 할말도 없고... (하지만 실탄 쟁여놓고 장사,사업하는 사람 몇명이나 될까?) '전엔 강원도에서도 와 작업을 해가지고 가고 그랬는데 ..

댓글 짧은 일기 2020. 6. 10.

08 2020년 06월

08

동네 한바퀴 "빨리들 안 댕겨?"

'에효~ 이제 겨우 유월인데 벌써부터 이렇게 더우니 한 여름엔 어찌살꼬?' 그래서 끓였씀. (6.5일) 개다리 소반 위에는 접시에 담긴 청꼬가 두개있고, 찬이라곤 내 똥손으로 절인 오이지가 (양념 안한!) (썰은!) 있씀. 면은 뜨겁고, 청꼬는 맵고, 오이진 짜고~ 머리속에선 땀이 삐질삐질! ('맛녀'에서 김 준현이가 왜 두건을 뒤집어 쓰는지 조금 이해가 됨) '어휴 더워~ 어디 부채없나?' "얍!" "펄럭 펄럭~~" (상추가 내 손바닥 보다 더 큼) 밤이 되었고 만두를 쪘는데 꼬라지가 이게 뭐야? 아무리 날이 더운 여름이라도 만두는 따뜻하게 먹어야 하는 음식 아닌가? 물을 붓고, 찜기를 넣고, 물이 끓기를 기다렸다가 냉동만두를 넣고 익기를 기다리는 그 짧은 시간에, 방에 들어와 내 블로그를 보다가 개편..

05 2020년 06월

05

괴식당 버르장머리가 천부인권이냐?

티비를 보면 학부형들이 어린 자녀 학교에 보냈다가 병 옮아 올까봐 들여 보내는게 못 미덥단다. 어쩔수 없이 보내기는 한다만... 등교하는 자녀의 뒷 모습이 안 보일때 까지 안타까운 표정으로 발을 동동 구르는걸 종종 보게 되는데... (자녀가 어리면 어릴수록 그 마음이 더하다) 요즘 얼마간 학교를 따라 다녀본 달인놈이 봤을땐 학교 안 보다 학교 밖.방과 후가 더 위험하지 않을까 싶다. (노래방.pc방 기타등등) (그나마 학교는 붙지 말고 떨어지라고 쫓아 다니면서 잔소리 하는 선생님이라도 있다) 왔다! C753+MJ 우리 자랄때 처럼 형제 자매가 많은것도 아니고, (동생이 잘못하면 형.누나가 부모님을 대신해 혼내기도 했다) 저출산 시대다 보니, 하나, 많아야 둘. 이렇게 낳아,오냐~ 오냐~ 애지중지 키워서 ..

댓글 괴식당 2020. 6. 5.

04 2020년 06월

04

동일 시스템 (비정상들의 모임) episode 2. (사장님의 한숨)

난 꽂고 심기만 했을뿐 바람과 물과 흙이 다 했음. 대견함. 꽂고 심는다는건 먹을 목적으로 한 일인데,난 수확을 하지 않을세? 그냥 관상용 푸성귄가? '곧 잡초와의 전쟁을 한판 해야겠어~' 안부장에게 전화를 걸었음. 오~ 일이 많아서 바쁘담메~ '좋았어!' 그리곤 장 봐온 물건들 증명 사진을 찍고 있음. 집에 백색 설탕이 있는데도 굳이 흑색 설탕을 사왔다~ 왜? 개복숭아 절임 만들려고! . . . . . 많이는 아니라지만 비 소식이 있으니 서두르자! (6.2일) 비정상들의 모임 ㈜ 동일 시스템에서 경리를 맡고 있는 김 과장 아줌마에게 아욱같은것 먹을줄 아냐고 전화를 걸었음. 없어 못 먹고, 있으면 환장을 한다는 소리에 아욱과 비름 나물을 뜯어 담았... (금수저 윤 종기님것도 챙겼음) 마트로 달렸음.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