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고 또 적다(積多)

삼 보 2018. 1. 22. 05:38



현송월 꼴을 눈이 뒤집혀 보지 못하는 사람들은

그놈의 이념 때문이다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북한 김일성 일가의 현실 삶을 보면

참으로 기가 막힌 일들이 아닐 수 없다.

북한 장막을 자세히 알 수 있는 방법은 다각적이라고 할 수 있다지만,

수시로 접할 수 없다는 점은 얘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진 않다.

凍土(동토)의 땅에 들어가 底邊(저변)까지 볼 수 있는 방법은 거의 없어서다.

하지만

채널A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만갑)’는 프로만 보아도

북한 주민들의 실정을 어느 정도는 이해할 수 있다.

그 프로들만 보아도 북한 김정은의 삶이 어떠할지 잠시 이해할 수 있다.

한마디로 김일성 일가는 왕족과 다름없이 살고 있지만,

그에 따른 북한 주민들의 고단한 삶은 이루 형언할 말이 없는 것이다.

 


김일성 일가들은

과거 폭군의 왕족도 먹지 못했던 것들을 배불리 먹으며 살고 있지만,

북한 주민들은 강냉이 죽도 먹기 힘든 부류의 사람들이 즐비하다는 것에

어찌 분노치 않을 이가 있을 것인가?

김일성 일가가 먹을 동물들의 농장을 가꾸는 것조차 ()이 다르다.

돼지 몸통조차 얼마나 깨끗이 모욕을 시켰는지 모르게 깔끔한 환경!

그런 광경을 촬영하여 북한 주민들의 농장이라고 기만 선전하는 북한 정권!

그뿐이랴?

김일성 일가들이 먹는 채소 또한 다르게 길러내야 하는 북한 주민들!

그들은 누구를 위해 살고 있는 것인가?

男尊女卑(남존여비사상이 팽배한 북한의 실정!

우리가 생각하는 우리의 삶과 북한은 상상을 초월한다는 것을 잘 안다.

북한 주민들이 그마저도 하지 않으면 죽은 목숨이라는 것을 우리는 안다.

그렇기에 그들을 구해야 한다는 것이 국제사회의 방침이지만,

특단의 조치를 할 수 없는 것이 세상사 아닌가?


 


북한을 깨우치기 위해서는 북한 주민들을 만나야 하는데,

만나지도 못하게 하는 북한 권력자들의 만행이다.

그렇다고 북한을 전쟁으로 통일할 수도 없는 상황 아닌가?

전쟁이 나면 어마마한 생명이 죽어야 하니까!

제일 좋은 방법이 대화로 풀어가야 한다는 것 외에 아무 것도 찾지 못했다.

북한이 핵과 대량살상무기를 개발하고 국제적 도발을 강행해도

미국을 비롯해서 그 어떤 나라도 단호하게 처단할 수 없는 현실!

중국과 러시아가 그 뒤를 받쳐주고 있기 때문이다.

권력의 시녀로 쓰기 위해 권력자들이 만들어 논 장치들!

그 장치를 깨부술 수 있는 사람은 2차 대전 이후 나타나지 못했다.

1991년 구소련이 손을 들고 나왔을 때도 북한 김일성은 건재하게 버텼다.

중국의 힘이 그를 받쳐준 때문이다.

미하일 고르바초프(1931.3.2 ~ )가 공산주의 체제로는

더 이상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대항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페레스트로이카(개혁)를 추진하며 소련 국내의 개혁과 개방뿐 아니라,

동유럽의 민주화 개혁 등 세계질서에도 큰 영향을 끼치고 있을 때,

중국도 변혁의 길로 가야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북한 김일성은 김일성 왕국을 설립하기 위해 그런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결국 김일성 가는 3대 세습체제까지 이룩할 수 있는 부귀를 누리고 있다.



대한민국 독재정권도 김일성 정책을 그대로 따르지 않았는지 의심한다.

국민에게 권리라는 것을 빼앗아 제멋대로 남용하고 말았다.

이승만을 시작으로 박정희가 독재의 꽃과 열매를 맺게 했다.

국민이 독재정치를 언급하면 김일성을 찬양한다고 했고

간첩으로 몰아 공안사범으로 만들고 말았다.

그 작업은 전두환도 계속 이어가며 재미를 톡톡히 보고 만다.

학생들이 자신을 비방하면

김일성 주체사상을 흠숭한다[主體思想派(주체사상파); 주사파]

말을 만들어 버렸다.

독재자는 더욱 왕성하게 학생과 시민을 핍박했고,

독재세력에 동조하는 패거리[]들은 박수와 환호를 보냈으며,

국가 정치는 독선과 독단으로 번창하게 만들었다.

국민들이 힘을 쓰지 못하게 막는 정권들은 독재를 할 수 있게

미국의 호응을 얻어내기 위해 머리를 굽실거리며 사대주의 체제로 돌입!

대한민국과 미국은 혈맹이라는 말과 더불어 국민이 꼼짝도 할 수 없게 북한에 대한 말을 

일절 꺼내지도 못하게 만들어 버렸다.

주사파라는 단어는 국민을 곤혹스럽게 한 단어가 되고 만다.

물론 김일성 가의 북한 주민에 대한 독재에 비하면 아무 일도 아니지만

국민의 허를 찔러 국민을 옥죈 그 죄과로 볼 때는

가짜 보수들의 두뇌는 대단히 발전된 상태였다는 것이다.

그렇게 국민을 억압하고 전두환은 광주 5.18 민주화운동부터 만들어 낸 것!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해야 한다는 문재인 정부를 두고

주사파라는 단어가 솔솔 돌아다니고 있는 것 같다.

북한 선수단을 비롯하여 응원단 예술단 시범단 기자단 등을 위해

방남 점검단이 내려오는 것에 반기를 들고 있는 것 같다.

지난해까지 감행한 북한 도발을 비춰볼 때

북한을 인정하고 싶은 국민이 얼마나 될까만

북한도발을 그대로 둘 수는 없지 않은가?

북한 도발이 계속 이어지는 상황에서

세계선수들이 남한을 방문하려 하지 않을 것이고,

더불어

국가는 국민의 평화와 행복 그리고 안녕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어떤 방식을 쓰든 평창 동계올림픽을 잘 치러야 국가 경제도 활성화될 것이니

문재인 정부는 김정은의 신년사에서 평창올림픽을 거론하자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다.

더구나 남북 대화를 통해 이뤄야 할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도 없지 않다.

개성공단을 재개해야 하고 북한 도발로부터 안전하게 처리해야 하는 일들!

남북회담이 성립되지 않는다면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 모든 것을 남북 대화로 풀어야 한다.



국민들 중 북한 도발에 대한 반항적인 사고로

눈은 눈 이는 이라는 식으로 해야 한다는 강경파가 적지 않다.

그렇게 하고 싶은 사람들은 전쟁도 불사해야 한다고 말하지만,

전쟁은 우리 피해 없이 북한만 피해를 줄 수 있는가?

또한 북한 주민들도 결국은 같은 동포이고 같은 인류인데

어찌 살상으로 해결을 하자고 하는 것인가?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 사고를 지니고 있으니 말이 통할 수 있나?

이들을 대변하는 패거리기[]가 자유한국당 아닌가?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과 한나라당 그 위에 민주정의당까지

즉 전두환 정권부터 지금까지

북한을 상대로 해서 국민에게 무슨 혜택을 주었는가?

독재와 독선적인 권력을 잡기위해 미국을 우방으로 등에 업고

국민 탄압의 제1선에 서서 강하게 몰아붙이며 정권을 착취하여

민주화를 파괴한 일 외에 어떤 일들을 앞세울 수 있는 것인가?

자한당 대표 홍준표가 떠벌리며 재배치해야 한다는 전술핵을 미국에 반납했고,

과거 6.25 한국전쟁이 발발했을 때는

이승만이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조차 감당해낼 수 없다며

미국 맥아더 장군에게 처참하게 넘겨버린 전작권조차 미루고 또 미루며,

자한당은 미국만 믿고 살겠다며 맥 빠진 소리만 하며,

국방장비 하나 튼튼하게 가꿔 논 것 없이

국방력까지 바닥을 기게 한 것 외에 무슨 일을 했는가?

이명박 정권 당시만 되돌려도 국방력을 빙자하여 무슨 일을 벌였는지

국민들이 더 잘 알지 않은가?

오죽하면 방산비리라는 말이 나돌고 있는가!

 


전쟁을 벌이지 않고 국민의 삶을 평안히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자는 것인데,

반쯤 어설픈 국민들은

배알도 없이 북한에게 모든 것 다 넘겨 준 것 같은 말을 한다.

단 한 치의 마음만이라도 비우게 된다면 아무렇지 않을 것인데

무진장 아깝다는 것이다.

고로

문재인 정부를 주사파 정부라는 소리도 서슴없다.

임종석(1966~ )대통령 비서실장과 몇 몇 비서관들을 두고 하는 말일 것!

모 신문은 경찰청장 지정 강사들 "추미애는 공산화임종석은 주사파"’라는

보도도 나돌고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북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점검 차

방남하고 있는 것도 눈이 뒤집혀 보지 못해 안달이 났다.

그놈의 이념 때문이다.

오늘 online상에는

현송월 등 북한 사전점검단 방문강릉 공연장 둘러봐라는

제목부터 시작해 수많은 제목들이 현송월 이름을 포개고 있었다.

그 보도 내용 끝에 댓글들이 더 요란하다.

북한 선수단은 물론 응원단 예술단 등 등 오지도 말라는 소리로

국민들의 반대에 휩싸이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모든 국민들이 오지 말라고 하지는 않겠지만,

보고 있노라니 세상 참 많이 달라져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한다.

1991년 4월 남북 탁구 단일팀이 형성됐을 때는 이런 원성은 거의 없었다.

1945년 분단 이후 남북 단일팀은 단 두 번 성사됐는데,

추진했던 10번이 너무나 무색할 정도가 아니었던가?

이젠 단일팀조차 하지 말라고 한다.

개인주의가 완전 만연해져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한다.

이런 상황이 계속 이어진다면 남북통일은 물론 남북 간 체육대회조차

성사될 수 없을 것으로 미룬다앞으로는!

 


2030세대들이 더 난리를 치고 있다는 소문이다.

왜 북한 선수들 비용을 우리가 대줘야 하는가하며 원성이 지극하다.

이렇게 놔둔 기성세대들은 도대체 무엇을 했는지 반성해야 하지 않을까?

70년 넘게 기나긴 세월 남북은 늙어 병들어 있다.

늙은 老軀(노구)를 이끌며 통일을 부르짖는 것도 쉽지 않은데

청춘들은 그대로 살자고 한다.

더는 북한을 봐줄 수 없다고 한다.

하지만 통일을 위해 노력은 아끼지 않아야 한다.

민족의 번영을 위하고 후세의 안녕을 위해서

권력을 이용해 국민의 삶을 빼앗은 집단들은 지금 뭘 하고 있단 말인가!

다 죽었는가?

살았으면 얼마나 살아 있는가?

남북 모두 다 죽었다고 누가 말을 할 수 있을 것인가?

현송월 꼴을 눈이 뒤집혀 보지 못하는 사람들은

그놈의 이념 때문이다.

 


원문 보기;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3651502&cid=43667&categoryId=43667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52870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061587&cid=40942&categoryId=33468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921121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188630&cid=40942&categoryId=31615

국민을바보취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