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상 사

삼 보 2020. 6. 24. 03:00

더 조급해질 트럼프 호는 어디에서 부딪힐까?

 

John Robert Bolton(존 볼턴; 1948.11.20.~ ) 미국 전 백악관 안보 보좌관의 자서전 'The Room Where It Happened[그 일이 일어났던 방]은 출간할 수 있다고 판사의 판단이 났다는 뉴스가 뜨겁다.

하지만 볼턴도 국가 비밀 폭로가 확실하게 인정되면 감옥으로 가야 할 판이다.

이처럼 볼턴이 과격하게 나오면서까지 트럼프를 폭로하지 못해 안달이 난 것에 미국은 어떤 이익의 혜택을 얻게 될 것인가?

좌우간 존 볼턴이 트럼프 재선에 성공하지 못하게 하는 이유의 이 자서전이 미국을 위해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아직은 아무도 모른다고 할지라도 트럼프가 대통령 감은 아니라는 것은 확실하게 심어주고 있는 것만은 긍정해도 될 것 같다.

트럼프는 2016년 선거 당시에도 대통령 감이 아니라는 것은 밝혀지고 있었는데 백인 들 중 시골 중부지역에서 그에 대한 열기가 일면서 미국을 흔들었다.

더해서 민주당 지지자들의 선거에 대한 안일함 때문에 선거에 참여하지 않고 서로 미룬 때문에 엉거주춤 트럼프가 당선된 악재를 이끌어낸 것인데 미국은 슬퍼하지도 않았고 무덤덤했으며 결국 트럼프로 인해 세상 망신의 망신은 다 경험했으니 미국이라는 나라는 참으로 요상한 나라 아닌가?

결국 세계 1위 전염병 코로나19 放置(방치) 國家(국가)라는 오명을 쓰고 21세기를 시작하고 있잖은가!

 

 

 

미국 투표권자들이 얼마나 많이 볼턴의 자서전을 인정할지가 의문이다.

그동안 볼턴이 미국을 위한 충성도가 얼마나 컸던가?

미국인들에게 볼턴은 적잖을 영향을 미치고 있으니 트럼프에게 적잖은 타격을 주고 있음에는 틀리지 않으니 트럼프가 보좌관을 잘 못 뽑은 것은 틀리지 않을 것이다.

그만큼 트럼프 정치력 또한 저질이었다는 말이 된다.

트럼프 자신을 보좌했던 사람으로부터 배신을 당하는 꼴이 되면서 대통령 자질도 없었다는 게 밝혀진 상황이니 미국 국가와 국민에게는 적잖은 이득도 없지 않게 될 것이지만 말이다.

좌우간 트럼프라는 인물이 미국 45대 대통령이었다는 게 미국 역사에서 씻을 수 없는 통탄의 악재로 등장한 것만큼은 틀리지 않을 것이다.

고로 트럼프는 재선에서 낙마할 것이 분명해지고 있는 것은 당연한 일이기 때문에 대통령 직에 목이 타는 그는 지금 점점 더 크게 조급해져가고 있을 것이다.

조 바이든(Joe Biden; 1942.11.20.~ )에게 매일 같이 지지율이 벌어져가고 있던 것만으로도 조급해졌는데 이젠 자신의 참모였던 사람까지 낙방해야 한다고 덤비고 있으니 난감한 일은 틀리지 않으리라!

더해서 친형의 딸 매리 트럼프(Mary Trump)의 책,

'Too much and never enough[너무 많고 절대 충분치 않다]'라는 제목의 책을 오는 7 28일 발간해 트럼프의 상속 등 가족과 엉켜져 있던 것까지 폭로될 전망인데 트럼프의 재선이 가능할까?

트럼프를 싫어하는 쪽에서는 더 큰 박수를 칠 것이 빤한데 아니 그러하겠는가?

 

 

 

엎친 데 덮친 격이라고 토요일인 20일 밤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진행된 유세장의 초라한 흥행에 트럼프가 격노했다고 전하고 있다.

수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 때문에 유세장을 피해야 한다고 했건만 터무니없이 과격하고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멍청한 트럼프는 100만 명이 몰릴 것이라며 뻥을 튀겼으나 1 9천 명이 모일 수 있는 실내유세장조차 채우지 못하고 겨우 62백여 명 집합했다는 결론이다.

털사의 BOK 센터 2층은 거의 빈 상태를 보여주고 있는 사진들이 말해주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200621223704328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쪽에 보여주면서 코를 납작하게 하려고 했는데 실패했으니 트럼프로서는 狼狽(낭패)일 것이지만 민주당 쪽에서는 다행이라 할 수 있지 않나?

트럼프는 11월 선거결과가 나쁘게 나오면 처음 시도해보는 우편투표 때문이라며 핑계될 것이 사라진 셈이니까!

6 20 19천 명 군중이 집결했다는 사진을 앞세워 당당하게 밀고 나갈 작전이었는데 무엇을 가지고 민주당의 코를 납작하게 할 수 있을 것인가를 두고 고민하지 않으면 안 되는 트럼프!

그 때문에 야외 유세장을 피하고 2만 명도 운집할 수 없는 BOK센터를 선택했는데 모든 게 불발되고 말았으니 무슨 것을 앞세워 부정선거라는 핑계를 억지로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인가?

트럼프의 고민은 점점 더 깊어져만 가고 있는 중이다?

 

 

 

 

이젠 K팝 팬들이 세계 처처에 자리하고 있는 현실에 살고 있는 중이다.

동남아는 말할 것도 없고 미국도 유럽도 심지어 러시아 그리고 동토의 땅 북한까지 대한민국 가수들의 노래를 모르는 청춘들이 없다고 할 만큼 K팝의 물결은 대단히 넘쳐나고 있다.

이번 트럼프 유세를 망치게 한 것도 K팝 지지자들이 한 몫을 했다는 뉴스다.

K-pop 팬들과 Z세대(1997년 이후 출생)들이 트럼프 유세장 입장권을 신청한 뒤 나타나지 않는 이른바 '-' 운동이 성공했다는 자축과 뉴스가 나돌고 있다.

그걸 막지 못한 트럼프 선거유세 지도부들은 코를 빠뜨리고 있는 중?

MBC

노쇼 운동은 지난 11, 아이오와 주에 사는 51살 메리 조라는 여성의 틱톡에서 시작됐습니다.”라고 적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200622204009835

트럼프가 흑인들의 인권을 아주 조금만이라도 인정하는 인간이었다면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그는 흑인노예해방기념일 6 19[Juneteenth]에 보라는 듯 유세를 펼칠 계획을 세웠던 것이다.

그러나 수많은 단체에서 항의를 하자 그 다음날인 20일 유세로 바꿨는데 케이팝팬이 노쇼에 합세하면서 트럼프 유세를 망쳐놓고 만 것 아니런가?

인간이 인간 같을 짓을 해야 하는데 21세기 미국 대통령이라는 인간이 일반인들조차 삼가는 그 날에 맞춰 집합해서도 안 되는 시기에서도 거리낌조차 없이 유색인종들의 반감이 살 짓을 자행하려던 악독한 짓을 했으니 보복을 당하는 게 당연한 일 아닌가?

메리 조 노쇼 운동 지휘자에게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다.

때문에 인간의 탈을 썼으면 마땅히 인간 같은 일을 해야지 트럼프처럼 傲氣(오기)에 찬 짓 같은 것을 하면 폭삭 망하게 돼있다는 것을 거울삼아야 하지 않을까?

철딱서니 없는 코흘리개 아이들이나 할법한 짓을 74세의 늙은이(당나귀보다도 못한 늙은이)가 부끄러움도 망각한 채 상상을 초월한 망할 짓을 하고 있잖은가!

 

 

 

남북 종전 선언을 북미만 해야 하는 처참한 대한민국!

 

남북 종전선언을 왜 남북이 하지 못하고 북미 간에 굳이 해야 할까만,

1953 7 27일 휴전협정(6.25전쟁 군사정전협정) 당시 대한민국 이승만이 하지 않고,

유엔군 수석대표 윌리엄 해리슨(미 육군중장)이 대신 한 것으로 나온다.

북한은 김일성(북한 주석)이 대표로 나왔으며 그리고 중국인민해방군 사령관 펑더화이(중국 사령관)가 같이 서명했기 때문이다.

한국의 이승만 당시 대통령은

北進(북진)만을 요구하며 서명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수많은 아까운 젊은 청춘들의 목숨을 앗아가게 했으면서도 한반도 통일은 이루지 못했고 남북 간 군사분계선만 남긴 채 휴전을 해야만 했던 것에 누군들 아쉽지 않은 사람들이 있었을까만 미국은 당시 더 이상 전쟁할 수 없다는 결론을 냈는데 대한민국 전시작전권(전작권)까지 유엔군 사령관에게 넘겨버린 이승만은 쓸데없는 황소고집을 부리며 후대에게 종전선언조차 만들어주지 못한 허울뿐인 독재 대통령이었을 뿐이다.

생각하면 할수록 전혀 용서가 되지 않는 이승만!

그 때문에 남북은 대치국면의 자세로 항상 총부리를 서로 맞대고 있어야 하며 미국의 주둔(유엔군 사령부라는 허울만 걸고 미국이 주둔)은 당연한 명분처럼 만들어지고 있는 현실!

미국이 더 가관인 것은 지금 미군주둔비용 때문에 미국 트럼프는 목에 힘을 주고 더욱 강력하게 밀어붙이고 있지 않는가!

미국은 철 따라 대한민국에 터무니없이 비싼 무기들을 팔아 배체우면서 그도 모자라 이젠 미군 장사까지 할 계획을 세우고 있지 않는가?

그런 미국이 어떻게 남북 종전선언을 하려 했을 것인가!

볼턴의 회고록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에 너무 많이 양보하지 말 것'을 설득했다고 적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200623212624256

일본 극우세력들과 아베 정권은 남북이 대치하고 있어야 남한을 방패로 삼아 좋고, 미국은 무기팔고 미군장사까지 할 수 있어 좋다는 것을 앞세워 대한민국 경제 상승을 막아보자고 하는 저들의 속셈을 우리는 잘 안다.

과거 대한민국 수구세력 정치꾼들은 미일의 이런 속셈까지 모른 채 하며 눈감아주고 정권만 잡고 국민을 기만하고 있었던 것 아닌가 말이다.

우리는 미국의 야심도 모르고 2018 6.12북미정상회담 중 종전선언이 될 것처럼 보도되고 있었던 것에 얼마나 기대를 걸었던가?

트럼프의 야심과 볼턴의 이중적 사고에 치가 떨린다.

이런 게 백인들의 제국주위 적 사고의 기본 틀이 아니고 무엇이랴!

진실이라고는 거의 찾아 볼 수 없는 트럼프의 비인간적인 자세를 하늘인들 용서할 수 있으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