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맛

배선옥 2018. 7. 26. 22:36



너무 오래도록 이 방을 외면하고 있었다.
뭔가 해봐야지 하다보니 벌써 두 달이 지나고 있다.
정신 차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