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전병헌 2009. 7. 7. 01:31

    - "고흥길 위원장의 일주일 내 논의는 잘못된 내용"

    - "김형오 국회의장은 직권상정 하지 않겠다는 약속해야"

    - "법안 논의에 시한을 정해 놓는다는 것은 한나라당의 지나친 오만"

     

     

    의원총회에서 밝혔던 민주당 미디어법안을 논의하고 있던 전병헌 민주당 문방위 간사는 긴급히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가졌습니다. 한나라당 고흥길 문방위 위원장이 의원총회에서 잘못된 내용을 마치 협의된 내용인 것처럼 발언했기 때문입니다.

     

    언론에 보도된 바에 따르면 고흥길 문방위 위원장은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에서 ‘(언론관계법) 안이 준비돼 있다. 안을 갖고 토론해 보자’는 제안이 와서 상임위에서 논의키로 했다”며 "민주당의 태도로 볼 때 내용을 토의하자는 것은 (그간에 비해) 큰 진전인 만큼 일주일 정도 시한을 갖고 문방위에서 논의키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전병헌 의원은 "고흥길 위원장의 발언은 잘못된 내용"이라며 "간사협의를 가졌던 한나라당 나경원 간사가 먼저 전화를 걸어 잘못된 내용이 전해진 것 같다는 사과를 했다"고 고 위원장의 발언이 잘못됐음을 밝혔습니다. 또한 "(비정규직법안과 같이)시한을 다투는 시급한 법안이 아님에도 논의 날짜를 못박는 것은 한나라당의 오만함에서 나온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전병헌 의원은 계속된 기자들의 질문에 "민주당 미디어법안이 준비돼 있다. 7일 문방위 소속 의원들과 논의를 거친 후 당론으로 확정하는 과정을 거쳐 빠르면 금주내에 민주당 미디어법안을 발의 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또한 미디어법안의 내용을 묻는 질문에는 "(창조한국당의 이용경 의원의 미디어법) 그 생각과 방향은 유사하나 그 이상도 그 이하의 의미도 없다"며 "한나라당의 미디어법안은 마치 독도를 양도하자는 법안과 같다. 독도를 양도하면서 그 양도 비율을 10%로 할 것인가, 20%로 할 것인가 고민하는 것과 같다. 민주당의 미디어법안은 독도양도를 저지하는 법안이라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한나라당의 제안인 문방위 상임위 차원의 논의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김형오 국회의장의 결단을 촉구 했습니다. 전병헌 의원은 "지금 한나라당이 자신들이 제안했던 4자회담을 거부하고 나선데에는 김형오 국회의장과 직권상정 하는 것으로 밀약을 나눈 후 명분쌓기 하는 것 같아보인다"고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그리고는 김형오 국회의장이 비정규직법안처럼 미디어법안에 대해서도 여-야간 충분한 논의와 합의가 있을때까지 직권상정하지 않겠다는 확실한 약속을 해야된다고 일갈했습니다. 전병헌 의원은 "김형오 국회의장의 약속만 있다면 내일이라도 당장 상임위에 임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민주주의 본질을 왜곡한 방송미디업법, 민주주의를 파괴할 바이러스가 분명한데. 이시간 국민은 무엇을 어떻게 해야되나요? 이명박식의 민주주의방식에 정식으로 반대합니다. 반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