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2020년 08월

12

카테고리 없음 국내 암 사망률 2위 ‘간암’의 새로운 치료 옵션은?

국내 암 사망률 2위 ‘간암’의 새로운 치료 옵션은? 국내에서 암에 의한 사망률이 폐암 다음으로 높은 간암은 왕성하게 사회활동을 하는 40~50대의 주요 사망 원인으로, 더 나은 치료 옵션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다. 이에 최근 간세포암 1차 치료로 허가 받은 티쎈트릭-아바스틴 병용요법의 임상 혜택이 주목 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간암이라고 부르는 암은 간세포암이다. 간세포암은 간암의 약 90%를 차지한다.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임호영 교수는 “간암은 전 세계적으로 6번째로 흔한 암이고,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 지역의 유병률이 높다”며 “5년 생존율은 35.6%로, 암 평균 생존율인 70.4%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며, 국소 전이나 원격 전이가 일어났을 때의 결과도 나쁜 편”이라고 말했다. 이로 인해 간..

12 2020년 08월

12

카테고리 없음 ANCA 연관 혈관염 臟器 손상 예측 쉬워진다

ANCA 연관 혈관염 臟器 손상 예측 쉬워진다 연세의대 연구팀, 78명의 환자 대상 연구 결과 토대로 바이오 마커 발굴 ‘ANCA 연관 혈관염’ 환자의 장기(臟器) 손상 정도를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 마커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세계 최초로 발굴됐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류마티스내과 혈관염클리닉 이상원 교수팀(표정윤 교수, 윤태준 박사과정)은 7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인터루킨-16 단백질이 유의한 상관관계 보여 이를 이용한 바이오 마커를 발굴하고 이를 국제학계에 발표했다. ANCA 연관 혈관염은 면역 조절 기능에 이상이 생겨 혈관 벽을 공격해 염증을 유발하는 ‘자가면역 질환’으로 전신에 증상이 나타나며, 침범하는 장기에 따라서 고열, 관절통, 근육통, 피부발진 등 가벼운 증상부터 신부전, 객혈..

12 2020년 08월

12

카테고리 없음 감염 속도 아동이 성인의 50% 수준

감염 속도 아동이 성인의 50% 수준 연령이 내려갈수록 코로나19 바이러스 느리게 전파 지난 2월부터 프랑스 북부에 인구 약 1만 5000명의 작은 마을인 크레피앙발루아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었다. 11일 ‘가디언’ 지에 따르면 정부로부터 조사를 의뢰받은 파스퇴르연구소는 4월 들어 역학조사에 착수했고, 전 주민을 대상으로 항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그 진원지가 중‧고교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학교를 다니던 학생들 중 43%가, 교사 중에서도 43%가, 교사가 아닌 일반 직원들 중에서는 59%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이들 확진자 들을 통해 코로나19가 마을 전체로 퍼져나간 것을 확인했다. 어린이 코로나19 감염속도 성인 대비 50% 인근 초등학교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2월 ..

12 2020년 08월

12

카테고리 없음 당뇨 치료제 효능을 억제하는 장내미생물 대사체의 작용기작 연구

당뇨 치료제 효능을 억제하는 장내미생물 대사체의 작용기작 연구 한국연구재단은 고아라 교수(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정밀의학교실) 연구팀과 프레드릭 백헤드 교수(스웨덴 예테보리대학교) 연구팀이 장내미생물 대사체가 당뇨병 약인 메포민*의 혈당조절 실패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 메포민(metformin) : 당뇨병 진단 후 1차로 처방받는 약물로 60년 이상 혈당강하제로 이용되는 성분이나 그 작용기작은 명확하지 않다. 모든 사람이 같은 약물에 대해 동일한 반응을 나타내지 않으므로 약물의 효능을 증대시키고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약물에 대한 개인별 반응 차이를 유도하는 기작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구팀은 장내미생물 대사체인 이미다졸 프로피오네이트(아이엠피)*가 당뇨병 약인 메포민의 작용을 억제..

12 2020년 08월

12

카테고리 없음 알츠하이머병 원인물질 독성화 메커니즘 밝혀져

알츠하이머병 원인물질 독성화 메커니즘 밝혀져 염류가 국소적으로 석출과 용해 반복…원인단백질 응집 가속화 日 연구팀 보고 [의학신문·일간보사=정우용 기자] 알츠하이머병의 원인물질이 독성화하는 메커니즘이 밝혀졌다. 일본 오사카대와 홋카이도대 공동연구팀은 용액에 녹아야 하는 염류가 국소적으로 석출과 용해를 반복하는 현상을 특수한 전자현미경으로 직접 관측하는 데 성공하고, 이 현상이 알츠하이머병의 원인단백질 응집체의 생성을 가속화하는 모습을 세계에서 처음 직접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포화용액 속 용질의 농도를 용해도라 부른다. 물에 염류를 녹여도 이 농도 이하이면 염류가 석출되지 않는다. 이번 실험에서는 용해도 50분의 1정도 농도의 소금용액을 이용해 액체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특수한 투과형 전자현..

12 2020년 08월

12

카테고리 없음 조혈모세포이식 여성, 호르몬치료 받아야 뼈 건강 지킨다

조혈모세포이식 여성, 호르몬치료 받아야 뼈 건강 지킨다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혈액내과 공동 연구 젊은 나이에 조혈모세포 이식을 받은 뒤 난소 기능 저하와 같은 합병증을 겪는 여성은 호르몬 치료를 병행해야 뼈 건강을 지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강무일 교수·혈액내과 이종욱 교수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이 병원에서 조혈모세포 이식을 받은 뒤 조기 난소 부전이 생긴 40세 이하 환자 234명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백혈병 등 혈액질환으로 조혈모세포 이식을 받은 여성은 폐경과 관계없이 난소 기능이 떨어지거나 정지하는 조기 난소 부전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난소 기능 저하로 여성호르몬 분비가 감소하면 젊은 나이에도 안면홍조, 수..

12 2020년 08월

12

카테고리 없음 골든타임 지난 뇌경색도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하면 큰 효과

골든타임 지난 뇌경색도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하면 큰 효과 16시간 넘어 시술해도 일상생활 회복 11배 골든타임이 중요한 뇌경색 치료에서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이 증상이 나타난 뒤 열흘이 지난 뒤에도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범준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팀은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을 받은 뇌경색 환자와 약물 치료만 받은 환자의 신체기능장애 정도를 비교해 나온 이 같은 결과를 미국의사협회가 발행하는 ‘신경학저널(JAMA Neurology)’에 발표했다. 뇌졸중은 뇌로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뇌경색) 뇌혈관이 터져(뇌출혈) 뇌에 손상이 오고 신체적 증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뇌경색이 되면 혈액 및 산소 공급을 받지 못한 뇌세포가 괴사해 사망할 수 있다. 뇌경색으로 뇌..

12 2020년 08월

12

카테고리 없음 [바이오토픽] 러시아의 패스트트랙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안전성 우려 고조

[바이오토픽] 러시아의 패스트트랙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안전성 우려 고조 연구자들, "대규모 임상시험 거치지 않아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8월 11일, 러시아 보건당국이 세계 최초의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의 광범위한 사용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전 세계의 과학자들은 그 결정이 위험할 정도로 성급했다고 비난하고 있다. "러시아는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을 검증하기 위한 대규모 임상시험을 완료하지 않았으며, 불충분하게 점검된 백신을 출시할 경우 피접종자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또한 그들은 "양질의 COVID-19 백신을 개발하려는 글로벌 노력이 지연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우리가 우려하는 것은, 필수적인 조치와 절차가 생략되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