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2020년 08월

12

카테고리 없음 당뇨 치료제 효능을 억제하는 장내미생물 대사체의 작용기작 연구

당뇨 치료제 효능을 억제하는 장내미생물 대사체의 작용기작 연구 한국연구재단은 고아라 교수(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정밀의학교실) 연구팀과 프레드릭 백헤드 교수(스웨덴 예테보리대학교) 연구팀이 장내미생물 대사체가 당뇨병 약인 메포민*의 혈당조절 실패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 메포민(metformin) : 당뇨병 진단 후 1차로 처방받는 약물로 60년 이상 혈당강하제로 이용되는 성분이나 그 작용기작은 명확하지 않다. 모든 사람이 같은 약물에 대해 동일한 반응을 나타내지 않으므로 약물의 효능을 증대시키고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약물에 대한 개인별 반응 차이를 유도하는 기작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구팀은 장내미생물 대사체인 이미다졸 프로피오네이트(아이엠피)*가 당뇨병 약인 메포민의 작용을 억제..

12 2020년 08월

12

카테고리 없음 알츠하이머병 원인물질 독성화 메커니즘 밝혀져

알츠하이머병 원인물질 독성화 메커니즘 밝혀져 염류가 국소적으로 석출과 용해 반복…원인단백질 응집 가속화 日 연구팀 보고 [의학신문·일간보사=정우용 기자] 알츠하이머병의 원인물질이 독성화하는 메커니즘이 밝혀졌다. 일본 오사카대와 홋카이도대 공동연구팀은 용액에 녹아야 하는 염류가 국소적으로 석출과 용해를 반복하는 현상을 특수한 전자현미경으로 직접 관측하는 데 성공하고, 이 현상이 알츠하이머병의 원인단백질 응집체의 생성을 가속화하는 모습을 세계에서 처음 직접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포화용액 속 용질의 농도를 용해도라 부른다. 물에 염류를 녹여도 이 농도 이하이면 염류가 석출되지 않는다. 이번 실험에서는 용해도 50분의 1정도 농도의 소금용액을 이용해 액체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특수한 투과형 전자현..

12 2020년 08월

12

카테고리 없음 조혈모세포이식 여성, 호르몬치료 받아야 뼈 건강 지킨다

조혈모세포이식 여성, 호르몬치료 받아야 뼈 건강 지킨다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혈액내과 공동 연구 젊은 나이에 조혈모세포 이식을 받은 뒤 난소 기능 저하와 같은 합병증을 겪는 여성은 호르몬 치료를 병행해야 뼈 건강을 지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강무일 교수·혈액내과 이종욱 교수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이 병원에서 조혈모세포 이식을 받은 뒤 조기 난소 부전이 생긴 40세 이하 환자 234명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백혈병 등 혈액질환으로 조혈모세포 이식을 받은 여성은 폐경과 관계없이 난소 기능이 떨어지거나 정지하는 조기 난소 부전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난소 기능 저하로 여성호르몬 분비가 감소하면 젊은 나이에도 안면홍조, 수..

12 2020년 08월

12

카테고리 없음 골든타임 지난 뇌경색도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하면 큰 효과

골든타임 지난 뇌경색도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하면 큰 효과 16시간 넘어 시술해도 일상생활 회복 11배 골든타임이 중요한 뇌경색 치료에서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이 증상이 나타난 뒤 열흘이 지난 뒤에도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범준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팀은 동맥 내 혈관 재개통 시술을 받은 뇌경색 환자와 약물 치료만 받은 환자의 신체기능장애 정도를 비교해 나온 이 같은 결과를 미국의사협회가 발행하는 ‘신경학저널(JAMA Neurology)’에 발표했다. 뇌졸중은 뇌로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뇌경색) 뇌혈관이 터져(뇌출혈) 뇌에 손상이 오고 신체적 증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뇌경색이 되면 혈액 및 산소 공급을 받지 못한 뇌세포가 괴사해 사망할 수 있다. 뇌경색으로 뇌..

12 2020년 08월

12

카테고리 없음 [바이오토픽] 러시아의 패스트트랙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안전성 우려 고조

[바이오토픽] 러시아의 패스트트랙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안전성 우려 고조 연구자들, "대규모 임상시험 거치지 않아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8월 11일, 러시아 보건당국이 세계 최초의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의 광범위한 사용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전 세계의 과학자들은 그 결정이 위험할 정도로 성급했다고 비난하고 있다. "러시아는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을 검증하기 위한 대규모 임상시험을 완료하지 않았으며, 불충분하게 점검된 백신을 출시할 경우 피접종자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또한 그들은 "양질의 COVID-19 백신을 개발하려는 글로벌 노력이 지연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우리가 우려하는 것은, 필수적인 조치와 절차가 생략되었다는 것이다...

11 2020년 08월

11

카테고리 없음 독일 연구진도 "가글하면 코로나 감염 일시 억제"

독일 연구진도 "가글하면 코로나 감염 일시 억제" 시험한 전 가글액 바이러스 감소, 3종은 미검출 "치료 효과로 보긴 어려워"…미 감역학회보에 논문 시중에서 판매되는 구강청결제로 입안을 헹구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 감염을 일시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이 방법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치료하거나 감염 자체를 차단하는 데는 적절하지 않고, 치과 진료나 코로나19 환자 치료 등 특별한 상황에서만 유용하다고 과학자들은 강조했다. 독일 보쿰 루르대가 예나대, 울름대, 뒤스부르크-에센대, 뉘른베르크대, 브레멘대 등과 협력해 수행한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미국 감염학회지(Journal of Infectious Diseases)에 논문으로 실렸다. 11..

11 2020년 08월

11

카테고리 없음 면역항암제 치료, 코로나19 사망률 영향 '無'

면역항암제 치료, 코로나19 사망률 영향 '無' 알료샤 로지어스, AACR2020서 환자 113명 대상 후향 연구 발표 "급성 폐 손상 가능성 영향 가설…결과는 영향 없는 것으로 보여"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률에 면역항암제 사용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면역항암제 치료를 받은 코로나19 감염자의 사망률이 일반적인 암 환자의 사망률과 차이를 보이지 않은 것. 주저자인 호주 흑색종연구소의 알료샤 로지어스(Aljosja Rogiers) 박사는 지난달 22∼24일(현지시간) 버츄얼 미팅으로 진행된 미국암학회(AACR) 2020에서 이 같은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는 북미, 유럽, 호주의 19개 병원에서 12개월 이내에 면역항암제를 투여한 코로나19 확진 환자 113명..

11 2020년 08월

11

카테고리 없음 음식물쓰레기와 가축분뇨로 고효율 이산화탄소 흡착제 생산기술 개발

음식물쓰레기와 가축분뇨로 고효율 이산화탄소 흡착제 생산기술 개발 - 폐자원의 가스화로 고효율 이산화탄소 흡착제 생산 업사이클링 공정 개발 - RSER 등 환경에너지 분야 최고 권위 학술지들에 논문 4편 연이어 게재 성과 고려대 이기봉 교수팀과 환경생태공학부 옥용식 교수팀은 음식물쓰레기, 가축분뇨 등의 폐자원에 가스화(Gasification) 공정을 적용하여 생산한 탄소 기반 신소재인 바이오차(Biochar)에 물리화학적 활성화 과정을 거친 고효율의 이산화탄소 흡착제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바이오차는 바이오매스 및 폐자원을 열분해하여 얻을 수 있는 토양 유기물 (Soil organic matter)과 유사한 형태의 고탄소 물질로 기후변화 저감, 폐기물 관리, 환경정화 및 에너지 생산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