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낭그낭/다른 얘기

che 2012. 12. 31. 16:31

오늘 아프리카TV에서 하는 이영돈X파일인가를 봤습니다.

그동안에 나왔던 2012년 상위권 식당을 보여주더군요.


보면서 제가 느낀것은

결과적으로 착한식당은 현재 싯점에서는 없다였습니다.


이유를 설명드려보죠.


나왔던 식당들이 그리 비싸지 않은 가격에 팔고 있었습니다.

서울에서 판다면 불가능한 가격들이죠.

월세를 어찌 감당할 방법이 없으니까요.


그렇게 아주 바쁘지 않던 식당

또는 약간 바쁜 식당

그리고 제법 바쁜 식당


이렇게 방송전의 모습이

방송후는 그전에 비해서 매우 바빠져있고

심지어 부부만으로 하던 식당이 여러 사람의 종업원을 채용하게 됩니다.

여기서 문제가 발생하게되죠.


생각해보죠.


기존의 가격은 결국 부부의 임금착취를 기반으로 한 가격일것입니다.

그런데 바빠지면서

소비자를 위한 식당 주인 부부의 관점에서

결국 저렴한 비정규직 노동자를 채용하게됩니다.

물론 대부분 법정 최저 시급 이상을 주고 채용하겠지만

우리나라 법정시급이 온전히 생활할 수 있는 시급도 아니겠거니와

일반 도시 근로자의 월급여에 한없이 못밑히는 금액이죠.


과연 이게 착한식당일까요?

전 분명 나쁜식당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공정무역을 말하는 요즘 세상에

정당한 노동가치가 반영되지않는 식당과 카페의 가격은 결국 수많은 나쁜 식당과 카페를 만들어낼것입니다.

착한 식당의 기준에서

재료와 가격 모두 중요하겠지만

정당한 임금과 임률의 반영 또한 동등한 가치에서 봐야할것입니다.


소비자들 역시

이 음식점이 정규직을 채용하는지 정규직이 아니라면 시급은 좋은지 정도까지 동등하게 보는 그런 소비자가 됐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단순히 좋은 재료와 음식을 저렴한 가격에 올바로 만들어 판다고해서 착한 식당이나 빵집으로 말하는 그런일은 좀 이제 없어졌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