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헌혈과 건강

che 2013. 12. 12. 17:45

헌혈을 하다보면 약간씩 미친 사람들을 보게됩니다.

아니 아마도 다회헌혈자의 다수가 조금씩은 미쳐있습니다.

이 미쳤다란 의미는 긍정과 부정의 의미 모두를 내포합니다.

어떤 사람에게는 긍정적인 모습들밖에 없고

또 어떤 사람에게는 부정적인 모습만 보게 되기도 합니다.



제가 가장 듣기 싫은 헌혈에 대한 질문이 바로 헌혈 몇번했는지의 물음입니다.

그게 뭐 그리 중요하다고?

헌혈 많이했다고 바람직한 헌혈자일까요?

중요한건 헌혈횟수가 아니란걸 많은 헌혈자를 만나면서 느끼게됐습니다.

그리고 바람직한 헌혈이 무엇인가도 생각하게 됐구요.


우리나라에는 100회 이상 200회 이상 헌혈자도 많고

심지어 300회 이상 헌혈자도 십여명 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렇다고 이 사람들이 다 바람직한 헌혈자는 아닙니다.

결코 헌혈을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이러한 내용을 알리고 많이 헌혈하도록 권장할만한것은 아니죠.

헌혈에서 헌혈자에게 중요한것 2가지

바로 안전한 혈액

그리고 헌혈자의 안전이라고 생각합니다.

무절제한 생활을 하는 사람이 100회 이상 헌혈하는 경우도 적잖게 존재하고

술마시고 헌혈하는걸 자랑스레 지껄이는 헌혈자도 숱하게 봐왔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최대한 1년에 25번까지 헌혈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사람이 1년에 헌혈 25번을 하는게 적절하지는 않겠죠.

그래서 헌혈전 아주 간단한 체크를  하고 헌혈에 임하는 것이구요.

이 과정에서 혈액수치가 낮은 또는 기준을 조금 넘긴 사람의 경우 가급적 헌혈을 하지 않는것이 좋겠지만

그 기준이 헌혈자가 건강하지 않다란 의미는 아니죠.

문제는

이런 수치가 매번 반복되는 사람들의 헌혈입니다.

또한 이런 반복속에서

기준치 이하로도 자주 떨어지는 경우죠.

이런분들의 경우 헌혈 간격을 늦춰야합니다.

이건 헌혈동호회에서 이미 많은 사례가 보여줍니다.

그런데

다회헌혈자들 중에는 이런것들을 무시하는 경우가 제법 됩니다.

무시한다는 의미가

법적인 기준을 어긴다는 의미는 물론 아닙니다.

기준 안에서 좋게 말하면 최선을 다하는 헌혈을 하는 것이죠.


과연 이게 좋은 헌혈 습관일까요?

이러한분들중에

그 수치가 추락해서 잘 안올라오는 분들을 종종 보게됩니다.

이미 논문등을 통해 알려져있는것을 소개해드리지만

혈소판 내지 혈장 성분헌혈을 할 경우

혈액이 원심분리기를 통해 필요한 혈액성분만 모으고

나머지 혈액이 특히 적혈구가 몸속으로 다시 들어가는 과정에서

적혈구에 스트레스 또는 충격을 가하게되고

적혈구을 일부 파괴하거나

일부 적혈구의 수명이 감소된다는 것이죠.

이게 사람마다 그 추이가 다른데

이렇게 수치가 급속히 갑자기 낮아진 분들(빈혈까지는 아닙니다.)의 경우 다시 헌혈이 가능한 수치의 회복에는 상당한 시간이 흐른다는 것이죠.


흔히 말하는 항상성이란게 있죠.

인체가 견딜때까지는 견디는데

그러다 무너지면 다시 복귀하는데 어려움을 격는건

굳이 혈액을 떠나서 비만등 많은 경우에 적용되죠.


헌혈을 하는 목적이 무엇인지 헌혈자는 항상 생각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다회헌혈자는 더더욱.

내가 헌혈을 하는 목적이 무엇이냐?

스스로에게 좀 물어봐야죠.

자기만족일수도 있고

그야말로 인류애, 또는 시답잖은 민족애일수도 있고

또 시답잖은 국가적 사명감일 수도 있고

이 사회에 대한 최소한의 역할 또는 의무일 수도 있고

다양한 이유일 수 있을겁니다.

그런데

그것이 혈액의 안전에 위배된다면

또는 헌혈의 횟수에 집착하는 경향을 보이게 하는 요인이라면

그것은 결코 바람직한 헌혈은 아닐것입니다.


기네스에 오르기위해 헌혈을 하는 사람들을 종종 봤습니다.

기네스라는게 국가간의 공인을 받은 국제공인기관으로 착각하시는 분들이 아마 대부분일것입니다.

기네스협회란게 그냥 쉽게 말해서 개인이 만든 협회입니다.

이게 돈이 되는 것이고

전세계에 지사도 만든것이죠.

우리나라 기네스협회 역시 마찮가지구요.

10여년전 제 친구가 기네스쪽과 일한적이 있는데 가족회사더군요.

그게 나쁘다 좋다가 아니라

헌혈 많이해서 기네스에 오르려한다는게 얼마나 혈액의 안전에 비해 보잘것 없는 것인가를 말하기 위함입니다.


굳이 기네스는 아니라도 비슷한 최고의 횟수에 도달하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을 제법 봐왔습니다.

이를 위해 무리한 또는 법을 어겨가며 헌혈한 사람도 알고 있습니다.

심지어 자신의 간염바이러스 보균 가능성을 체크하기 위해 계속 헌혈하는 사람도 본적이 있죠.

이러한 헌혈은 곧 나와 남을 함께 죽이는 역활을 하게됩니다.


여러분들은 헌혈한 혈액검사가 얼마나 완벽하다고 생각하시는지요?

99% 100%?


자 그렇다면 이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혈액을 공급하기 위해,

아니 100% 안전한 혈액을 공급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이 세상 어느나라도 100% 안전한 혈액을 공급하는 나라는 없습니다.

이 세상 어떤 장비로도 수천억 수조원의 돈을 들여도 100% 안전한 혈액을 공급할 수는 없습니다.

즉, 헌혈자가 바르게 생활하지 않고 바른 헌혈을 하지 않는다면 수혈자의 안전은 보장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헌혈자의 마음가짐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것이죠.

그러기 위해 헌혈횟수에 대한 집착은 위험요소중 하나라고 보면 될것입니다.


부디 건강한 몸과 정신으로 헌혈에 임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헌혈/헌혈과 건강

che 2009. 2. 23. 01:00

Medical History Interviews For Blood Donation이라고 되어 있는데

우리나라로 보면 문진으로 보면 적당하겠네요

여기에 대한 설명입니다.

 

 
 
 

헌혈/헌혈과 건강

che 2009. 2. 23. 00:57
좀 우리가 보기에 답답한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