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집안일

노당 큰형부 2020. 3. 23. 08:12



2020,3,18 남쪽보다 한참 늦은 청매실 꽃

어찌 알고 한송이 매화에 벌이 날아든다.

                                                                                                                                                                                         



































3월18일 오후

밭 흙을 받으며 흙속에 묻혀온 칡을

노당이 고르고 시몬스가 맑은물로 세척하고

3월20일  아침에 노당이 작두로

얇게 저민다.





10:37  아래를 클릭 하고 열기하면

노당의 육성이 들립니다.


CALL_정강희_20200320_100733.m4a


콜을 받고 화물차를 몰고 찾아가

12:00 까지 함께 1000여평의 밭에

거름 다 뿌리기를 기다리며

맑은물 한잔 하고

예산의 뷔페로 이동 점심을 먹으며

 

오후에 시간내서 거름 한차 뿌려주고

갈아 달라고 부탁을 했다.













뒷집 반장이

13:10경 거름 한차를 갖어와

노당의 텃밭에 골고루 뿌려주고 간후

































16:00경 또 다른 이웃이

트랙터에 쟁기를 달고와 밭을 갈아 제친다.






왔다~ 갔다

쟁기로 갈며 거름을 뒤집고

잠시 서더니

트랙터 문을 열고 꺼낸 말씀은







"목이 마르다" 하니 맑은물

또 한병 꺼내다

덩달아 노당도 한컵 쭈~욱하고

끝난 시간이 17:00,




끝내고 돌아가는 그에게 18:00

세 집이 부부동반 저녁 먹으러 가자고

노당이 명령했더니 모두 오케이~!!!




3월20일, 

언제 피려나 했던 산수유가 피었으니 봄은 봄인가 보다.

활짝핀 작은 꽃송이에 암술 수술이 선명하게 보인다.



18:00 노당의 포터 트럭에 세 가족 6명이 합승,

예산읍으로 출동

무한리필 돼지갈비를 배가 터지도록 먹고 왔다.

그릇만 비면 자꾸 고기를 갖다 주는데 더 이상 못 먹고  나와 버렸다.



강.X씨 만X씨 오늘 수고 많이 했어요...









3월22일,

 

햇볕 따듯하니 

노당은 오이 심을 곳에 파이프로 지주대

세우고...

지주대 밑의 쪽파는

오이 모에 밀려 곧 뽑히어 나가겠지







시몬스는 화초 몇포기를 옮기고



















화단에 정신없이 자라난 온갖 잡풀들을 

모두 솎아 냈다. 













*    *    *

코로나19 전염병이 창궐해도 우리내 농사일은 멈출수가 없다.


처~부수자 오~랑캐 몇 천만이냐

때려잡자 코~비~드 우리 힘으로~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이전 댓글 더보기
봄비가 촉촉히 내리는 목요일 오후
거리는 조용하고 한산하기만합니다.
건강관리 잘하시고 보람된 시간되시길 바랍니다.
자유영혼님~! 안녕하세요?
우리 지역엔 좀처럼 비다운 비가 내리지 안았습니다.
코로나19 예방 잘 하십시요.
고맙습니다.
삼월삼짇날 (음력3월3일)!
강남갔던 제비도 돌아 온다는 날입니다.^^

봄이 이젠 한창입니다.
알록달록 봄꽃들의 유혹에 제법 마음이 싱숭생숭합니다.

잠시 대박난(^^) 흥부의 마음을 느껴 보시라고,
강남에서 지금 막 도착한 제비 한마리 문안인사 보냅니다.

따뜻한 남쪽 나라에서 따뜻한 행복을 가득 가져가니 행복 많이 받으세요.
늘 즐거운 마음으로 행복한 봄날 보내세요.
ㅎㅎㅎ 초애님~!
오늘이 강남제비가 오는날이군요 ㅎㅎ
까맣게 잊고 있던 동화입니다.
감사합니다.
강남갔던 제비가 온다는 3월 3일인데
기쁜 일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가족과 함께 항상 웃음이 넘치는
시간이 많아지시기를 기원합니다.
한국인님~!
삼겹살을 구어 먹자는 시몬스의 뜻에 따라
오늘은 상추를 60장 정도 뜯었습니다.
그리고 이웃 만x 아우님 초청해 소주 4병 비웠습니다 .
감사합니다.
봄비
자분자분

멍자도
붉어지고

살구꽃도
발그래 스미는 비
다다님 안녕하세요?
어제 온다던 비가 밤을 세워 새벽까지 오더니 좀전에 그쳤고
마침내 살구꽃이 피었습니다.
노당 큰형부님!

신명나는 농사일에 저두 팔 걷어 올리구 돕고 싶어져요
심어 놓으면 당은 거짓말을 안하니깐요
힘찬 봄 작업에 큰 박수 올립니다
가까이면 바뿌실때 도와드리구 싶어요
혜명화님~! 안녕하세요?
혜명화님이 오시면 언제나 환영하고
새참도 특식으로 드리겠습니다.ㅎㅎㅎ
감사합니다.
추적거리는 봄비가 왠지 스산한 느낌인 밤입니다.
지난 하루도 불편함은 없으셨는지요?
불안한 삶이 지속되는 날들 속에서
님께서 보내주시는 온기가 참으로 감사한 하루였습니다.
고맙습니다.
평안히 주무세요....
새로운 불금 활기차게 보내시구요.
언제나 건강하시기를 기원드릴게요.

스완님 안녕하세요?
이곳은 낮에 오지 않고 밤에만 왔기에 다행히 추적 거리지는 안았습니다.
어제는 하우스 파이프 굽은것 피느라 헉헉 거리며
여섯개만 피고 너무 힘들어 두개는 포기 했습니다.
오늘 아침은 바람이 신선하고 조용합니다.
고맙습니다.
우리동네 어디쯤엔가 문을 열었다하기에 한번 가봐야지 했던 돼지갈비 무한리필
내게 맛한번 보게하지도 않고 문을 닫았다데요
굇씸함 ...

새식구 오이로 해서 뽑혀나갈 쪽파신세
한때는 한단에 팔천원씩도 했건만 ...^^

어쩌면 맘에 맞으시는 이웃분들인가 봅니다
아침부터 주거니 받거니 서도 도우시고
또 저녁까지 푸짐하게 함께 하셨으니
그 우정이 참 부럽습니다.
병정 누님~ 안녕하세요?
그럴수가?
예산엔 500m도 안되는 거리에 무한리필이 또 있던데
그집은 안 가봤지만 값은 인당 13,000원 아주 성업중입니다 ㅎ

내일은 파릇 파릇한 쪽파를 채종 할것만 남기고
모두 뽑아 누님댁에도 조금 보내 드리겠습니다.

두분과 아래층 가족 모두 코로나 예방 잘 하시고
건강 하십시요
노당님
쌈직해졌기에
옳닷구나 석단을 담갔어요

마음으로 감사함 한아름 받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노당님표 정갈한 들깨
반은 거피해서 가루로
반은 볶지않고 기름으로 ....^^

쪽파는
잘 받았습니다로 하셔요
여하튼 감사합니다
역병과 싸우지 마시고
비켜가소서 ....()...
누님 안녕하세요?
외출을 하시거나 사람들을 만나실때
마스크 꼭 착용하시고 사회적 거리 두기 지키셔서
코로나 예방 잘 하시기 바랍니다.
그 밤이 지나고 아침이 오면
어젯밤 꿈에서도 못 만나신 행복 하나
더 엮으셔서 기분좋게 ‘홧팅’ 하셨으면요.
비말님~! 좋은 아침입니다.
어젯밤 꿈?
무슨꿈? 아차~! 꿈을 안꿨내요, 다시 잠을 잘수도 없고,
천상 오늘밤에 꿈을 꾸어야 겠내요 ㅎㅎㅎ
고맙습니다.
늘 반가운 노당 큰형부님~
모든 생명이 기지개를 펴는 새로운 봄,
소리없이 이미 와버렸네요, 새로운 이봄엔 건강과
행운이 가득하시길 바라며, 어제보다 더 나은 오늘을 위해
노력하는 금요일 되시길 바라며, 코로나 19도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공룡님~! 안녕하세요?
밤세워 내린 봄비에 만물이 기지개를 펴는듯
화초들이 생기가 살아나고
망울을 편 살구꽃이 백설같이 하얗습니다.

코로나19만 일망타진하고
활기찬 생활이 이어지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Good morning ,,, 노당님(!)
이른 새벽 잠에서 깨여나 노당님 뜨락으로 산책왔습니다
오늘도 바쁘신 하루 보람의 여유 (즐)기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파이팅)(~)
,·´ ¸,·´`)
 (¸,·´ (¸
    Have a nice Friday .....,·´♬ ¸,·´`)
벤지님 안녕하세요?
좋은 아침입니다.
노당의 뜨락 이제부터 봄을 맞은듯
돌단풍과 수선화도 터지고 살구꽃이 피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하루하루 삶의 이유가 다른 것처럼
언제나 같은 하루가 아니고 계절마다 햇빛의
크기가 다른 것처럼 언제나 같은 길은 아닙니다.
봄비가 내리는 환절기 건강에 유념하시고 행복과
사랑이 있는 시간들이 되시길 바랍니다.감사합니다!
관악산님 안녕하세요?
날이 흐려서인가 아침에 힘차던 경운기 소리가
오늘은 안들리는 오전입니다.
그래도 전염병 조심하시고 가급적 방콕 하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금요일에 인사드립니다. 드디어 주말이 오네요!
오늘 하루 잘 보내시고 주말 푹 쉬시길 바랍니다
♡ ◟( ˘ ³˘)◞ ♡빗길 조심하세요!
타이어맨님~!
오늘도 잘 보내셨나요?
오늘은 노당 길게~ 방콕하며 TV앞에서 졸기만 했습니다.ㅎㅎㅎ
고맙습니다.
삼월달마지막 금요일
코로나19 때문에 몸살을 앓고 있지만
화사한 봄기운 마음에 가득 담으시고
즐겁게 3월 마무리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하루를 선물 받은 것처럼
최선을 다해 사랑하고
최선을 다해 행복해지고
즐거운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갈파람님~! 오랜만이십니다.
오늘 잘 보내셨나요?
오늘은 노당 길게~ 방콕하며 TV앞에서 졸기만 했습니다.ㅎㅎㅎ
고맙습니다.
봄비
자분거리는


호반
둘례길

선계인듯
꿈길인듯
다다님~!
복사꽃 늘어진
호수 둘레길을 걸으며
느끼는 세계는
신선의 세계가 맞습니다.ㅎㅎ
안녕하세요
비는 그치고 맑은날 이네요
코로나19노 사람들으 마음이 혼돈 스럽습니다
미움은 물처럼 흘러보내고 은혜는 황금처럼
귀히 간직 하시고 행복한 주말 휴일 보내십시요
김용봉님 안녕하세요?
코로나 걱정없는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늘 반가운 노당 큰형부님~
오늘도 코로나19. 조심하시고...
어느덧 3월의 마지막 주의 토요일이네요.
이젠 제법 날씨도 포근 하고, 바람도 부드럽습니다.
휴일 계획 잘 세우셔서 행복하고, 즐거운날 되시기 바랍니다.♡♡
공룡님~! 안녕하세요?
오늘도 코로나 전염병을 사그러 질줄 모르고
비온뒤 바람이 세찹니다.
주말연휴 건강하게 보내십시요.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시간을 내어 자신을 한 번 돌아보자.
비판적이지도, 남과 비교하지도, 흠집을 찾아내려
하지도, 공명심에 휘둘리지도 말고,
뭔 가를 판단하거나 조종하려는 마음도 다 버리고
마음을 완전히 비운 채 나 자신을 돌아보세요.
3월의 마지막 주말이 행복과 사랑의 미소로 가득한
시간들이 되시길 바랍니다.함께하는 마음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오늘은 빈둥빈둥 카메라 들고
마당을 돌아 다닙니다.
화창한 날씨이지만 답답한 주말입니다.
외출은 부자유스러워도 건강하고 행복한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최일선에서 봉사하고 희생하는
의료진에게 감사와 응원을 보내드리며
우한폐렴의 조속한 종식을 기원해 봅니다.
한국인님 안녕하세요?
오늘은 바람도 불고 할일 없이 빈둥빈둥 카메라 들고
앞 뒤 마당을 돌아 다닙니다.
감사합니다.
반갑습니다.
요즘은 농번기 철이 서서히 다가오기도 하면서 농부들의 일손이 빠쁘기 시작을 하는 철이기도 합니다.
노당큰형부님의 농가일기 즐감하고 쉬었다가 가면서 38공감 누르고 갑니다.
꼬끼오님~! 안녕하세요?
오늘은 별 할일이 없어
집콕하며 블로그 올릴 소재를 만들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예수그리스도를 구세주)로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예수그리스도께서 당신의 죄를 해결할 수있는 유일한 길입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서는 아버지께 올자가 없으니라 예수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해야 합니다 마음을 열고 나의 죄를 용서하시고 생명을 주시는 예수님을 주인으로 모셔야 합니다. 영접하는 자 그이름을 믿는자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 .요한복음 1장 12절
이 댓글의 주인은 수차례 경고에도 불구하고 오로지
예수교에 대한 글로 도배를 하였기에
차단하며 노당이 삭제 합니다.
향후 노당의 어떠한 글에도
댓글을 달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