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규의정원

국민의 의무를 다하며 사는 대한민국 보통 사람의 진솔한 삶의 이야기...

농가일기 봄에 피는꽃

댓글 160

일상 다반사

2020. 3. 28.





春來 不似春

2020년 봄은 왔으나 봄같지 않다.


온세상이  뙈눔國 發生 코비드19 전염병으로 인하여

삶의 균형은 깨지고 사람끼리도 "사회적 건강 거리" 두기라는

신종 언어까지 탄생 했다.

 

노당은 요 며칠을 집콕만 하며 화단과 유실수등을 정리

비가 온 다음날 봄꽃이 반가워

지금 핀 꽃을 집을 배경으로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산수유

   박문규의 정원에선 제일 먼저 피는꽃이다








                                                                                






청매실


산수유 다음으로 얼굴을 보여주는 꽃

                                          


                                                  

 














































 

화단에선 1등으로 얼굴을 보여주는 노란

수선화










































작년 한식날

시몬스가

선친 산소에서 채종하여 옮겨 심은



할미꽃이 새 봄을 맞으며 부끄러운듯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역시 작년봄에

튤립인줄 알고

튤립 바로 옆에 심은 꽃인데

튤입은 아니고

 

 


"히야신스"라고

여러색갈이 있던데...


















살구


그제 내린 비로 활짝피어 벌을 유혹한다.






























                                                                                                                                                                                        




생명력이 아주 강한

돌단풍










올해도 잊지 않고 무더기마다

꽃을 피워주고 있다.









































# 박문규의정원 잡초와 야생화는 빼고

   화단의 꽃과

   유실수 꽃만  촬영하여 올린 것입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