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deok gak si

날마다 좋은날 되세요^^

가을 나그네 / 藝香 도지현

댓글 126

가을

2020. 10. 28.

    가을 나그네 / 藝香 도지현

    어디서 왔다가 어디로 가는 것일까 등에 지고 오는 노을은 서럽도록 아름다운데 방울방울 떨어지는 아직 갈 수 없는 노을은 모태에서 떨어져 나가는 붉은 단풍과 흡사하고 스산하게 불어오는 갈색 바람에 묻어왔다가 바람이 가는 방향으로 같이 가야 하는 나그네의 길 쓸쓸하게 멀어져 가는 뒷모습이 처량하게 보이는데 세월의 길을 걷는 가을 나그네의 발길은 무겁다.

bodeok gak si blog is powered by Kakao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