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준의 Bondstone

신동준의 글로벌 자산배분전략과 금리 이야기

최근 FX 스왑시장 혼란에 대하여...

댓글 0

News&Issue

2008. 2. 22.

최근 FX시장 동향

 

작년 7월 이후 당국의 외화차입 규제로 인하여 은행들의 달러 신규대출이 중단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미 나갔던 대출들의 만기가 차례로 돌아오면서 은행들의 단기 달러 유동성이 풍부해졌구요. 결국 올해 초 단기 달러유동성이 풍부해진 은행들은,

 

1) FX스왑(sell&buy?) 통해서 원화로 바꿔 보유하였고, 그 결과 스왑포인트의 마이너스가 해소되고 플러스 반전되었습니다.
- 스왑포인트를 움직이는 메커니즘은?

 

2) 또 하나, 풍부한 달러유동성을 해결하기 위해 단기자금임에도 불구하고 (워낙 풍부했기 때문에) 올해 들어 김치본드 등을 적극적으로 발행하였습니다. 만기는 3~5년에서 길면 10년까지 거의 모든 은행들이 참여하였습니다.
(결국 기업체에 달러채권을 발행시키고 채권을 인수하는 것은, 실질적으로는 달러 loan의 형태가 됩니다. 그리고 CRS를 통해 달러를 원화로 바꿔주면서 은행은 +100bp 이상의 차익이 가능했습니다. 실제 liability swap 물량으로 swap basis는 역전폭은 상당히 축소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최근에 다시 달러가 부족하게 되었습니다. 그런 와중에 작년 11월 외국계은행들이 당시 FX스왑(buy&sell)을 통해 달러현물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반대 포지션에서 sell&buy로 재정거래를 했던 3개월 FX스왑의 만기가 돌아왔습니다. 이들 자금의 롤오버가 FX스왑포인트의 플러스 반전으로 어렵게 됨에 따라 buy&sell 형태의 청산 움직임이 있었습니다. 더구나 중공업체 선물환 매도 물량이 더해지면서 스왑포인트가 다시 마이너스로 떨어지는 등 최근 혼란을 초래하였습니다. 그러나 실제적으로 시장에서 우려하는 만큼 재정거래 포지션의 대규모 청산 등 심각한 분위기는 아니라고 합니다.

 

재정거래로 들어왔던 다양한 만기 중 3개월물 등에 투자된 짧은 자금의 청산은 있을 수 있겠습니다만 마이너한 요인으로 생각되며, 최근 스왑시장의 불안은 심리적인 요인이 더 큰 것으로 판단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