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으로/이런 이야기가 좋아요

토함 2020. 1. 6. 13:24


▲삼릉소나무숲의 새벽(2016.12.21)




고치고, 고치고, 또 고치고



열 번쯤, 아니 스무 번쯤?
갈고 닦아질글이다. 그러면 조금 가벼워진다.
고치고, 고치고, 고치고. 한참 공을 들일 생각을 하면
지금은 아무래도 좋다고 생각된다. 마음 가는 대로
써보자, 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오늘도 되뇌는 말.
수련이다. 모든 건 과정 속에 있다.


- 이아림의《요가매트만큼의 세계》중에서 -


작품입니다 멋져요~
감사합니다 ^^
우와 제대로 잡으셨네요.
거실에 딱 걸어 두고 싶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