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으로/이런 이야기가 좋아요

토함 2020. 10. 22. 13:23

면양(緬羊, 2020.10.06)

 

 

흙이 있었소

모진 바람에도
쓰러지지 않은 이유가
움켜쥔 뿌리 때문만이 아니란 걸
알아버렸소

흔들리며 넘어가려던
그대의 뿌리를 부둥켜안고
숨도 쉬지 않고 깍지를 풀지 않았던 뜨거운 잇몸

세상에 수많은 나무들이
다시 늠름하게 푸른 아침
고요히 상처 난 뿌리에 입맞추며
깍지를 푸는 흙이 있었소


- 고창영의 시〈비밀〉(전문)에서 -

 

 

 

양(羊, 2020.10.06)

 

<'양(羊, sheep)' 이미지 보러가기> blog.daum.net/bori-yo/10926

 

[양(羊, sheep)] 염소는 수염이 있지만, 양은 수염이 없다 / 토함

<'양(羊, sheep)' 해설 보러가기> 100.daum.net/encyclopedia/view/b15a0901a 양 우제목 소과 양속에 속하는 포유동물. 되새김을 하며, 염소와 달리 수염이 없다. 양은 꼬리가 대개 짧으며, 야생종은 겉털이 길어

blog.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