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2020년 06월

30

서울 정문경(精文鏡. 국보 제141호. 서울특별시 동작구)

정문경(精文鏡. 국보 제141호. 서울특별시 동작구) 정문경이란 초기철기시대에 나타난 청동으로 된 거울로 잔무늬거울이라고 한다. 잔무늬거울의 뒷면에는 거울을 멜 때 사용하는 고리인 뉴가 우리나라의 경우 한쪽으로 치우친 곳에 2개가 돌출되었다. 또한 청동기 시대에 주로 보이는 거칠게 무늬를 새긴 거울(거친무늬거울)에 비해, 작은 삼각형을 기본으로 하여 기하학적 무늬를 세밀하게 새긴 것이 특징이다. 이 정문경은 지름 21.2㎝로 뉴가 2개이며 내구(內區), 중구(中區), 외구(外區)로 3등분 되어있다. 각 구마다 작은 삼각형 무늬를 교차하는 방식으로 세밀하게 장식하였다. 외구에는 동심원 무늬가 2개씩 짝을 지어 균형있게 8개를 배치하였으며, 주석이 많이 들어가 빛이 잘 반사되게 만들었다. 현존하는 잔무늬거울..

댓글 서울 2020. 6.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