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 2019년 12월

08

충북 천년 후의 그대의 모습을 생각하면서 ...(보은 속리 정이품종 후계목을 바라보면서...)

2019년 12월 6일(금) 촬영 천년 후의 그대의 모습을 생각하면서 ... 내 육신은 부서져 바람에 날리는 먼지 되어 흔적도 없겠지만... 그대는 낙락장송落落長松되어라! 보은 속리 정이품송(報恩 俗離 正二品松) 보은 속리 정이품송(報恩 俗離 正二品松.천연기념물 제103호.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 상판리 241외) 속리산 법주사로 가는 길 한가운데 서 있는 속리의 정이품송은 나이가 약 600살 정도로 추정되는 소나무로, 높이 14.5m, 가슴높이 둘레 4.77m이다. 이 소나무가 정이품송이라는 이름을 얻게 된 데에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있다. 세조 10년(1464)에 왕이 법주사로 행차할 때 타고 있던 가마가 이 소나무 아래를 지나게 되었는데, 가지가 아래로 처져 있어 가마가 가지에 걸리게 되었다. 이에..

댓글 충북 2019. 12.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