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수의 산행스케치

꿈같은 산행길 아름다운 추억

지리산에서 식수 구하기

댓글 0

자료창고/산 행 정 보

2009. 4. 24.

노고단대피소

1500미터 고지 취사장 수도꼭지에서 물이 콸콸 나온다. 물걱정은 전혀 할 필요가 없다.

임걸령샘터

이곳 역시 수량은 넉넉한 편이고 물맛도 좋다.

뱀사골대피소

화개재에서 200m를 내려가면 뱀사골 대피소다. 대피소 중에서 수량이 적은 편에 속하는 곳. 굳이 식수 때문에 뱀사골대피소로 내려서기란 -_-; 임걸령샘터에서 가득 채워서 가는 편이 낫다고 생각함.

총각샘

토끼봉을 지나 연하천 1km 전, 철계단이 나오고 그 직전(구조번호 [지북01-19] 말뚝을 300m 정도 지나)약간 주위가 훤하고 좌측 아래로 텐트 칠 공간도 있고 바위 너덜이 있고 우측으로 바위 언덕(?)이 있습니다. 그곳에서 우측 바위를 살짝 넘어가면 수풀 사이로 길이 보이고 내려서면 바위를 흐르는 총각샘을 만날 수 있습니다. 샘이라고 하기엔 뭣하고, 물이 없을 가능성도 큽니다.

연하천대피소

주능선상에서 가장 쉽게 물을 구할 수 있는 곳. 두줄기의 파이프에서 쉴새없이 물이 뿜어져 나온다. 물걱정 전혀 없음.

벽소령 대피소

대피소 건물 좌측으로 80m인가 계단을 내려가면 있다. 수량은 그럭저럭 잘 나오는 편. 그런데 벽소령에서는 웬지 물뜨러 잘 가보질 않아서..

선비샘

벽소령에서 1시간 정도 거리. 야간 산행하시는 분들이 비박하는 장소로 유명(?)하다. 넓은 공터도 있고, 앉아서 쉴 만한 곳도 많이 있다. 수량은 들쑥날쑥하지만 마르는 건 본적이 없었던 듯... 아주 추운 겨울이라면 장담 못하겠지만...

세석대피소

대피소 아래쪽 50m 지점에 잘 만들어진 식수장이 있다.

장터목대피소(산희샘)

대피소 아래쪽 30m 지점에 잘 만들어진 식수장이 있다. 수량은 그리 풍부한 편이 아님. 밥 먹는 시간엔 기다랗게 늘어선 줄. 미리미리 받아두자. ㅡ.ㅡㅋ

천왕샘

천왕봉에서 중산리로 내려오시다보면(3,400m) 바위틈에 물이 고여있습니다. 이물질이 많이 섞여있을 수 있으니 컵으로 조심스럽게 떠서 드세요... 말라있을 때가 아주 많음.

로타리, 법계사

법계사내 약수터도 있고, 로타리 산장 옆에 식수대가 있습니다.

치밭목대피소

치밭목 옆길로 쭉(150m) 가다보면 식수대 있습니다. 수량은 대체로 풍부한 편이고 물맛도 좋습니다.

 

 

동부능선

중봉샘

  천왕봉을 내려와 중봉으로 오르기 바로 직전에 오른편으로 내려서는 흔적이 있습니다. 등산로 아님으로 표시되어 있고 큰 소나무가 있습니다. 그 아래로 4분 정도 내려서면 중봉샘이 있습니다. 길은 뚜렷합니다.

하봉헬기장

  중봉에서 진행하다 보면 갈림길에 이정표 있습니다. 여기서 치밭목 쪽으로 5분 정도 내려서면 샘이 있습니다. 만약 여기 물이 말랐다면 계속 아래로 5분 더 내려가면 또 있습니다.

얼음터 능선 갈림길 앞

국골갈림길에서 약 25~30분 정도 내려가면 우측에 확실한 삼거리가 나오며 빨간색 나침반님 표지기가 있습니다. 그곳에서 약 5분 거리에, 샘이 아니라 계곡이 있습니다.  (어름터 능선갈림길앞, 조개골에서 올라오는 길쪽으로 300걸음 안쪽)

세재

새재에서 오봉방향으로 10여분거리에 계곡이 있습니다.  (새재에서 윗새재마을까지 20여분이면 탈출가능함. 이쪽도 계곡길이니 물 있음.)

외고개

외고개에서 왼편으로 길을 따라 약 15분 정도 내려서면 비교적 큰 계곡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좀 힘들 듯. (추가-외고개에서 오봉마을 가는길로 산판도로 계곡까지 가기전에 5~6분 거리에 등로 우측편으로 실계곡이 흐릅니다)

 

왕등재 습지

냄새는 논물과 같습니다. 거름종이를 준비하셨다 걸리내 끓이신 후에 녹차티백이나 커피를 엷게 타서 드시면 됩니다. 또는 왕등재 다리 아래로 흐르는 계곡물을 따라 계속 내려서시면(7~8분 정도) 왼편에서 시작되는 계곡과 만납니다. 만나서 흐르는 계곡을 따라 조금만 더 가시면 깨끗하고 마실 수 있는 물을 만나게 됩니다. 그곳을 찾으시려면 직접 다리를 내려서서 계곡을 따라 가시는 것보다(그럴 경우 헤치고  나가기 힘들 만큼의 잡목숲이 앞을 가림) 다리를 건너서 계곡을 끼고 따 라 내려가시는 것이 더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왕등재 물도 괜찮긴한데.. (왕등재습지에서 수철리방향으로 3분 이내에도 물 구할 수 있음)

절골, 밤밭골쪽

절골,밤밭골쪽으로는 약 20분은 내려가면 물을 구할 수 있기는 합니다.  정급하다면...

밤머리재

  왕등재-밤머리재 구간은 샘이 없으니까 꼭 왕등재에서 채우셔야합니다. 밤머리재에선 오른편으로 도로를 따라 300미터 내려서시면 왼편 산언저리에 약수가 있습니다. 수량 충분하니까 그곳에서 보충하시면 됩니다.  (생각보다 멉니다)

웅석봉

  웅석봉 바로 아래에 헬기장에서 오른편(30m정도)으로 내려서면 통에 받았다가 다시 흐르는 샘이 있습니다. 적당히 씻을 수도 있습니다.  (웅석봉이후 어디로 갈지 모르지만 달뜨기능선에서는 물구하기 만만치 않습니다. 헬기장아래샘에서 충분히 떠가시길)

서북능선

바래봉샘

바래봉 내려서면 허름한 건물 하나(산불감시초소)가 있고 그 옆에 잘 만들어진 샘터가 있다. 수량은 매우 풍부...

1122 고지 샘터

팔랑치 이정표및 나무계단을 지나 2-30분 진행한후 
1122 고지 오르기 직전, 철쭉 군락지가 끝나며 가정집 대문같은 곳과 만나게 됨, 좌측에 산불방지 통제 등산로 안내 입간판이 있고(가로 세로 1m) 우측으로 철쭉 군락지라는 이정표가 있음, 그 이정표 아래쪽으로 길이 보이고 5분 정도(거리는 200여 m) 내려가면 가로로 쓰러진 전나무를 건너고 이내 산죽길이 보이는데 산죽길 10여m 전 좌측 계곡입니다.
길 바로 옆이고 계곡물이며 오르는데는 10여분 걸립니다. 작은 웅덩이 모양으로 만들어 놓았는데  그냥있는지..?????

묘봉치 부근

능선상에서 가장 낮은 묘봉치 헬기장 부근입니다. 북동쪽 모서리를 살피면 억새사이로 길 흔적이 있습니다.  이 길은 중간에 가시덩쿨까지 우거져있지만, 역시 길 감각이 있으면  찾을 수 있습니다. 5분여 걸립니다.  작은 물이 얕게 흐르는데, 물을 받기 위해서는 이어주는 받침같은게 필요합니다. 주변에 큰 이파리가 있는데 그걸 따서 물을 흘려보내 담을수도 있습니다.  또 같은 묘봉치 헬기장에서 남동쪽 모서리 쪽에 제법  분명한 길이 있는데, 산동 상위마을에서 오르는 길입니다.  이 길로 20여분 지그재그로 내려가면 물을 얻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오래 걸리는 길이라서 능선산행시에는 엄두가 나지  않습니다. 

세동치샘

세동치를 지나 세걸산 가기전 헬기장이 있고 헬기장을 지나 20여m (50여m에 또 있음)가면 좌측으로 숲길이 있습니다.  숲길을 들어서면 고사목 광장이 50여평 정도 쉬기 좋은 장소가 있고 그 광장에 배낭을 벗어 놓고 3-4분 내려가면 식수대 있음.

정령치휴게소

화장실 쪽에도 샘이 있고. 매점 앞쪽 휴게소 광장에 정식으로 샘이 있습니다. 매점에 가서 '물좀 주소'라고 하면 될듯. -_-ㅋ

만복대샘

만복대에서 성삼재 방향으로 내려서면 왼쪽에 큰 바위하나가 있는데 그 아래로 내려서면 샘터가 있습니다.

남부능선

음양수샘

세석대피소에서 1km 지점. 바위틈에 고인 물이 있습니다. 양쪽(음+양)에서 내려와서 음양수샘이라던데, 수량은 비교적 넉넉한 편.

한벗샘

음양수샘에서 2시간, 삼신봉에서 2시간 거리에 있다. 표지판이 있으니 찾기는 쉽다. 200m를 들어가야 된다.

청학사

수량 매우 풍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