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수의 산행스케치

꿈같은 산행길 아름다운 추억

대전 구봉산, 진달래가 곱게핀 봄날에

댓글 31

포토에세이/산행

2020. 3. 30.

 

 

 

 

 

 

 

 

 

 

 

팥꽃나무

 

예년 같으면 진달래와 벚꽃이 피는 요즘같은 시기엔 마음도 들뜨기 마련인데

코로나로 인해 대청호에 벚꽃이 피고 있는지, 산색은 또 얼마나 곱게 변했는지

헤아려볼 겨를이 없는것 같다. 春來不似春, 봄같지 않은 봄이라도 뒷산에 진달래

피었다니, 금고산학회 회원들과 가수원동 빼울약수터를 향해 산책하듯 걷는다.

 

 

 

 

 

 

 

 

 

 

빼울약수터를 지나면 완만한 오름이 시작된다.

 

 

 

 

 

 

 

 

 

 

진달래가 활짝핀 구봉산, 오늘의 주인공은 당연 진달래

예쁜 모델 길거리 캐스팅을 하려고 두리번 거리며 걷는다.

 

 

 

 

 

 

 

 

 

 

 

 

 

 

 

바로 아래 가수원과 왼쪽뒤 관저동 방향

 

 

 

 

 

갑천 너머 정림동 방향

 

 

 

 

 

 

 

 

 

 

 

 

 

 

 

진달래, 학명은 따로 있지만, 영어로는 보통 아젤리아(azalea) 라고 부른다.

진달래의 꽃말은 사랑의 기쁨, 애틋한 사랑, 또는 절제와 청렴 이라고 한다.

 

 

 

 

 

 

 

 

 

 

 

 

 

 

 

 

 

 

 

 

 

 

 

 

 

 

 

 

 

 

가수원 도서관으로 이어지는 능선과 뒤로는 관저동 일대

맨 뒤로는 계룡산 수통골과 갑하산, 우산봉들이 늘어서 있다.

 

 

 

 

 

왼쪽은 가수원 도서관 방향의 지능선

오른쪽은 조금전 다녀온 갑천쪽 쟁기봉 방향의 첫 봉우리로 가는 능선

 

 

 

 

아싸 호랑나비 ~

산호랑나비 한마리가 잠시 앉았다가 바로 날아간다.

 

 

 

 

 

 

 

 

 

 

구봉산에 야생화라고는 진달래와 노란 생강나무꽃 뿐

 

 

 

 

 

코로나로 인해 인적드문 산만 다니고 있는데

가까운 뒷산 이라 그런지, 삼삼오오 걷는 분들이 많이 보인다.

 

 

 

 

 

 

 

 

 

 

구봉산 관풍정

 

 

 

 

 

 

 

 

 

 

 

 

 

 

 

 

 

 

 

 

 

 

 

 

 

 

 

 

 

 

가볍게 간식타임

 

 

 

 

 

 

 

 

 

 

 

 

 

 

 

 

 

 

 

 

 

 

 

 

 

진행 방향의 구봉산 정상인 구봉정이 보인다.

 

 

 

 

 

오랜만에 오니, 정자 아래 주막은 보이지 않는다.

 

 

 

 

 

구봉정에서 바라본 관저동, 원내동 일대와 뒤로 산장산과 계룡산

 

 

 

 

 

구봉정 아래에서 바라본 진행방향의 조망이 좋은 암봉과

하단의 성애노인요양원에서 올라오는 철계단 중간의 전망대가 보인다.

 

 

 

 

 

구봉산 진달래가 예년만 못하다, 아니면 때가 이른 것인지...

무슨 일인지 개체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참고사진, 2016년 4월5일에 촬영한 구봉산

 

 

 

 

 

관저동과 원내동 일대

 

 

 

 

 

계룡산을 조금 당겨본다.

아래는 서대전 ic

 

 

 

 

 

구봉산의 명물 풍경, 노루벌

우측 뒤로 대둔산이 보인다.

 

 

 

 

 

노루벌 왼쪽의 서대산을 당겨본다.

 

 

 

 

 

지나온 구봉정

 

 

 

 

 

구봉산의 명물 공개바위를 찾아 일행들과 한컷

 

 

 

 

 

공개바위에서 멀리 이사장님의 농장을 당겨보니

두분이 열심히 뒤풀이 준비를 하고 계시는게 보인다.

 

 

 

 

 

공개바위에 핀 진달래

 

 

 

 

 

공개바위가 있는 봉우리

 

 

 

 

 

방동저수지 방향의 가야할 능선

 

 

 

 

 

 

 

 

 

 

 

 

 

 

 

 

 

 

 

 

건너편 전망대 위의 일행들

 

 

 

 

 

 

 

 

 

 

 

 

 

 

 

멀리 지나온 구봉정이 보인다.

 

 

 

 

 

 

 

 

 

 

능선따라 쭈욱 가면 방동저수지로 가거나

장군봉에 올라 위왕산 능선으로 이어진다.

 

 

 

 

 

우리는 안부에서 한천약수터로 하산, 이사장님의 농장을 찾아간다.

 

 

 

 

 

한천약수터를 지나고 구봉농장을 지난다.

 

 

 

 

 

길가에 핀 봄까치, 일명 개불알꽃

 

 

 

 

 

이사장님 농장

 

 

 

 

 

 

 

 

 

 

복숭아꽃

 

 

 

 

 

청매실꽃

 

 

 

 

 

노란 서양민들레

 

 

 

 

 

토종민들레

 

토종민들레와 서양민들레의 구분을 흔히 꽃의 색깔로 하는데

토종민들레도 연한노랑꽃이 있기 때문에 색으로 하기 보다는 꽃받침으로 한다.

토종민들레는 꽃받침이 위로 뻗어 꽃을 감싸고, 서양민들레는 아래로 처져있다.

 

 

 

 

 

농장에서 채취한 돌미나리와 각종 야채들과 함께

 

 

 

 

 

 

 

 

 

 

농장에서 바라본 구봉산

 

 

 

 

 

푸짐한 식사를 마치고 걸어서 돌아오는 길

 

 

 

 

 

소롯길에 핀 광대나물

 

 

 

 

 

현호색

 

 

 

 

 

산수유

 

 

 

 

 

살구꽃이 필때면 돌아온다던 순이는 우리집 고양이 이름이다.

 

 

 

 

 

오늘 다녀온 구봉산을 당겨보며 마무리 한다.

저 암봉이 붉은색으로 곱게 물들어야 정상일텐데..

아마 시기적으로 약간 이를수도 있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