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동물

디딤돌 2020. 4. 13. 22:39

 

올 경칩은 35일이었다. 3월은 영어로 March. 시작이라는 뜻이다. 한데 개구리는 이미 알을 낳았다. 북방산개구리다. 지리산 남녘은 한 달 전이리라. 작년 1년 평균 기온이 관측 이래 두 번째로 더웠다더니, 그래서 그랬을까? 올해는 유난히 빨리 알을 낳았다. 경칩 새벽에 물이 얼었는데, 괜찮을까?


얼어붙은 물이 녹기 시작할 때, 북방산개구리 수컷들이 리드미컬한 목청을 높이면 얼핏 비슷해도 작고 날씬한 한국산개구리가 슬그머니 경연장에 다가오는데, 인천 학생들이 그 모습을 보려면 관광버스로 2시간은 나가야 한다. 운 좋으면 산기슭에서 어슬렁어슬렁 방죽으로 내려오는 두꺼비들을 만날 수 있다. 두꺼비는 자신이 태어난 방죽을 찾는데, 방죽이 드물어지면서 두꺼비는 보호 대상이 되었다.



사진: 번식 시기에 포접한 상태로 나타나는 두꺼비 암수. (출처: 인터넷)


알을 바가지 크기의 덩어리로 낳는 북방산개구리나 조랑박 크기로 낳는 한국산개구리와 달리 염주처럼 수초 사이로 알을 길게 늘어놓은 두꺼비는 겁이 없다. 피부 독에 혼비백산한 뱀과 족제비도 외면할 것이므로. 떼로 몰려다니는 올챙이들도 천적의 인기척에 아랑곳하지 않지만 5월 중순 자동차 바퀴를 조심해야 한다. 엄지손톱 크기의 어린 성체들은 야심한 시간, 호수가 아스팔트에서 처참해질 가능성이 크다.


두꺼비를 잇는 청개구리는 덩치가 가장 작아도 목청은 우렁차다. 그런데 텔레비전 광고에 등장하는 청개구리는 미국 개구리 소리를 낸다. 광고회사는 그런데 관심이 없다. 경칩을 맞은 인터넷에 마스크를 한 개구리가 등장했다. 그래픽 디자이너는 한국에 없는 개구리를 데뷔시켰는데, 올봄은 개구리보다 코로나19가 우리를 깨웠다.


코로나바이러스는 1930년대에 알려졌지만, 전염성이 강화되어 다시 나타났다. 유전자가 RNA라서 쉽게 변한다는데, 그건 예전에도 그랬겠지. 그간 독성이 약해 무시당했을까? 치료제가 없는데, 이번 바이러스는 독성도 갖췄다. 면역 떨어진 노인에게 치명적인데, 전염력이 여간 빠른 게 아니다.


색다른 종교적 신념이나 교주의 요구에 자신의 행동을 맡기는 이들의 일탈이 자제 또는 통제된다면 코로나19는 진정될 것이다. 의료진의 눈물겨운 헌신과 관련 공직자의 진정성 있는 노력, 그리고 막대한 예산과 시민 대다수의 성심이 지금처럼 이어진다면 봄은 다시 열리리라 확신한다. 하지만 생태계의 오랜 질서, ‘생태적 다양성이 황폐해졌다. 다양한 동식물이 어우러지면 바이러스를 포함해 어떤 생물도 감히 창궐하지 못한다. 코로나바이러스가 다시 변해 나타나면 능히 막아낼 수 있을까?


온난화된 지구에서 인간의 분별없는 개발이 망가트린 생태계는 재해를 완충하지 못한다. 개구리가 사라진 생태계는 바이러스 창궐에 무력한데, 자식 행복하길 바라는 우리는 어떤 내일을 준비해야 하나? 코로나19는 경제성장을 외치는 우리에게 어떤 묵시록을 전하려는 걸까? (갯벌과물떼새, 2020.4.5.)

안녕하세요? 본문 중간에 삽입하신 두꺼비 사진은 제가 찍은 것입니다. 이 사진을 비롯하여 비슷한 사진이 여러 장인데, 제가 찍어서 인터넷에 올린 것도 있고, (사)두꺼비친구들 측에 제공하였기 때문에 더 많이 공개되어 있을 것입니다. 2007년 2월 25일 청주 산남동 산남한내들(당시는 유승한내들) 아파트와 구룡산 사이의 통로입니다. http://www.slrclub.com/bbs/vx2.php?id=theme_gallery&no=452408 필요하시다면 비슷한 사진을 드릴 수 있습니다.
허락도 없이 사진을 사용해 송구합니다. 이해해주셔서 감사하구요. 나중 출판에 사용할 일이 있으면 사전에 문의를 하겠습니다. 그리고 더 많은 자료의 출처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필요할 경우 양해를 구하고 사용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