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개발

디딤돌 2020. 5. 16. 11:12

 

올겨울은 조류독감이 한반도에 창궐하지 않았다. 다행이다. 코로나19로 정신 없는 와중에 조류독감까지 번졌다면 어떻게 될 뻔했나? 코로나19 방역에 전력을 다한 행정력이 지금까지 잘 버티고 있지만, 수천만 마리의 가금을 대거 살처분해야 할 상황에 몰렸다면 마비되지 않았을까? 생각만 하도 아득하다. 그런데, 올겨울 우리나라에 조류독감은 진정 없었을까?

 

확장을 거듭하는 도시, 그 도시를 연결하는 고속도로로 바이러스틑 급속히 전파된다. (사진은 인터넷에서)

 

해마다 겨울철새는 서해안 갯벌과 주변 호수로 내려온다. 가축 방역당국은 철새 배설물을 조사해 조류독감을 경고한다. 올해 중국 후난성에서 조류독감이 발생되었다는데, 우리나라는 무사했을까? 조류독감에 감염된 철새가 다녀가지 않은 걸까? 다녀갔어도 코로나19 방역과 더불어 조류독감도 철저하게 대비한 긍정적인 결과일까?

코로나19 사망자가 4만명 넘은 미국은 올겨울 독감으로 만 명 이상 목숨을 잃었다는데, 언론이 주목하지 않아 그렇지 우리도 적지 않은 독감 환자가 있었을 게 틀림없다. 완벽하지 않아도 독감 치료제는 있다. 하지만 독감 백신은 확보된 게 아니다. 국제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수시로 대비한다. 코로나바이러스처럼 유전자가 RNA인 까닭에 변화무쌍하고 항원의 종류가 다양하기 때문이다.

 

1930년대 발견한 코로나바이러스는 위험성이 적었다고 한다. 그래서 치료제와 백신 연구에 소홀했다는 분석이 있는데, 이번에 나타난 코로나19는 전에 없던 전파 능력을 가졌다. 면역력이 약한 노인이나 기저질환이 있는 중증환자에 치명적이라는 점도 무섭지만, 감염 초기 증세가 없는 확진자의 전파력이 상당하기에 피하기 어렵게 만들어 더욱 무섭다. 방역당국은 조용한 전파사회적 거리 두기로 차단하자고 거듭 당부한다.

 

의료인과 당국자의 헌신에 감동한 시민들의 적극적 거리 두기는 우리나라를 코로나19 방역 모범국가로 부상하게 했다. 추가 확진자가 10명 이내로 줄어들어도 방역당국과 언론, 그리고 시민들은 긴장을 늦추지 말자고 서로 격려한다. 하지만 거리 두기가 연장될수록 지친다. 해외 사례가 진정되지 않는 상태에서 친구와 동료를 언제까지 멀리할 수 있겠나. ‘포스트 코로나19’을 고심하는 정부에 교통량 축소와 도시 녹지 확충을 제안하고 싶다.

 

비행기와 고속도로로 사람 사이를 성공적으로 침투한 코로나19는 비행기가 멈추고 도로에 차량이 줄자 전파를 둔화했다. 공기도 깨끗해졌다. 어떤 의미일까? 전국 대도시는 콘크리트 일색이다. 도시와 마을 사이에 숲과 습지가 드넓은 녹지를 확보해 바이러스 전파를 완충할 필요가 충분하지 않을까?

 

바이러스가 보기에 요즘 인파로 바글거리는 도시는 닭장처럼 비좁고 지나치게 빠르다. 속도와 효율을 위해 생태계를 희생시키기보다 시민의 건강한 생명을 위한 대책, 녹색도시에 대책이 있어야 한다. 개발 공약으로 총선을 마친 정치권은 어찌 생각할까? (갯벌과물떼새, 2020년 5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