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개발

디딤돌 2020. 6. 11. 21:06

 

올 모내기에 물은 부족하지 않을 거 같다. 봄 가뭄이 지나더니 여름이 본격화되기 전인데 비가 제법 내린다. 봄비가 많으면 풍년이라고 했던가? 습기가 충분하면 들판만 아니라 산록도 머지않아 짙푸를 텐데, 1980년대 6월 대학가 주변 도로에 살벌한 현수막이 걸렸다. “간첩은 녹음기를 노린다!”

 

선생님, 간첩이 왜 카세트를 노려요?” 4층 생물학과 사무실에서 보이는 대학가와 교문 주변의 아스팔트는 어제 나뒹굴던 최루탄 파편과 함께 메케함과 하얀 자국을 흩뿌려놓았다. 교문 밖 건물의 그늘에 노곤한 전투경찰이 하얀 헬멧을 기울이고 잠들었는데, 야간고교 다니는 사환학생이 다시 물었다. “북한에 그런 거 없나요?”

 

순진한 사환학생은 당시 유행한 카세트 녹음기를 생각했겠지만, 현수막은 나무가 울창하지 않은 대학을 향해 간첩 운운하며 녹음기(綠陰期)를 경고했을까? 그 내막은 지금도 알 수 없지만 6월은 5월의 부드럽던 초록을 짙게 만든다. 비로소 왕성한 광합성이 시작되는 걸 텐데, 관측 이후 벚꽃을 가장 빠르게 펴낸 올해는 그 정도가 좀 유난스러운 게 아닌가 싶다.

 

대구 주변이 주산지였던 사과는 포천으로 오른 지 오래다. 한 세대 뒤 사과는 중부 이남 지방의 제사상에 올라갈 자격을 잃는 게 아닐까? 제사라는 관혼상제가 사라질지 모르지만, 있더라도 열대과일이 그 자리를 차지하는 건 아닐까? 온난화로 병충해가 잦아 예전 과수를 포기해도 열대나 아열대 과일로 과수원을 대체할 수 있으니 문제없다는 소리가 일각에서 나온다.

 

그림: 기후변화로 과일 주요 재배지역이 북상하는 모습. (출처: 인터넷)

 

수경재배에 의존하는 딸기는 열매 늘어뜨린 거대한 비닐하우스 안의 커다란 화분을 기계로 올리고 내린다. 그러느라 얼마나 많은 에너지가 필요할까? 뿌리에 흙 한 톨 없는 스펀지에 스민 물은 필요한 영양분을 적시에 적량 공급받을 텐데, 대부분 석유를 가공했다. 그런 딸기는 영양분과 맛이 풍부하다고? 에이! 그냥 석유 덩어리겠지.

 

우리 비닐하우스의 열대과일은 수경재배는 아니다. 하지만 우리 땅에 오래전부터 어우러지던 미생물과 작은 생물들이 과일 성장을 돕지 못하기에 반드시 적시 적량의 영양분을 외부에서 공급해야 한다. 그뿐인가? 수경재배하는 딸기보다 훨씬 고르게 더워야 하므로 상당한 에너지를 요구한다. 지구온난화에 분명히 역행하지만, 인체에 안전하다고? 사람은 생태계의 산물이다. 생태계를 파괴하거나 무시하는 과일이 인체에 안전할 수 있다는 건가?

 

숱한 미생물과 곤충들, 그리고 지렁이, 해충이라 저주하는 두더지를 제거한 토양은 지속가능하지 않다. 적지 않은 석유와 전기를 동원하지 않으면 소기의 소출과 수입이 보장되지 않는 농업은 해마다 심각해지는 기후위기를 부추기는데, 올여름은 5월부터 짙푸르다. 카세트 녹음기를 스마트폰과 유에스비가 대체한 요즘, 아무리 둘러보아도 간첩은 보이지 않지만, 빨라지는 녹음기가 점점 두려워진다. (갯벌과물떼새, 2020년 6월호)

자기살 깍아먹기,밑돌 빼서 위에 얹기, 울며 겨자먹기,알고죽는 해소병,
우리가 좀더 학식과 양심을 가져야 할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