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인간

디딤돌 2020. 8. 13. 19:04

 

장마철이다. 맹꽁이들이 운다. 뙤약볕이 이따금 작열해도 작은 웅덩이의 물은 보름은 마르지 않겠지. 보름이면 충분하다. 암컷 꽁무니를 빠져나간 맹꽁이 알은 은단처럼 작은데, 빗물에 동동 터서 흐르다 웅덩이에 모여 부지런히 세포분열하다, 하루면 올챙이가 된다. 그렇다면 송도신도시 어떤 고등학교 마당에서 일주일 넘게 우는 맹꽁이는 어디에서 왔을까? 갯벌 매립할 때 가져온 흙을 따라 왔나?

 

요즘 개발 현장마다 맹꽁이가 나타난다고 관계자들이 울상이다. 저렇게 많은데, 왜 멸종위기란 말인가. 보호 대상에서 빼야 하는 게 아니냐며 하소연한다. 그렇다고 개발을 취소하는 건 아니다. 그저 대체서식지로 옮길 뿐인데, 이후 잘 살아갈지 별 관심은 없다. 옮기는 과정이 귀찮을 따름인데, 예전 시골에서 장마철에 만나던 맹꽁이가 왜 도시 여기저기에 모습을 드러낼까? 진정 늘어난 걸까?

 

한여름 계곡에서 하품을 하면 입으로 들어갈 거처럼 많았던 무당개구리, 요즘 거의 볼 수 없다. 개발로 계곡이 오염되고, 수온이 오르자 마술처럼 사라졌는데, 맹꽁이는 농약을 사용하면서 신기하게 사라졌다. 완전히 사라진 건 아닌가 보다. 농약을 거부한 고집스러운 농민이 있었으므로.

 

그림: 쇠고기 1kg을 얻으려면 곡물사료를 그 16배 먹어야 하는데, 광활한 농토에 기계와 화학비료, 농약으로 그런 곡물을 생산하는데 들어가는 석유는 곡물에서 얻는 에너지의 10배에 달한다. 

 

오만가지 제초제와 살충제의 집합명사, 농약은 석유를 가공해서 만든다. 농약뿐인가? 화학비료도 석유로 가공한다. 어려서 기계화 위한 사각형 경작지가 선진형이라 배웠는데, 농기계도 석유 없으면 움직이지 않는다. 다른 국가들 범접하지 못하게 석유를 소비하는 미국에서 농업 분야의 석유 소비량은 어마어마하다. 농기계가 크고 다양하기 때문인데, 거기에서 그치지 않는다. 수확한 농작물을 운반해 저장하려면 석유가 필요하다. 폐기할 때 들어가는 석유도 무지막지하다. 먹는 농작물보다 버리는 농작물, 또 축산물의 무게가 훨씬 많다. 그걸 석유를 들여서 가공하고, 그 과정에서 엄청나게 버린다.

 

전 대통령 누군가가 질 좋고 맛있다 홍보한 미국 소의 99%는 옥수수를 18개월 먹고 죽는다. 그 살코기 1kg 얻으려면 옥수수 사료 16kg을 먹여야 하는데, 옥수수에서 얻는 칼로리의 10배 석유가 농업에 들어간다. 그렇다면? 쇠고기 1kg은 도대체 얼마나 많은 석유인 셈인가? 우리는 이제까지 석유를 들이킨 꼴이 아닌가? 맞다. 이제껏 우리는 쇠고기가 아니라 석유를 마셔왔다. 그래서 지구는 심각하게 덥다. 우리나라 농업, 축산업도 사정이 비슷하다. 돼지도 닭도, 달걀도 우유도 비슷하다.

 

석유는 생산하는 게 아니다. 대략 45천만 년 전 매장된 부드러운 화석인데, 퍼올린 지 고작 100년이다. 그런데 고갈이 눈앞이다. 코로나19로 산업경제가 위축되니 남아도는 착시현상이 생기지만, 머지않아 고갈이라는 실상이 드러날 거라 전문가는 확신한다. 나 자신만 아니라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아이의 생존을 위해, 고기를 외면하거나 거의 줄이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