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인간

디딤돌 2008. 12. 21. 19:13

 

비싼 음식을 아무리 먹어도 라면 곱빼기 먹은 뒤와 마찬가지로 다음날 어김없이 배고프다는 게 아무래도 억울한 일이다. 영양분의 차이가 가격만큼 크지 않다는 뜻이리라. 맛은 있었지만 허겁지겁 먹은 라면도 맛이 그만이었다. 음식이 전갈하고 종업원이 친절하며 식당의 시설이 빼어나긴 했다. 그렇다면 음식의 가격은 식재료보다 인건비와 땅값, 그리고 투자된 시설비의 크기에 크게 좌우되는 모양이다.

 

용모 단정한 종업원이 얼굴과 의상에 품위를 머금는 식당의 식재료는 사실 종로 피맛골 식당의 아줌마가 내놓는 사발 속의 그것과 그리 다르지 않다. 식재료의 출처도 다르지 않을 것이다. 한데 요란한 장식과 별도로 허기를 면할 만큼만 차리는 고급식당은 밥 한 공기 흔쾌히 더 주는 동네의 식당과 달리 공짜를 요구하는 추가 주문에 대단히 난감해 한다. 그리고 어떤 식당이든, 식재료의 품격과 농사꾼의 인건비는 대체로 무시되는데, 시방 식재료와 농사꾼의 질적 양적 풍부함은 세계적으로 점점 위축되고 있다.

 

강화도에는 농경지가 풍부하다. 옛적부터 배곯지 않았기에 다른 지역 사람들은 강화 사람들을 괜스레 ‘뻔뻔이’라 했다. 많은 곡식이 공출돼도 살만하니 한양 양반네에 굽실거릴 일이 없기에 다른 지역 사람들이 부러웠을 게 틀림없다. 그렇다고 고충이 없는 건 아니다. 갯벌을 매립해 일군 농경지인 까닭에 농수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해, 작은 산에서 졸졸 내려오는 물줄기를 모으는 저수지를 곳곳에 만들어야 했다. 물줄기가 끊어지지 않도록 구들 데울 나무를 충분히 베어낼 수 없었다. 그렇게 재배한 농작물이 도시로 제공되었다.

 

그런 강화에 골프장이 생긴다. 그것도 하나 둘이 아니다. 골프장뿐이 아니다. 골프장과 세트인 스키장도 계획된다. 한해 강설량이 10여 센티미터에 불과하고 눈이 내리는 날이 20일도 채 안 되는 곳에 스키장을 만드는 건, 골프장과 콘도미니엄이라 이르는 대규모 숙박과 위락시설로 돈벌이하려는 속셈이란 걸 누가 모르랴. 문제는 놀이를 위해 오랜 농경지가 무너진다는 데 있다. 강화에서 골프장과 스키장은 숲과 들을 도륙내지 않으면 건설 자체가 불가능하다. 골프장의 영국 원산 잔디는 막대한 지하수를 뿌려야 자태와 때깔을 유지할 수 있다. 강화도의 지하수가 고갈될 위험이 그만큼 높다.

 

민간업자의 요청으로 상위법까지 뜯어고치려는 인천시와 그에 호응하려는 일부 시의원의 눈물겨운 행태로 강화 인화리의 농경지와 인근 숲이 위기에 처했다고 최근 인천 언론들이 일제히 전했다.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금개구리와 매화마름이 자생하고 골프장이 제한되는 녹지가 70퍼센트 이상 포함된 양사면 별립산 북사면의 농림지역을 ‘계획관리지역’으로 변경하려고 2단계 이상의 행정절차를 단숨에 뛰어넘으려 한다는 거다. 인구 270만 대도시 인천의 공공성은 민간업자의 수중으로 떨어진 셈인데, 당장의 주민 갈증과 다가올 국제 식량부족 시대가 걱정이다.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세계 식량 자원은 석유자원과 더불어 점점 위축된다. 화학비료와 농약과 농기계가 필수인 요즘 농작물은 석유 없이 경작이 아예 불가능하다. 전문가는 이런 추세라면 앞으로 두 세대 이상 버티기 무척 어려울 것으로 추정한다. 그래서 유엔은 식량을 안보보다 주권 차원으로 확보해야 한다고 권고하건만 안타깝게도 우리의 식량 자급은 25퍼센트를 겨우 넘는 정도다. 쌀을 빼면 5퍼센트에 불과하다. 이런 지경에 단지 놀이를 위해 실한 농경지를 함부로 훼손해도 되는 걸까. 후손에 대죄가 되는 건 아닐까.

 

돈이 아무리 넘쳐도 식량이 없으면 굶어야 한다. 남미대륙을 지배한 유럽인은 발견한 은광으로 거액을 벌어들였어도 수입된 식량이 없자 쥐를 잡아먹어야 했다. 우리의 사정을 위해 자국의 부족한 식량을 내줄 국가는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러니 얼마 남지 않은 식량기지마저 파헤쳐 오염시키는 골프장은 머지않아 농경지로 바꿔야 할지 모른다. 우아한 식당에서 고가의 음식을 주문하는 이를 위해서라도, 앞으로 우리는 골프장을 농경지로 환원할 연구에 시급히 매진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인천e뉴스, 2008년 12월 2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