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인천

디딤돌 2013. 6. 29. 09:03

한바탕 비라도 내려야 할 풀릴 무더위가 계속되는 요즘, 일도 풀리지 않은데 어느 집에서 개가 신경질적으로 짖는다. 아파트 단지라는 공동주택에서 끊임없이 짖어대는 소리는 4각으로 높이 올라간 공간 안에서 공명이 되어 짜증을 일으키는데, 듣다 못했는지 다른 개들도 합세해 짖어댄다. 관리사무소에 연락하면 진정시킬 수 있으려나. 집에 아무도 없는 건 아닐까. 개를 입양한 이는 이웃을 생각해 짖지 않을 조건을 만들어야 하는데, 스트레스를 얼마나 받기에 저토록 아우성일까.


개 두 마리를 키우는 어느 집은 여유가 있거니 애틋함이 큰지, 들어가는 약값이 다달이 150만 원이 넘는다고 했다. 그 중 절반 이상이 우울증 치료제라는데, 그럴 것도 같다. 발톱 가진 발이 무색하게 하루 종일 미끄러운 아파트 바닥에 지낸다. 민감한 코와 날카로운 이를 가졌지만 늘 같은 사료만 축내야 한다. 여간 스트레스가 아닐 것이다. 온갖 방향제와 텔레비전 소음으로 가득한 실내에서 해방되고 싶지만 사람들은 끌어안고 부빌 뿐, 여간해서 밖으로 데리고 나가지 않는다. 문 잠긴 실내에 혼자일 때가 많으니 소파라도 물어뜯어야 한다.


크던 작던 개들은 네발짐승답게 흙바닥을 뛰어야 직성이 풀린다. 귀엽고 앙증맞게 육종했어도 본성까지 사라진 건 아니다. 덩치가 커다란 개는 겅중겅중 뛰고 싶은데 아파트 공간은 그런 운동을 허락하지 않는다. 아무리 순해터지는 품종으로 개량했어도 스트레스 받으면 어떤 행동으로 이어질지 모른다. 밖으로 나가면 흥분한 나머지 실내에서 훈련된 습관이 소용없게 되는 경우가 많다. 사람 품에 안겼다 자기보다 작은 다른 개를 보고 갑자기 튀어나갈 수 있고, 아장아장 걷는 아기를 보고 심하게 짖을 수 있다.


개는 사람이 아니다. 저보다 우월한 자에 순응하는 본성을 가졌더라도 밖에 나가 뜻하지 않은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는 까닭에 외출할 때 반드시 끈을 묶어야 옳지만 많은 사람들은 끈을 풀거나 아예 가지고 나가지 않는다. 자기 주변에서 떨어지더라도 부르면 바로 오리라 확신하지만 네발짐승의 돌발 행동은 쉽게 제압하기 어렵다. 차문을 박차고 나갔다 뒤따르는 자동차에 밟히는 경우가 적지 않지만 공원에 나온 이웃 자녀에게 돌이키기 어려운 상처를 입힐 수 있다. 지방자치단체는 인식표를 목에 걸거나 인식 반도체를 삽입하도록 권고 또는 규제하지만 아직 완벽하게 시행되지 못한다.


최근 할머니와 유치원에서 나와 집으로 가던 5살배기 여아가 갑자기 달려든 개에 물려 얼굴에 심한 상처를 입은 모습이 인터넷에 공개되었다. 사진을 공개한 네티즌은 억울하다고 했다. 보상을 요구하며 개를 키우는 이웃을 고발했는데 판사는 의외로 물린 소녀의 잘못도 있다고 판결해 보상이 제대로 나가지 않은 모양이었다. 시시비비를 네티즌이 올린 사연으로 모두 파악할 수 없어 판단은 보류하지만, 자신보다 낮은 서열에 도전하는 습성을 가진 개를 밖으로 데리고 나가는 사람은 언제나 조심해야 한다. 끈을 묶는 것은 물론이고 짖는 행동도 즉각 제지할 수 있어야 한다.


요즘은 애완견보다 반려견이라는 말을 사용한다. 가족으로 입양한 개와 인생을 같이 살겠다는 의지다. 사람 사회에 개와 같이 지내려면 반려하겠다는 사람은 반드시 준비해야 할 게 있다. 사람과 비슷한 예절을 몸에 익히도록 개를 훈련시키는 일이 그것이다. 유럽은 그런 훈련 프로그램을 일상화하고 입양 전에 반드시 권고한다. 자신의 눈에 아무리 예뻐도 이웃까지 그 생각에 동의하는 건 아니다. 가족에 다하는 충성이 이웃에게 이어지는 것도 아니지 않는가. 개든 사람이든 마찬가지 아닌가.


개는 개답게 키워야한다. 개는 아파트와 같은 공동주택과 어울리는 동물이 아니지만 반려하고자 입양했다면, 개의 본성을 배려하고 이웃을 생각하는 새로운 윤리를 실천해야 한다. 제 자식에게 예의를 가르치듯 자신의 개를 훈련시키는 일이다. 밖에 나가 운동을 시켜야 개도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데, 이웃을 생각해 반드시 끈으로 묶어야 하고 개가 치우지 않는 배설물은 입양한 이가 치워야 한다. 이웃과 반려견에 대한 최소한의 의무이자 예의다. (기호일보, 2013.6.28.)

개가 현관문 안에서 사람이 지나갈 때 짖는 소리도 매번 겪는 사람들은 좀 스트레스를 받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