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인천

디딤돌 2009. 2. 9. 11:16

 

해발 395미터인 계양산은 인천의 진산(鎭山)이다. 북풍한설을 막아주고 맑은 물을 흘려주며 조상에게 영택(靈宅)을 내주는 진산은 아버지와 같은 산이었다. 진산에서 흘러내리는 물이 있어 농사를 지었던 조상은 진산에서 구하는 목재로 집을 짓고 땔감으로 구들을 데울 수 있었다. 집으로 돌아오는 나그네는 멀리 진산이 보이면 한걸음에 달려가 아내와 아이를 끌어안기보다 비로소 행장과 긴장을 풀고 단잠을 청할 수 있다고 한다. 백성의 마음을 편안하게 이끄는 진산이 있기에 조상은 문화와 역사를 이어올 수 있었다.

 

한남정맥의 끝에 우뚝 선 계양산은 계양산성과 봉월사터와 봉화대와 같은 유적을 남긴 인천의 문화와 역사의 원천이자 에스자 녹지축의 시원이다. 계수나무와 회양목이 자생했던 계양산에 한국동란 이후 많은 시민이 몰려들어 나무를 베어내 한동안 헐벗었어도 1944년 인천 최초로 지정된 도시자연공원답게 현재 자연스레 회복되고 있으며 지금도 찾아오는 시민들의 몸과 마음의 건강을 한껏 도모한다. 제물포의 나지막한 바닷가를 굽어보는 계양산이 있기에 갯벌이었던 김포평야가 풍요로웠고, 갯일하던 조상이 계양산 아래 마을을 정하고 문화를 일굴 수 있었을 것이다.

 

조상의 얼을 돈 앞에서 무시하는 후손에 의해 계양산의 위상이 돌이키기 어렵게 훼손될 위기에 빠졌다. 야금야금 파고드는 주택이 기슭을 잠식하더니 전자파를 내뿜는 송전탑이 등성이를 훑고 지나고, 이제 굴지의 대기업에서 골프장으로 한 기슭을 통째로 무너뜨리려 팔을 걷었기 때문인데, 골프장이 과연 계양산과 어울릴까. 우리나라에서 골프는 부자들만의 놀이다. 스코틀랜드 목동들의 소일거리에서 출발한 골프는 우리나라 환경과 전혀 어울릴 수 없기 때문이다.

 

멕시코만 난류가 흘러 겨울에도 춥지 않은 높은 위도의 영국은 빙하의 퇴각으로 깎여 국토가 완만한 구릉으로 형성돼 있다. 골프장의 잔디는 그런 지형과 기후를 가진 스코틀랜드의 자생 목초다. 건초를 위해 바싹 자른 목초지에 공처럼 뭉친 하얀 양털을 내려놓고 지팡이로 처서 구멍에 넣던 놀이가 기원인 골프는 스코틀랜드의 환경과 기후를 흉내내야 가능할 수밖에 없다.

 

잔디는 그늘에서 잘 자라지 못한다. 오랜 목양으로 키큰 나무가 드물고 식물상이 단순한 스코틀랜드와 달리 우리나라는 4천여 종의 식물이 어우러진 생태계를 가진다. 우리 생태계의 나무를 뽑고 구릉처럼 완만하게 깎아내지 않으면 스코틀랜드 원산의 잔디는 자라지 못한다. 잔디밭에 다른 식물이 뿌리내려도 안 된다. 따라서 우리 기후에 적응된 나무와 풀을 포함해 풀씨와 미생물까지 모조리 제거해기 위해 땅을 1미터 가까이 파내고, 그 자리에 불로 지진 흙을 채운 다음, 문제의 잔디를 심어야 한다.

 

우리 잔디와 달리 잎사귀의 방향이 일정한 스코틀랜드 원산의 잔디는 여름이 무덥고 겨울이 매서운 우리 기후에 적응하지 못한다. 비가 일년내내 부슬부슬 내리고 여름에는 영상 20도 이하, 겨울에 영하의 날씨는 드물게 맞춰야 유지되는 까닭에 여름에 시원한 물을, 겨울에는 따뜻한 물을 자주 뿌려야 하는데, 그 양이 매우 많을 수밖에 없다. 잔디 심은 토양이 쉽게 배수되기 때문이다. 지하수를 골프장에서 막대하게 퍼올리니 인근 농경지와 마을의 갈증이 커질 텐데, 계양산의 경우, 반딧불이나 도롱뇽과 같은 생물상에 영향을 미치고 생태보호지역이 위축될 가능성이 높다.

 

잔디를 양호하게 유지하려고 뿌리는 화학비료가 끌어들이는 다른 식물과 뒤따라 들어오는 곤충들을 제거하려면 제초제와 살충제가 필수인데, 그 양도 무시할 수 없다. 미생물을 이용한 방제는 효율이 낮을 뿐 아니라 사용하기 번거롭고 들어가는 비용이 만만치 않아 경제성을 따지는 운영자는 사용하기 꺼린다. 미생물 이용을 아무리 장담해도 감시하기 어렵다. 바람에 날리는 맹독성농약이 인근 생태계를 교란하고 주택에 스며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많은 비용을 들여 우리 지역문화와 역사를 전복하지 않으면 건설과 운영이 불가능한 까닭에 골프장은 여유 없는 계층과 거리가 멀다. 골프가 운동이라고 주장하지만 대부분 전동 골프카를 타고 이동한다. 품위 있는 신사의 놀이라지만 크고 작은 돈내기가 만연된 것 또한 사실이다. 그런 골프장을 위해 진산을 보전한 조상은 없다. 주거지 인근의 자연녹지가 태부족한 상황에서 기슭을 거의 도려내는 대기업의 골프장을 위해 진산을 헌납하는 대도시는 인천 이외에 없다.

 

1990년대 초, 한 중소기업에서 골프장 계획을 제출했을 때, 인천시민 10만 명이 서명운동으로 반대하고, 인천시는 시민의 손을 들어주었다. 그 사실을 모르지 않을 대기업은 진산에 골프장을 고집하고 인천시와 계양구는 적극 호응하며 일부 주민은 유치에 열성이다. 계양산 주변에 사는지 불분명한 찬성 주민들은 지역단체장의 오랜 지지층이라는 세간의 의혹과 관계없이, 확실한 것은 인천시민의 90퍼센트는 계양산의 보전을 요구한다는 사실이다. 설악산이 주민 일부 의사에 종속돼 개발되어야 하는 생태공간이 아니듯, 계양산이 일부 주민의 의지에 의해 골프장으로 버림받아야 인천의 진산일 수 없다.

 

골프장은 파산하는 곳이 수두룩할 정도로 수도권에 많다. 환경이 우선되는 시대를 견실하게 살아남으려면 사회적 기업이라는 인식을 소비자에게 심어주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계양산 골프장을 고집하는 대기업도 세계로 성장하길 바란다면 이미지를 소중하게 여길 줄 알아야 한다. 지역의 문화와 역사를 먼저 생각해야 하고 지구온난화를 늦추기 위해 환경과 생태계 보전에 역량을 다하는 모습을 연출할 필요가 있다. 일본 동경에 위치한 국영소화기념공원의 골프코스는 원반을 사용한다. 가족과 친구들이 원반을 던지며 이동하면서 숲의 생태계를 배우고 친목도 도모하도록 설계되었다. 계양산의 내일이 대기업의 골프장이어야 옳겠는가.

 

계양산은 문화와 역사가 보전되는 진산, 시민의 관심으로 생태계가 보존되는 자연공원으로 자리매김 되어야 한다. 나무 위 농성에 이어 서명운동과 단식을 거듭하는 시민을 무시하는 기업을 소비자는 기억할 것이지만, 아집을 버리고 사회적 기업으로 거듭날 기회는 아직 남아 있다. (인천리뷰, 2009년 3월, 창간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