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에너지

디딤돌 2013. 11. 12. 16:37

 

기준치 1밀리시버트와 370베크렐. 도대체 어떤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다. 1밀리시버트는 한 사람이 1년간 받아도 되는 이른바 방사선 기준치라고 흔히 말한다. 기준치? 누가 어떻게 그런 기준을 만들었을까. 그 정도의 방사선은 몸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는 의미인가? 370베크렐은 해산물 1킬로그램에 허용되는 우리나라의 방사능 기준치라고 한다. 차라리 한계치라고 해야 옳은 건 아닐까?


1밀리시버트는 1만 명 증 한 명이 방사능 때문에 암에 걸릴 확률이라고 한다. 만 명 중에 내가 포함될 확률은 낮지만, 그렇다고 암에 걸린 이에게 위로가 되는 확률은 아니다. 막바지로 가면서 순위다툼이 치열한 프로야구를 생각해보자. 주말이면 만원인 야구장에 들어갈 때 빗맞은 야구공이 날아올 가능성을 누구나 점친다. 그래서 글러브를 챙기는 이가 많은데, 야구공이 아니라 총알이라면 어떨까. 잠실과 문학야구장에 3발을 쏠 테니 안심하라고 하면, 관중은 마음 놓아야 하나?


370베크렐은 1초에 해산물 1킬로그램 속의 방사성 물질 370개가 핵분열한다는 의미라고 한다. 폭발한 핵발전소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방사성 세슘은 반감기가 30년이다. 70일 정도 지나면 몸에 들어온 세슘의 절반은 빠져나간다는데, 한 시간이 지나면 130만 개, 하루면 3200만 개, 몸에서 모두 빠져 나갈 때까지 10억 개의 세슘의 핵이 분열하게 된다고 전문가는 계산한다. 몸 밖에서 발생하는 방사선보다 몸속이 거리의 제곱에 반비례할 정도로 위험하다. 일본 후쿠시마 해역에서 잡히는 해산물에 세슘만 들어 있는 게 아니다. 몸에 들어오면 뼈에 들러붙는 스트론튬의 반감기도 30년이다. 최악의 플루토늄은 24천년이다.


방사선에 안전을 담보하는 기준치는 없다고 의사들은 밝혔다. 수치가 작으면 작은 만큼, 크면 큰 만큼 몸에 위험하다고 한다. 그렇다면 370베크렐은 당연히 안전하지 않다. 일본은 100베크렐 이하로 낮췄다. 우리는 일본인보다 4배 정도 방사선에 강하다는 과학적 자료는 분명히 없다. 세계보건기구는 일본에 향해 해산물 기준치를 10분의1 이하로 낮출 것을 권고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세계보건기구 권장의 거의 100배의 방사성 물질을 먹어도 된다는 이야기가 된다.


우리나라에 수입되는 동태는 대부분 러시아 산이지만 생태는 거의 일본산이므로 생태만 조심하면 될까? 함경도 명천군에서 태 씨 어부가 잡았다 해서 명태로 이름 붙었다는 생선은 말리면 북어, 얼리면 동태, 얼리며 말리면 황태, 냉장하면 생태가 된다. 그 명태를 일본 배가 잡으면 일본 산, 러시아 배가 잡으면 러시아 산이다. 생태는 후쿠시마 해역에서 잡고 동태는 오호츠크 해역에서 잡으므로 다른 집단이 아니다. 명태는 회유한다. 하루 300톤 씩 태평양으로 쏟아낸 후쿠시마 핵발전소의 지하수는 명태가 잡히는 해역을 2년 넘게 오염시켰다. 일본산이든 러시아산이든, 측정하면 방사선이 계측된다. 기준치 이하라고? 그 해산물, 중국과 홍콩과 대만은 왜 수입을 금지할까?


명태에서 그치지 않는다. 멸치도 후쿠시마 해역을 회유한다. 커다란 방어는 먹성도 좋은데, 후쿠시마 일원에서 한참을 놀다 겨울철 제주도 남쪽 바다로 온다. 고등어도 예외가 아니라면 안심할 수 있는 생선은 무엇인가. 미국 서해안에서 잡히는 참치에서 검출되는 후쿠시마 발 방사성 물질이 우리 동해안에 없을까. 없기를 바라는데, 황해에는 없거나 아주 드물까? 앞으로는 모른다. 우리 동해안을 바라보는 일본의 핵발전소보다 우리 서해안을 바라보는 중국의 핵발전소가 더 늘어날 텐데, 거긴 감시가 어렵다. 동해나 태평양보다 확산이 더딘 황해가 오염되면? 우리는 어떤 해산물도 편하게 먹을 수 없다.


     우리 핵발전소는 안전한가? 비리로 얼룩졌고 크고 작은 사고를 수도 없이 숨겨왔지만, 그저 안전하다 우기므로 그럴까? 일본 해역을 지나는 해산물을 안전하다 우기는 정부의 주장은 먹는 이의 안전을 보장하지 못한다. 일본보다 느슨한 기준치를 근거로 괴담 운운하며 처벌하겠다!” 으름장 놓는 자세는 국민에게 위안을 주지 못한다. 괴담? 과학적 합리성 없는 정부의 그 괴담이 우리를 두렵게 만든다. (생명나무, 201311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