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인간

디딤돌 2015. 6. 17. 19:54


개장 기념으로 만원 어치 이상 구입하면 라면 하나 더 드립니다.” “, 물론 맛있어요. 맛없으면 교환해드릴게요.”


새로 문을 연 식품 소매점이라면 마땅할 대꾸가 생활협동조합 매장에서 들린다면 문제다. 소비자와 생산자가 조합원이 되어 서로 돕는 생활협동조합이 아닌가. 맛과 색이 좀 떨어지더라도 소비자는 양해해야 한다. 어떤 생활협동조합 매장이 다른 생활협동조합의 매장과 지나치게 가깝게 문을 열 때에는 사전에 양해가 필요하다. 생산자와 소비자를 신뢰로 이어주어야 하는 생활협동조합끼리 경쟁하는 모습은 영 탐탁하지 않다.


대부분의 유기농산물은 농약이 들어가지 않아 영양분이 살아 있어 안전하고 깨끗하다. 생활협동조합은 그런 농작물을 비교적 높은 가격으로 소비자 조합원에게 판매한다. 이윤을 늘리려는 의도가 아니다. 소비자가 왕이므로 가격을 높인 것도 아니다. 수요와 공급 법칙을 감안한 가격은 더욱 아니다. 생활협동조합에서 소비자는 왕이 아니다. 소비자는 생산자에게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어야 한다.


누가 그런 걸 모르나? 현실은 간단치 않다고. 현실도 모르면서 그런 말 말라고! 은행이자는 하루도 어김없이 우리의 빈약한 재정을 압박하는데, 경쟁에서 밀리면 문 닫아야한다고! 생산자나 생활협동조합이나, 실업자가 양산될 텐데, 그걸 자네가 책임질 수 있겠나?”


생활협동조합의 원칙, 어떻게 들으면 교과서와 같은 말을 강조하는 원칙주의자를 만나면 생활협동조합을 이끌어가는 운영진은 답답할지 모른다. 하지만 조합원의 동의 없이 외형을 키우다보면 애초 절박한 마음으로 출발했던 생활협동조합의 정신을 잃고 만다. 성장을 강요하는 은행에 융자금을 덥석 받는다면 경쟁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그런 생활협동조합은 소비자 조합원을 왕처럼 모시게 된다. 생산자 조합원을 돈으로 압박하고 싶은 유혹에 빠질 수 있다. 더 싸고, 더 큰 물건을 서둘러 내놓으라고.


한미FTA를 맺은 상황이다. 막강한 자본으로 성장한 해외 유기농산물 판매회사가 들어온다면 우리의 여럿 생활협동조합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 어느새 왕이 되어 버린 소비자 조합원이 생산자 조합원의 수고와 고충을 이해하지 못한다면 해외의 저렴한 무농약 농산물과 가공식품을 선호할 텐데, 자본력에서 비교가 불가능한 우리 생활협동조합들은 어떤 대책을 준비하고 있을까? 생산자를 배려하지 않은 소비자 조합원을 덮어놓고 늘린 생활협동조합은 살아남기 어렵다. 우리 농촌도 그만큼 피폐해진다.


유기농산물은 농약을 치지 않는 조건에서 머물지 않는다. 농약과 화학비료를 뿌리지 않아 땅과 생태계를 살리고, 건강한 농산물을 재배하려는 농민의 의지를 살리며, 유기농산물을 먹으며 내일을 건강하게 이을 후손을 살리는 농산물이다. 건강한 농산물을 편안하게 받는 소비자들이 생산자에게 고맙고 미안해하는 분위기가 생활협동조합에 살아 있다면, 해외 자본이 내놓는 농산물을 외면할 것이다. 엄밀하게 따져, 먼 거리를 석유 태우며 싣고 온 농산물을 유기농산물로 보기 어렵다. 내 땅에서 제철에 생산한 농산물에 조합원의 마음이 간다면 생산자와 소비자를 유기적으로 이어주는 생활협동조합은 FTA 파고를 능히 견딜 수 있다.


아무리 생활협동조합 조합원이라도 생산자가 누구인지 소비자들은 대개 모른다. 생산자 조합원의 노고를 피부로 이해하기 어렵다. 그러므로 생활협동조합이 나서야 한다. 소비자 조합원과 농촌에 가서 농약 뿌리면 간단하다는 걸 알면서 미련하게 땀 흘려 풀 뽑고 퇴비 주는 생산자 조합원의 일손을 도우면 어떨까? 바로 행동이다. 행동이 녹색소비를 이끈다면, 생산자의 고충을 소비자들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생산자를 이해하는 소비자는 농산물의 생활협동조합의 다소 높은 가격이 불합리하다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그뿐인가? 소비자 조합원의 손을 잡고 시골을 찾은 도시의 아이들은 고향의 이미지를 비로소 느낄 것이다. 핸드폰을 치운 아이들은 자연에 흥미를 가지며 모자란 공감능력을 키울 수 있을 테지. (충청타임즈, 2015.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