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개발

디딤돌 2016. 4. 19. 09:24

마스크는 대안이 아니다

 

벚꽃이 만개한 주말, 모처럼 집에서 푹 쉬었다. 원고가 밀렸지만 전날까지 며칠 늦도록 술잔 기울이다 지쳤기 때문인데, 하필 그날 미세먼지가 극성이었다. 황사도 아닌 미세먼지가 어느새 우리의 일상이 되었다. 봄철 중국과 몽골의 사막이 풀리면 날아오던 황사는 여전하지만 미세먼지의 위력에 존재가 삭으러들었다.


지난 주말의 미세먼지는 중국에서 날아오지 않았다. 물론 중국에서 날아온 먼지도 포함되었겠지만 대부분 국내 원인이었다. 우리나라에 나타나는 중국 발 미세먼지는 절반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중국인도 황사와 미세먼지로 고통을 받고 있고 그 먼지가 우리나라와 일본을 차례로 스치며 고통을 전파하지만 요즘은 중국보다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더 잦은 듯하다. 바람이 없거나 약한 날은 어김없이 미세먼지를 걱정해야 한다.


선천적으로 폐가 약한 처지에 건강을 위해 하루 만보를 걸으려 하지만 추위나 더위, 비바람이나 눈보라보다 미세먼지가 발목을 잡는다. 되도록 일기예보를 경청하더라도 하늘의 색이 어지간하면 걷는데, 입안이 버석거리는 느낌을 지우기 어렵다. 미세먼지 때문에 수도권에 사는 30대 이상 10명 중 한두 명은 제 수명을 누리지 못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짧으면 몇 개월, 길면 몇 년 단축된다던데, 나는 예외일 수 없는 신세가 되었나.


세계보건기구(WHO)에서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한 초미세먼지는 코와 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고 허파 속 깊이 파고들어 폐암을 비롯해 여러 호흡기 질환과 나아가 심혈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데, 그 대책은 마스크뿐일까? 미세먼지 경보가 내리는 날이면 기상예보를 담당하는 방송국의 젊은 여성은 그저 마스크를 챙기라고 당부하고 만다.


미세먼지를 막아주는 마스크는 보온이나 위생용과 달리 여과 필터가 내장돼 운동할 때 호흡을 원활치 못하게 한다. 운동으로 호흡량이 늘어날 때 미세먼지 용 마스크와 피부 사이에 틈이 생기면 걸러주는 효율이 떨어지는데, 어쩌란 말인가. 미세먼지가 나쁜 날엔 걷지 말라는 겐가? 먼지 제거가 훌륭한 실내에서 러닝머신에 올라야 하나? 돈이 드는데?


정부가 마스크 사업자의 편의를 고려하는 건 아니겠지? 진정성 있는 대책을 여전히 외면하고 마스크만 되뇌니 엉뚱한 상상으로 이어진다. 정부가 공기청정기나 피트니스클럽의 이해에 긍정적인 것도 아니라 믿는다. 호흡기와 순환기 질환 뿐 아니라 미세먼지가 우울증을 일으킬 수 있다는 학설도 있던데, 설마 의료기관의 수익을 살피는 건 아니겠지. 이러다 전담 영리병원의 등장을 기정사실화하는 건 아닐까?


환경단체는 미세먼지를 주로 내놓는 디젤 자동차의 저감장치 의무 부착과 압축천연가스 버스의 도입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 요구한다. 하지만 정부는 경유택시의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유럽과 미국은 막대한 미세먼지의 원흉인 석탄화력발전소의 폐쇄를 적극 검토하지만 우리는 증설할 따름이다. 우리나라에서 신통한 대책을 추진하지 않는데, 중국에 우려의 목소리를 낼 자격은 없다. 하지만 그 이외의 대책은 없을까?


숲과 습지가 많은 곳은 미세먼지가 상대적으로 적다. 날아드는 미세먼지의 양이 비슷하더라도 어느 정도 차단하고 씻어내기 때문이다. 미세먼지가 많았던 그 이튿날 도로 가장자리를 살수차가 물을 흥건히 뿌리면 먼지가 어느 정도 씻겨나간다. 가로수나 근린공원의 조경수 위로 물을 뿌리면 적지 않은 먼지가 씻길 것인데, 뿌연 시내에서 그런 차량을 본 적이 없다. 물이 없어서? 예산이 없어서?


도시의 하수는 막대하다. 그 하수는 전량 하수종말처리장으로 보내 정수처리한 뒤 바다 또는 강으로 내버린다. 그 하수를 프랑스 파리처럼 중간에서 처리해 도시에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 우리는 유럽보다 강수량이 1.5배 정도 많다. 빗물을 받아 도시의 먼지를 제거하는데 얼마든지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 한 해 빗물 배제하는데 들어가는 예산은 활용하는 예산 40억 원의 100배가 넘는다고 빗물 전도사서울대학교 한무영 교수는 주장했다.


예산이 없다고? 수명이 줄어드는 시민의 건강보다 중요한 행정이 있나? 장비는 물론 개발해 충원하면 된다. 설마 장비 구입할 예산이 없다는 건 아니겠지. 진정성으로 당장 시행할 대책이 있고 적극적 검토를 거쳐 시행할 대책도 있을 텐데, 여전히 마스크 타령뿐이다. 깨끗한 도시에서 걷고 싶은 시민의 목은 벌써부터 서걱거리는데. (지금여기, 2016.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