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인간

디딤돌 2010. 5. 23. 13:06

 

후텁지근한 여름이 시작되었다. 이제 물 사용량이 늘어날 것이다. 사실 일인 당 물 사용량은 전에 없이 늘었다. 그렇다고 시민들의 몸과 마음이 전보다 깨끗해진 건 아니다. 외양이야 더 말할 나위 없이 말끔해졌어도 듣거나 보지 못한 질병이 늘었고 다정한 이웃은 줄어들었다. 개인위생이 나아지는 만큼 수인성 전염병이 줄어 수명은 늘었지만 약에 사람들은 의존해야 하고 도무지 믿고 지낼 이웃을 찾지 못한다. 상하수도는 정비되었지만 생태계의 순환은 엉망이 되었다.

 

한 사람이 하루에 마시는 물은 많아야 5리터다. 마시는 물은 그렇고, 밥 먹고 설거지하며 몸을 씻는데 들어가는 물은 하루에 150리터. 아파트 베란다에서 화초를 가꾸거나 단독주택의 텃밭에 푸성귀를 심는다면 그만큼 더 들어가겠지. 참고로, 집 앞 잔디밭에 물을 뿌려 관리하지 않으면 벌금을 무는 미국인은 하루에 400리터의 물을 사용한다고 한다. 한데, 사람이 직접 쓰는 물은 얼마 되지 않는다. 지하자원을 채굴, 운송, 가공, 폐기하는데 요구되는 물을 포함해 우리가 입고 먹는 농축산물을 기르고 가공, 폐기하는데 물이 많이 들어간다. 한 사람이 일 년에 1톤의 물을 마신다면 생활용수는 많아야 100톤이지만 농수축산물에 들어가는 물은 2000톤으로 올림픽 규격 수영장 절반을 채울 정도라고 한다.

 

지구에는 14억㎦에 달하는 물이 있지만 그 중 97퍼센트는 바다에 있고 육지의 3분의2는 빙하로 얼어붙었다. 남은 민물의 대부분은 지하 암석의 대수층에 있으니 사람이 활용할 수 있는 물은 고작 20만㎦에 불과하다. 하지만 지구의 살아 있는 모든 생명체의 몸을 구성하는 물이 1000㎦이므로 그 정도면 넘친다. 문제는 강, 호수, 낮은 지하수, 그리고 음식에 포함된 물이 제한돼 있다는 거다. 어떤 지역은 물이 넘쳐 문젠데 갈증에 시달리는 곳도 많다. 물은 무겁다. 먼 곳에서 담아오기 어렵다. 물이 부족한 지역이라면 인구가 원래 드물었는데 요즘은 아니다. 크고 작은 송수관이 물을 끌어들이면서 사정이 달라졌다.

 

포항제철이 영천댐에서 물을 받자 금호강은 바싹 말랐다. 갈수기가 되면 공업단지와 농업단지에서 흘러든 물로 주민들은 악취로 고통을 받는다. 물을 재활용하면 금호강은 다시 맑아지겠지만 영천댐에서 물을 끌어들이는 비용이 더 적다며 재활용에 투자하지 않는다. 하지만 무언가 계산이 잘 못 되었다. 자연이 받는 피해, 맑은 하천에서 누릴 시민과 후손의 권리, 금호강이 말라붙어 발생하는 숱한 문제들은 계산에 넣지 않은 게 분명하지만, 국가 기간산업의 이익을 위해 감내하란다. 그 이익은 자연과 주민과 후손이 입는 피해를 보상하지 않기에 발생할 수 있다.

 

아파트로 뒤덮인 도시는 어떤가. 냉온수가 완비된 부엌과 화장실은 물론이고 앞뒤 베란다의 꼭지를 돌리면 팔당댐의 인공호수에 모여든 물을 쉽게 받아 쓸 수 있는 수도권의 시민들은 상수원 보호를 위해 겪는 주민들의 고통에서 대체로 절연되었다. 북청물장수에게 의지했을 때 몸에 밴 절약 습관은 틀면 쏟아지는 사워 물에 흔적도 없이 씻겨나갔다. 성냥갑 같은 판상형이든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아 오르는 탑상형이든, 도시의 아파트는 물이 사흘만 나오지 않으면 피난가야 한다. 싱크대에 쌓인 그릇만이 아니다. 화장실마다 악취가 진동하니 도저히 견디기 어려울 것이다. 전기마저 들어오지 않는다면? 천재지변이나 전쟁, 즉각 대비할 수 없는 사고로 중앙 공급체제가 무너지면, 아파트는 그 순간 사람 살 수 없는 곳으로 바뀌고 말 것이다.

 

우리는 석유와 달리 물은 수입하지 않는다. ‘물 부족 국가’라는 ‘4대강 사업’ 주체의 터무니없이 낡은 주장과 관계없이 상하수도 관리가 거의 완벽한 우리나라는 현재 일부 도서와 산간지방을 제외하고 사용하는 물이 전혀 모자라지 않다. 오히려 16개나 되는 대형 댐으로 흐름이 차단되어 높아지면 4대 강의 물이 오염될 테고, 당연히 높아지는 지하수가 오염돼 마실 물이 부족해질 것으로 수자원 전문가들은 걱정한다. 그땐 물을 수입해야 하나. 한데 우리나라는 이미 막대한 물을 수입한다. 순수한 물이 아니라 식품과 의복을 생산하는데 들어간 ‘가상수’(假想水 virtual water)를 말한다. 가상수를 수입하지 않으면 우리는 먹고 입을 것이 급격히 줄어든다. 양모와 면화의 거의 100퍼센트, 농작물의 4분의3을 가상수와 함께 수입하지 않던가.

 

최근에 번역 출간된 《강의 죽음》에서 프레드 피어스는 ‘물을 아끼자, 목욕은 친구와 함께’라는 문구가 쓰인 티셔츠를 단지 재미로 사지는 말자고 권한다. 뜻이야 좋지만 티셔츠 한 벌에 들어가는 목화 250그램을 위해 욕조 25개 분량의 물이 요구되기 때문이란다. 힌두쿠시와 톈진 산맥에서 발원하는 거대한 아무다리야 강과 시르다리야 강이 오랜 세월 흘러들어 1000㎦의 물을 담았던 아랄 해는 시방 사라질 정도로 황폐해졌다. 아랄 해가 농도가 높은 3개의 소금물 웅덩이로 버림받은 이유는 목화였다. 구소련에서 이른바 ‘인민 목화’를 위해 40년 이상 사막 지역으로 물길을 돌리자 바싹 말라버린 것이다. 경찰의 감시 하에 할당 목표를 채워야 했던 목화도 이제 생산량이 크게 줄었다. 물을 흥건히 뿌려야 재배되던 목화밭이 소금밭으로 변한 까닭이다. 면화 주 생산지인 미국과 인도의 사정도 비슷하다. 면화를 막대하게 수입하는 우리는 유행이 지났다며 멀쩡한 옷을 버리고, 더 많은 옷을 산다.

 

밀 1킬로그램을 생산하려면 1000리터의 물이 필요하다. 쌀은 그 두 배에서 다섯 배지만 우리는 수입하지 않는다. 우리 땅의 논은 홍수와 가뭄을 완충하며 지하수위와 고유 생태계를 보전한다. 쇠고기 1킬로그램을 위해 물 2만4천 리터가 필요하고 우유 1리터를 생산하는데 2천 리터 이상의 물이 들어가는데, 우유를 가공하는 치즈는 1킬로그램을 시장에 내놓는데 5천 리터의 물이 요구된다. 소비를 크게 줄일 수 있는 설탕 1킬로그램에 3천 리터의 물이, 커피 1킬로그램에는 2만 리터의 물이 필요한 반면 토스트 한 쪽에 150리터, 햄버거 하나에 3천 리터, 밥 한 그릇에 100리터의 물이 들어간다. 우리가 어떤 식단을 마련하는가에 따라 소비되는 가상수의 양은 제각각이다. 수입보다 자급, 산업농보다 가족농, 화학농보다 유기농, 육식보다 채식이 물 소비를 줄인다.

 

우리나라와 일본은 가상수 수입이 많은 국가에 속하지만 미국은 가상수 최대 수출국이라고 한다. 자연환경에서 얻는 물의 3분의1을 수출할 정도라고 한다. 식량을 수출하는 국가들 덕분에 우리나라는 물이 부족하지 않게 된 걸까. 지금처럼 흥청망청 먹고 마시고 버릴 수 있는 건 막대한 가상수를 수입할 수 있기 때문일지 모르지만, 지구온난화가 가속되는 지구촌은 석유위기가 목전인데 이런 호사는 언제까지 가능할까. 분명한 것은 4대강과 갯벌이 자연스럽던 시절, 가상수를 거의 수입하지 않아도 우린 먹고사는데 아무 불편이 없었다는 사실이다. 1960년대, 1주일에 한 번은 꼭 목욕하라고 선생님이 당부해도 지키기 어렵던 시절, 우리 강산의 물은 언제나 맑고 풍부했으며, 하늘은 푸르렀고 이웃은 다정다감했다. (작은책, 2010년 7월호)

치즈, 우유마시는 걸 자제해야 할 판이네요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