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인간

디딤돌 2014. 7. 9. 16:10


채식주의자까지 아니지만 여지가 있으면 피해온 지 만 10년이 훌쩍 넘었다. 물고기는 여전히 즐기고 가끔 낙농제품도 먹으며 김밥이나 짜장면에 들어간 고기를 골라내지 않으니 고기를 철저히 사양하는 건 아니다. 내색하기 싫어 고기집이나 설렁탕집에 어울릴 때 가끔 입으로 들어오는 고기가 있지만, 예전처럼 반기지 않는다.


무사 계급 이외에 고기를 먹지 못한 일본에 채식 위주로 메뉴가 많을 텐데, 의외로 채식주의자를 위한 메뉴를 선보이는 식당은 없다고 한다. 우리도 비슷하다. 채식주의자들이 기억하는 몇 안 되는 식당 이외에서 완전한 채식 메뉴를 찾기 어렵다. 일본처럼 백성에게 고기를 금지하지 않았어도 평소 푸성귀 위주로 먹어왔던 우리에게 어느새 육식이 자유로워졌는데, 그 때문일까? 채식 고집하는 이를 불편하게 여기는 분위기가 생겼다.


반면 고기를 많이 먹어온 서양에 채식주의자를 위한 식당이 적지 않고, 웬만한 식당에 채식인을 위한 메뉴가 별도로 마련돼 있다. 고기 소비량이 많은 만큼 축산의 비윤리적이고 생태적인 문제를 인식하는 이가 많다. 그러니 채식주의자도 많겠지. 고기를 편히 먹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우리와 일본은 채식주의자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 하지만 아직 참을만하다. 고기집이라도 곁들이는 채식 식단이 풍부하다. 과식도 피할 수 있다.


명절이나 생일 때 쇠고기를 겨우 맛보았던 우리는 가정의 식탁에 고기를 빠뜨리지 않는다. 식구가 좋아하기 때문이라는 건 핑계로 보인다. 나물과 국을 위해 푸성귀 다듬고 양념하기 귀찮아하지 않은가. 그러니 수입고기의 양이 많은데, 광우병 위험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못한 미국산도 적지 않게 들어온다.


광우병 위험 요인이 많은 소의 도축 부산물을 돼지와 닭의 사료에 섞는 미국은 돼지와 닭 도축 부산물을 소에게 먹인다. 따라서 광우병 교차위험이 쇠고기에 도사리고 있다. 지난 64일 미국에서 4번째 광우병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언론이 밝혔지만, 문제의식을 가진 미국의 전문가와 시민단체는 그보다 훨씬 많은 광우병 사망자가 치매로 진단돼 은폐되었을 거로 의심한다.


광우병은 생후 30개월이 훨씬 넘은 소에 특히 많다. 노쇠해 우유 생산이 준 젖소나 송아지를 낳다 기력을 잃은 소가 그렇다. 그런 소에서 얻는 고기는 부드럽지 않아 지방과 섞어 분쇄해 햄버거와 같은 패스트푸드에 들어가는데, 양이 많은 만큼 무척 남는다. 미국은 우리 정부에게 그 고기를 수입하라고 오래 동안 압박해왔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가입을 우리에게 요구하는 미국은 30개월이 넘은 자국 쇠고기 수입을 그 조건으로 걸었다. 미국이 요구하면 응하기만 했던 우리 정부는 촛불집회를 기억하는지 엉거주춤한 자세를 보인다. 하지만 결국 수입할지 모른다. 미국산 30개월 이상의 쇠고기 수입은 광우병 수입과 다르지 않다. 미국처럼 젊은이의 치매까지 늘어날 수 있다.


무시무시한 광우병을 피하려면 미국산 쇠고기를 외면해야 한다. 우리 정부가 미국의 요구에 응하더라도 소비자가 현명하면 그뿐이다. 나아가 가족의 건강을 위해 육식을 줄일 것을 권한다. 성인병 거의 없던 조상이 증명하듯, 친지의 생일이나 명절에 먹는 정도로 만족하면 어떨까. 우리 몸은 송곳니와 어금니 비율 이상의 육식을 원하지 않으므로. (푸른두레생협 소식지, 20147월호)

잘난 채식주의자가 육식주의자 비난하는거 보기 불편하네요.
멋진 서양은 채식주의자를 위한 별도 메뉴가 있다고 잘난척이지만
일인당 육류소비량은 한국을 압도하는게 현실이구만...
이면을 보지 못하고 생색내기용 채식은 보기 불편합니다.
인천대학교 평생교욱원 기후.에너지교육 정말 좋았습니다. 네이버를 사용하다 보니 이제야 찾아보게 되었네요... 좋은 정보들 앞으로도 잘 읽고 느끼고 가겠습니다..^^
반성하세요

나라 혼란 일으키는 광우병 사태 논란

유머, 그리고 거짓선동으로 된 광우병
민주당의 정치 수단으로 가져간 나라혼란 광우병

제발 간첩새기들 꺼지시길

글삭하세요, 부끄러운줄알아야지 사람이

대한민국 사람아니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