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추억

디딤돌 2010. 10. 14. 14:16

《착한 에너지 기행》, 김현우 외 6인 지음, 이매진, 2010.

 

인터넷에서 다소 엉뚱하게 유행하는 ‘착하다’는 말. 원래 마음씨 고운 이의 바른 행동을 말할 것인데, 《착한 에너지 기행》을 보니 꼭 사람에게 사용하지 않아도 될 듯하다. 좋은 에너지를 착하다 하니 더욱 살갑게 다가온다. 내일의 에너지를 걱정하는 젊은이의 고민과 착한 대안을 살펴보는 일은 자체로 의미가 크다.

 

착한 에너지가 있다면 미운 에너지도 있을 터. 미운 에너지는 무엇일까. 《착한 에너지 기행》에서 소개하는 에너지, 다시 말해 태양이나 바람과 같이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고 위험하지 않아 지역 공동체가 쉽게 설치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와 다른 개념의 에너지일 것이다. 저자들은 굳이 지적하지 않았지만 온실가스를 내뿜으며 바다에 온배수를 내보내거나 폐기물로 자손만대의 안위를 위협하는 화석연료나 핵발전, 깊은 산과 바다의 생태계의 기반을 흔드는 대형댐의 수력이나 조력발전이 미운 에너지가 아닐까.

 

압축성장으로 에너지 소비가 남다른 우리나라는 온실가스 배출량도 많은 국가에 속한다. 그러니 착한 에너지를 찾으려면 먼저 고민하고 행동한 국가를 방문해야 한다. 그래서 찾은 곳은 독일과 오스트리아, 일본과 영국, 덴마크와 벨기에였다. 또한 착한 가면을 쓴 미운 에너지를 서구에 공급하다 엉망이 된 타이와 인도네시아 그리고 버마를 다녀왔고 태양광 발전으로 희망을 찾으려는 라오스를 방문했다. 타산지석을 발판으로 이 땅에 착한 에너지를 정착시키지 않으면 안 된다는 착한 신념의 발로였기 때문이리라.

 

《착한 에너지 기행》은 착한 에너지의 보급을 위해 동분서주하는 그들 나라의 고위관료와 활동가들을 만났다. 그들은 전혀 유별나지 않았다. 지금과 같은 에너지 체계로 내일을 지탱할 수 없다는 사실이 행동의 기반이기에 지나치게 점잔을 빼는 말투도 거룩한 표정도 복잡한 의전도 없었다. 같은 마음을 가진 이를 반갑게 만나 기꺼이 도우려는 모습이었다. 그래서 숨길 게 없는 그들은 착한 에너지는 지역 공동체에서 자유롭게 설치해 누구나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걸 강조한다. 따라서 지역에서 만든 전기가 시중의 전기보다 단가보다 높으면 그 차이를 지원해준다. 그래야 착한 에너지가 널리 보급되고 온실가스 배출도 줄어들지 않겠나.

 

최근 대통령이 주제하는 녹색성장위 보고회를 개최한 우리 정부는 “2015년까지 태양, 풍력, 수력 등 신재생에너지 개발에 총 40조원을 투자해 이 분야 세계 5대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핵발전과 조력발전을 포함하지 않아 다행이긴 한데, 우리나라는 지역 공동체를 위한 발전차액 보전이 아니라 거대 에너지 기업에게 신재생에너지 의무할당제를 부과하는 정책을 편다. 거대 기업에 의존하는 에너지 체제를 고수하겠다는 건데, 그 때문에 대형 조력발전과 태양광 발전으로 해양생태계와 산림 생태계가 마구 훼손되는 일이 벌써부터 계획되고 또 자행되고 있다. 착한 가면의 미운 에너지가 되고 만다.

 

결국 에너지도 중앙의 생산자가 아니라 지역의 소비자가 끌어가야 착하게 된다. 착한 젊은이들이 쓴 《착한 에너지 기행》은 그 사실을 독자에게 현장감 있게 알려준다. (시사in, 20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