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인간

디딤돌 2010. 11. 21. 15:56

 

요즘 주춤한 곳도 있겠지만 전국의 많은 보건소는 무료로 불소양치액을 보급한다. 교사에 따라 거부하기도 한다지만 아직도 많은 초등학교는 아이에게 불소양치를 강요한다. 불소는 이를 단단하게 해 충치를 예방해준다고 사람들은 믿지만 불소는 매우 위험한 독극물이라는 상식은 자리잡지 못했다. 그래서 불소는 많은 치약에 들어갔고 껌에 넣었다. 불소는 이를 튼튼하게 만드는 비타민인가.

 

불소양치는 충치를 50퍼센트 이상 예방한다고 주장하는데 그 역학기록은 명확하지 않다. 불소를 옹호하려는 측에서 자료를 선별하고 가공했다는 의심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불소가 전혀 없는 양치로 비슷한 효과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분명한 것은 밥 먹고 칫솔질만 잘 해도, 당분이 많은 과자나 음료수를 마시고 물로 양치만 해도 불소양치가 전혀 불필요할 정도로 충치 예방효과가 뛰어나다는 사실이다.

 

가족 구성권 모두의 충치예방을 위한다며 보건소는 잠자기 전에 1분 동안 10밀리리터의 불소양치액을 치아에 골고루 닿게 가글하라고 안내하면서 당부도 잊지 않는다. 불소양치액을 뱉고 적어도 30분 동안 물이나 음식물을 포함해 아무 것도 먹지 말라는 거다. 심지어 침도 삼키면 안 된다고 주의를 준다. 불소가 없는 물로 다시 철저히 양치를 해도 마찬가지다. 30분 이내 잠이 들면 침을 삼키는 경우가 누구나 많은데.

 

문제는 학교다. 아직 칫솔질이 서툰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은 1분 동안 가글하는 것이 어렵다. 많은 아이들이 그 과정에서 삼킨다. 선생님은 친절하게 한 모금 더 주지만 그 한 모금에 들어간 불소는 아이들에게 대단히 위험한 농도다. 300피피엠이 넘는 농도로, 수돗물불소화가 우리보다 광범위한 미국은 불소농도를 1피피엠으로 맞춘 치약을 어린이가 삼켰을 때 당장 병원에 가라고 경고한다. 삼키는 치약의 양은 양치액보다 훨씬 적어도 그렇다.

 

쥐약의 주성분인 불소는 비소보다 강력한 발암물질이다. 자연계에 비교적 안정된 화합물로 존재하는 불소도 물과 만나면 반응하므로 불소를 많이 함유한 지하수를 과다 복용하면 위험할 수 있다. 2006년 12월 강릉시 사천면의 마을 어린이 7명이 모두 노란 석회처럼 이가 변색되더니 내려앉거나 구멍이 생긴 까닭은 11피피엠의 불소가 섞인 지하수에 있었다. 건드리기만 해도 부서지는 이는 자연에 흔해 존재하는 불소화합물 때문이었는데, 불소양치액에 넣는 화합물은 화학적으로 불안정한 알루미늄 제련공장 폐기물이거나 인산비료 공장의 폐기물이다.

 

물과 닿으면 격렬한 반응을 하는 양치액 속 300피피엠 이상의 불소화합물은 몸에 축적된다. 아교질이 많은 어린이의 뼈는 부드러워야 한다. 그래야 성장이 지장이 없고 부러지더라도 쉽게 붙는데 불소 때문에 단단해지면 평생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안길 수 있다. 문제는 나이가 든 성인, 또는 노인에게 발생할 수 있다. 지나치게 단단해진 뼈는 쉽게 부러지거나 깨질 수 있고, 일단 부러지면 잘 붙지 않아 평생 치명적인 고통에 빠질 수 있다. 암 발생이 의심된다는 연구도 속출한다.

 

독성을 알리지 않은 채, 불소가 포함된 지하수를 마신 이의 치아가 더 단단하다는 철지난 경험을 발판으로 수돗물에 공장 폐기물인 불소를 0.8피피엠 이하로 넣겠다는 편협한 독선이 여전히 중단되지 않고 있다. 맞벌이 부모가 7살 이하 어린이의 양치를 돌볼 수 없어 나타나는 충치를 예방한다면서 공중보건을 앞세우지만, 수돗물에 불소를 넣으면 누구나 무차별적으로 불소를 마셔야 한다. 공중보건을 위한 7살 이하 어린이의 충치 예방은 세심할수록 확실하다. 이가 없는 아기, 병약자, 임산부까지 강제로 불소를 마시게 하는 건 아무리 좋게 말해도 치명적 오만일 뿐이다.

 

0.8피피엠의 불소도 민감한 이의 치아에 지워지지 않는 반점을 생기게 하지만 노인에게 치명적인 골절을 일으킬 수 있다. 최근 식생활 개선과 양치 교육은 수돗물불소화 없어도 충치 발생이 현저히 낮아졌다는 연구가 나온다. 불소는 최대한 피해야 할 독극물이지 권장해야 할 비타민이 아니다. 아이의 건강과 자신의 노후를 생각하는 이라면 수돗물불소화에 적극 저항해야 한다. (요즘세상, 2010.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