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추억

디딤돌 2010. 3. 31. 01:11

《석유 종말 시계》, 크리스토퍼 스타이너 지음, 박산호 옮김, 시공사, 2010.

 

재생가능에너지의 시민기업인 ‘시민발전’을 이끌던 박승옥은 자신의 책 《잔치가 끝나면 무엇을 먹고 살까》에서 색다른 그래프를 선보였다. 세로 2.8센티미터에 가로 9.5센티미터인 직사각형 안에 그린 “석유 소비를 나타낸 도표”로, 그 도표는 서기 0년에서 4000년까지 나눈 가로축의 가운데 지점, 다시 말해 1900년경부터 순식간에 치솟는 석유 소비가 1973년 부근에서 잠시 주춤하다 2000년대를 지나 곤두박질치는 모습을 잘 보여주었다. 흥미로운 건 설명이었다. “이 도표를 석유 생성 시기까지 연장해서 그리면 왼쪽으로 17킬로미터나 종이가 더 필요하다.”

 

석유 잔치는 끝났는가. 많은 책이 위기를 점친다. 수억 년 전부터 땅 속에 고이 간직돼 있던 석유를 본격적으로 소비한지 고작 100년 만에 석유 없는 세상을 대비하라고 요구한다. 경기가 주춤하면 일시적으로 가격이 떨어지는 현상이야 더러 있겠지만 드러난 정황을 미루어볼 때 머지않아 잔치가 끝날 것이라며, 석유 대체 방안을 제시하면서 지금과 같은 삶은 가능하지 않다고 독자를 다독거린다. 하지만 석유 문명의 완고한 편의에 구속된 현실 사회에서 일탈할 수 없는 독자들은 딱히 행동할 바를 찾지 못한다. 물론 독자 이외의 시민 대부분은 관심도 없겠지만.

 

《석유 종말 시계》의 저자 크리스토퍼 스타이너는 세계적 대중 경제 잡지 포브스의 수석기자라서 그런지 그의 글은 독자에게 흥미롭게 다가온다. 석유정점의 진실과 그에 따라 발생할 국제 사회의 위기를 적나라하게 전달하지 않는 대신, 공급이 부족해지면서 필연적으로 가격이 상승할 시대에 맞게 변화될 우리의 일상을 손에 잡힐 듯 예상한다. 편의를 잃어 고통스러울 내일을 암울하게 예견하는 게 아니다. 혼란이야 없지 않겠지만 상황에 견뎌낼 대안을 구체적 사례를 들며 탐색하는데, 그 모습은 그리 멀지 않았던 과거의 삶이다. 그는 석유 가격이 오르며 변할 미국인의 일상을 따라가지만 우리 역시 관심을 가져야 할 변화임에 틀림없을 것이다.

 

크리스토퍼 스타이너는 휘발유 가격을 기준으로 잡았다. 자동차 없이 일상이 불가능하다는 미국의 상황이므로 선뜻 이해가 된다. 1갤런이면 3.78리터, 현 시세로 1달러는 1100원 정도니까 휘발유 1갤런이 4달러라면 4400원. 우리보다 분명히 싼데 미국에서 1갤런에 4달러였던 때는 그리 많지 않았다. 두 차례 중동 발 석유 위기나 얼마 전 투기로 의심되는 가격 폭등이 거듭될 때를 제외하면 2달러에서 4달러 사이였다. 하지만 앞으로 사정은 달라질 것으로 크리스토퍼 스타이너는 주장한다. 급증하는 소비에 비해 산유량은 늘어나지 않기에 그렇다는 거다. 1000명 당 750대의 자동차를 굴리는 미국과 달리 중국은 4대에 불과하지만(2007년 세계 도로연맹의 자료는 1000명 당 24대) 앞으로 급증할 게 아닌가. 2007년 세계 도로연맹의 통계로 1000명 당 319대인 우리나라도 늘어날 것이다.

 

《석유 종말 시계》 저자의 탐색은 1갤런의 휘발유가 4달러일 때부터 시작된다. 시추와 정유 시설이 낡고 새로 찾는 유전보다 닫는 유전이 훨씬 많더라도 1갤런에 4달러를 유지한다면, 자동차의 주행거리가 다소 짧아지고 기름을 많이 소비하는 자동차가 주춤할지언정 일상에 변화는 없을 것인데, 6달러가 되면 사정이 달라질 것이다. 한 가족이 두세 대를 굴리는 미국인이 아닌가. 2달러일 때 월 400달러를 휘발유 값으로 쓰다 800달러를 더 내야한다면 기존 대중교통 이용을 늘릴 미국인은 우선 기름을 펑펑 소비하는 스포츠 유틸리티 승용차, 다시 말해 SUV부터 포기할 것이다. 덕분에 교통사고 사망률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크리스토퍼 스타이너는 유가가 10퍼센트 오를 때마다 교통사고 사망률이 2.3퍼센트 줄어든다는 통계자료를 제시한다. 보행자가 느는 만큼 비만인구가 줄고 미세먼지가 감소하는 만큼 폐가 깨끗해지겠지만 고속도로 유지비 확보를 위해 정부는 통행료 징수를 고려하게 될 거로 덧붙인다.

 

1갤런 당 8달러의 시대로 접어들면 지금도 정부 보조금을 받으며 간신히 유지되는 항공사들이 줄줄이 도산할 것이다. 대형 리조트와 도박장과 유학생이 크게 줄 것으로 예상하는 크리스토퍼 스타이너는 망할 가능성이 있는 항공사에 그것 참! 우리 국적 항공사를 당연한 듯 포함시켰다. 10달러가 되면 자동차들은 석유에서 전기로 엔진을 바꿀 텐데 무작정 집집마다 콘센트를 꽂으면 정전사태가 빈발할 것으로 본다. 따라서 주유소처럼 충전된 배터리를 교환하는 사업이 급성장하리라 예상한다. 12달러가 되면? 시외로 확산되던 도시가 자신의 폭을 대폭 줄일 것이다. 직장과 학교와 시장과 관공서가 사는 곳 가까이에 있는 이른바 컴팩시티의 시대가 열린다는 거다. 한데 크리스토퍼 스타이너는 송도신도시를 그 모범으로 꼽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론에 충실한 나머지 정보에 어두웠나보다. 컴팩시티는 갯벌을 매립한 초고층 송도신도시의 베드타운이 아니라 유럽의 자연에 가까운 신도시를 살펴야 한다.

 

가솔린 1갤런에 14달러가 되면 막대한 석유를 퍼부으며 중국에서 수입한 저가 상품을 토해내는 월마트와 같은 대형 소매상이 파산하고, 16달러가 되면 원양 참치가 워낙에 부담돼 초밥이 자취를 감추며, 18달러가 되면 철도가 고속도로를 접수하게 될 것으로 탐색하는 크리스토퍼 스타이너는 군대까지 에너지 절약 작전에 돌입할 수밖에 없을 거로 예상하는데, 맙소사 20달러가 될 때 그만 엉뚱한 상상을 한다. 핵발전을 옹호하는 게 아닌가. 하지만 긍정적 신호도 탐색한다. 가족과 친지가 가까이 모여 제철 제고장 유기농산물을 먹는다는 식이다. 덕분에 땅도 사람도 건강해질 거로 기대하는데, 모두 석유 가격 상승의 결과로 본다. 만일 값싼 대체 연료가 나온다면? 도루묵이 되겠지.

 

결과적으로 환경에 긍정적이지만, 끊임없이 경제적 이유로 석유 문명의 대안을 찾는 《석유 종말 시계》의 저자 크리스토퍼 스타이너는 과학기술이 제공하는 편의는 포기할 생각은 없을 거로 보인다. 그는 학부에서 토목을 공부했다. 지구온난화의 대안이라며 밀어붙이는 토건정권의 ‘4대강 사업’에 침묵으로 일관하는 우리의 과학기술은 종말을 향해가는 석유문명을 대비해 시방 어떤 구상에 빠져 있을까. (우리와다음, 2010년 5-6월호)

내가 어떤 강물에든 빠져 죽으면 4대강 사업을 중단한다는 보장만 해준다면 빠져 죽고 싶은 심정임다.
아무리 권력이 좋기로 이럴수는 없는 것이지요. 국민 알기를 머슴 아니며 전혀 의식없는 동물 정도로
생각하는 ....그러는 자신도 같은 부류일텐데. 자신이 대통령이기전에 대한민국의 국민임을 잊지 말아야 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