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동물

디딤돌 2010. 1. 28. 13:13

송어는 연어와 여러 가지가 비슷하다. 크고 늘씬한 체형과 등지느러미와 꼬리지느러미 사이에 기름지느러미라고 전문가들이 말하는 작은 지느러미가 더 있는 것도 비슷하지만 가을이면 맑은 물이 풍부한 강의 상류로 올라가 알을 낳는 행동까지 꼭 닮았다. 암컷이 힘찬 꼬리질로 자갈 바닥을 파낸 후 알을 낳으면 수컷이 그 위에 방정하는 모습이 그렇다. 한데 송어는 오직 동해안으로 흐르는 작은 하천을 오른다. 그런 하천들은 파도가 밀어놓는 모래언덕에 막혀 평상시 하구가 닫히는 경우가 많은데, 장마철 지나 큰 비가 백두대간을 한바탕 적시면 노도와 같이 불어나는 강물이 모래언덕을 즉각 터놓을 터. 해안에서 때를 기다리던 송어들이 일제히 강으로 오르는 것이다.

 

10월, 차가운 계곡에 알을 낳는 송어는 기진맥진 숨을 거두고, 얼음 아래에서 겨울을 난 어린 송어들은 봄이 완연해진 4월이면 바다로 돌아가는데, 그 길은 언제나 쉽지 않다. 꺽지나 쏘가리, 물총새나 청호반새와 같은 천적들이 길목을 노리기 때문만이 아니다. 때는 갈수기. 동해안의 거센 파도가 만들어놓은 모래언덕은 어린 송어가 건너뛰기에 높지 않은가. 그래도 대부분의 암컷들은 물길이 터지길 기다리며 바다로 나가지만 수컷 중엔 요령피우는 녀석들이 꽤 있는 모양이다. 수온이 차가운 상류로 돌아가 송어에서 산천어로 일상을 바꿔 주저앉는 거다. 학자들이 어렵게 육봉형((陸封型)이라고 풀이하는 산천어는 대부분이 수컷인 사실상 송어다.

 

바다에서 2년 반을 머물며 40센티미터 이상 몸을 키운 송어들이 대거 올라올 때, 마중 나온 듯 길목을 지키는 산천어들은 산란과 방정 뒤 목숨을 잃고 마는 송어와 달리 이내 기력을 되찾고 다시 내년을 기다린다. 차가운 계곡에서 수서곤충과 작은 물고기를 먹으며 몸에 기를 단단히 보충했기 때문인가. 홈그라운드 이점이 작용한 건 아닐까. 어쩌면 철이 덜 들어 그럴지 모른다. 다 자라야 송어의 절반인 20센티미터에 그치는 산천어는 송어 어릴 적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다. 연갈색 등에 산재하는 작은 갈색 점과 별도로, 일종의 몽고반점처럼, 다 자란 송어가 벗어버린 무늬, 아가미 뒤에서 꼬리까지 10개 내외의 긴 타원형의 점을 간직하는 것이다.

 

우리 동해안에서 사할린과 오호츠크 일원의 차가운 바다에 분포하는 송어는 우리나라에서 보여주는 습성 그대로 자신의 모천에 알을 낳으러 오른 뒤 산천어로 남는 경우가 많은데, 차가운 물을 떠나지 않아 그런가. 찰진 살이 여간 맛있는 게 아니다. 속살이 소나무처럼 붉어 그리 이름 붙었다는 송어(松魚)도 물론이지만 산천에 남은 산천어(山川魚)도 기막히다. 동의보감에 “독이 없다”고 쓴 허준이 “달다!” 했다는 게 아닌가. 필수아미노산과 비타민이 풍부할 뿐 아니라 콜레스테롤 축적을 막고 혈액 순환을 돕는 지방산을 비롯해 뇌와 망막, 피부와 생식기능을 돕는 물질이 많으며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하는 물질까지 함유한다고 영양학자들은 상찬하는 이유가 다 무엇이랴.

 

동해로 흘러드는 하천에 두루 분포하던 산천어는 예나 지금이나 중요한 식용 민물고기임에 틀림없겠으나 요즘 동해안의 하천에서 통 만나기 어렵다. 하천을 가로막은 댐과 보가 송어의 모천회귀를 방해하는 까닭인데, 그 때문일까. 강원도 삼척의 한 양어장에서 송어의 알을 받아 산천어 수컷과 인공으로 교배시켜 계곡에 방류하는 일을 지속하고 있다고 한다. 산천어가 양식장의 노고에 감사해 할지 알 수 없지만, 송어의 자유로운 왕래를 보장할 수 있도록 댐과 보를 당장 헐어낼 수 없다면 안전한 어도(魚道)를 설치하는 것이 양식보다 시급하리라 생각한다. 찰진 살코기의 맛이 그리운 까닭이 아니다. 모름지기 동해안의 하천은 슈베르트의 연가곡 ‘겨울 나그네’에 묘사된 것처럼 ‘화살보다 빠른’ 산천어가 눈에 띄어야 생기가 넘치기 때문이다.

 

무순 연유가 있었던 걸까. 동해안의 하천에 머물러야 할 산천어가 한강 상류에 모습을 지천으로 드러내는 게 아닌가. 제 스스로 넘어갔을 리 없으니 누가 옮긴 거다. 가끔 거대한 지진으로 산비탈이 크게 허물어지거나 대규모 도로공사로 분수계(分水界)가 흐트러지면서 일부 물고기들이 자리를 옮기는 경우가 있지만 한강과 낙동강을 비롯해 최근 들어 전국의 하천 상류에서 드물지 않게 보이기 시작한 산천어는 어떤 사람이 지속적으로 옮기는 게 분명하다. 누가 왜 산천어의 분포를 뒤죽박죽 뒤섞은 것일까. 결국 돈이다. 돈벌이를 위해 산천어 대규모로 양식해 여기저기 하천에 풀어놓는 거다. 해마다 1월 중순에 개최되는 강원도 화천군의 산천어축제장에 가보면 그 실상을 확인할 수 있다.

 

“얼지 않는 인정, 농지 않는 추억”이라는 슬로건을 우리말은 물론이고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홍보한 ‘제8회 2010 얼음나라화천 산천어축제’의 현장은 지난 1월 9일부터 23일 동안 100만을 훌쩍 넘긴 인파를 한강 상류로 끌어들였다. 2킬로미터에 달하는 너른 축제장의 행사는 두꺼운 얼음판에 지름 30센티미터 정도의 구멍을 뚫은 사람들로 빼곡한 루어낚시에서 그치지 않았다. 차가운 풀장에 몸을 던지며 맨손으로 산천어를 움켜잡는 행사도 빠지지 않았고 눈과 얼음을 주제로 하는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마련되었으며 회와 구이를 비롯해 지역 농산물을 전시판매하는 행사도 곁들여졌다. 폐막을 하루 앞두고 축제 담당자는 지난해보다 수입이 10퍼센트 이상 늘었다는 걸 자랑했다던데, 그를 위해 동원된 산천어의 고달픔은 물론 헤아리지 않았다.

 

화천군은 축제를 위해 강원도와 경상북도의 양식장 8군데에서 무려 80여 톤, 30만 마리에 달하는 산천어를 풀어주었다고 축제 담당자는 발표했다. “양적 팽창보다 질적 성장을 통해 관광객들이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마련할 예정”이라며 한강에 살지도 않는 산천어를 그렇게 많이 한 군데 풀어놓아도 한강의 생태계는 편할 수 있을까. “국내를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겨울축제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화천군수는 다짐했다던데, 축제를 위해 희생되는 산천어의 고통은 조금이라도 헤아렸을까. 겨울철 한바탕 축제를 위해 사육되는 산천어의 유전적 다양성은 매우 폭이 좁을 테지만 문제는 밀집된 상태에서 퍼지는 질병이다. 전문가들은 바이러스성 질병이 만연돼 폐사하는 일이 잦다고 일찌감치 발표했다.

 

산천어 축제가 잘 나가자 부러웠는지 질투심이 발동했는지, 경기도 가평군은 송어축제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화천 산천어축제와 같은 날에 팡파르를 울린 축제를 위해 4억 원으로 모두 10만 마리를 풀어주었다던데, 역시 양식한 송어였다. 100만이 넘은 화천이나 80만 명을 기대한 가평이나 프로그램이 엇비슷한 축제에 참여한 수많은 가족과 연인들은 낯선 한강에서 목숨을 내놓아야 하는 산천어와 송어의 처지를 짐작이라도 할 수 있었을까. 타향에 내몰려 희생양이 되는 화천의 산천어는 가평의 송어와 더불어 떠들썩한 겨울 축제가 싫을 게 틀림없다. (사이언스타임즈, 2010년 2월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