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에너지

디딤돌 2019. 2. 7. 22:36

 

최근 인천시 동구의회 위원들이 산업통상자원부를 방문해 송림동에 건립하려는 수소연료전지발전사업과 관련한 면담을 가졌다고 한다. 그 자리에서 의원들은 허가심의기구인 전기위원회 측에 주민 반발을 설명하고 백지화 요구 주민탄원서를 전했다고 언론은 밝혔다.


지난 달 26일 동인천북광장에서 궐기대회를 가진 동구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비상대책위원회는 주민의견 수렴 없는 인허가 절차를 졸속으로 은밀하게 진행한 과정에 분노했다. 송도신도시에 세우려다 20173월 주민 반대로 무산되자 그해 6월 극비리에 부지를 동구로 옮겼더니 산자부가 얼른 허가했다는 게 아닌가.


두산건설, 한국수력원자력, 삼천리가 공동 출자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 ‘인천연료전지에서 2300억 원을 들여 송림동 8-344번지 일원에 시간 당 40메가와트 규모로 20206월까지 짓겠다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흔히 친환경으로 인식돼 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민주사회에서 친환경이므로 주민동의를 생략할 수 없다. 아무리 친환경을 주장해도 그 자체를 결코 인정할 수 없다. 200미터 떨어진 주택에 피해가 없을 거라지만 납득과 동의를 구하려면 살펴야 할 사항이 한둘 아니다.


수소를 재료로 사용하는 전지발전은 깨끗한 물과 열을 생산할 뿐 온실가스와 미세먼지가 발생되지 않으니 친환경일까? 지구 자연의 가장 작은 물질인 수소는 반드시 화합물로 존재한다. 화합물에서 수소를 순수하게 분리하려면 작지 않은 에너지를 투입해야 한다. 산소와 만나면 폭발하므로 수소를 보관하고 옮기는 장치는 충분히 안전해야 한다. 송림동의 그 발전소는 안전을 확보했다고 주장하겠지만, 문제는 그 수소를 어디에서 어떻게 분리해 가지고 올 것인가에 있다.


우주에 무한대로 있는 수소는 발전소로 가져올 수 없다. 난지도 쓰레기 매립장이었던 서울 상암동에 수소 자동차를 위한 충진장치가 있다. 그 수소는 과거 매립된 음식 쓰레기에서 발생하는 매탄가스를 모아서 분리하지만 그 양이 충분하지 않다. 그 수소로 움직일 수 있는 차는 몇 대 되지 않는다. 수입한 천연가스와 원유 정제하는 과정에서 발생해 버려온 부생가스에서 분리하면 비교적 많이 얻을 수 있다지만 석탄이나 천연가스 화력을 대체할 정도는 아니다. 자동차에 넣더라도 한계가 분명하다. 현재 우리나라에 등록된 2000만 대 넘는 자동차의 극히 일부가 수용하기도 벅차다.


천연가스는 자체로 훌륭한 에너지다. 수소를 분리하면 폐기물로 변할 뿐 아니라 과정에 다른 에너지를 허비해야 한다. 이산화탄소와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피할 수 없다. 부생가스를 활용해도 온실가스와 대기오염물질의 발생은 피할 수 없다. 석탄도 마찬가지이므로 남은 수단은 물을 전기로 분해하는 방법인데, 그때 들어가는 에너지는 얻은 수소가 생산하는 에너지보다 훨씬 많다. 전혀 경제성이 없다. 더 큰 문제는 그때 필요한 전기를 어떻게 공급할 것인가에 있다. 화력이나 핵발전이라면 반환경이 아닌가! 태양이나 바람이라면? 다소 수긍할 수 있지만, 그런 에너지는 바로 전기로 사용해야 옳다. 수소를 분리하려고 깨끗한 에너지를 낭비할 이유가 없다.


동구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추진하는 측은 주민에게 설득과정이 부족했다고 생각하는 모양이지만 그럴까? 대부분의 주민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연료전지의 작동방식을 관 끝에서 설명하는 데에서 그치면 곤란하다. 다분히 속임수다. 다시 강조하지만, 수소연료전지발전은 심화되는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 초미세먼지를 줄이는데 거의 기여하지 않는다. 과학적으로 충실한 검토 과정을 거친 후, 부생가스로 분리해 대형트럭에 활용하겠다면 수긍할 수 있을까?


현 동구청장은 절차 중단을 선언했다고 한다. 지난달 18일 기자회견에서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면서 안전성 문제에 대해 충분한 검증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행정력을 총동원해 사업 추진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다짐했지만, 송림동에서 그치면 안 된다. 다음세대의 안전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한다. 작은 기초단체의 요구가 커졌다. 촛불이 탄생시킨 정권의 산업통상자원부, 그 부서의 대답이 궁금하다. (기호일보, 201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