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인간

디딤돌 2014. 5. 29. 00:50

     여진구. 이 조용한 아침에, 당신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당신의 이름을 부릅니다. 듣고 있겠지요? 그렇게 많은 비전을 이야기한 당신이 행동하려는 우리를 외면하지 않으리라는 걸 잘 알고 있으니까요.


     목사 안수를 받고 선배 목사의 강론을 들었을 때, 가난한 신도에게 교회의 건축헌금을 강요하는 분위기에 실망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젊은 여진구는 미친 듯 넝마주의를 했고, 이어 환경운동판으로 투신했다고 했습니다. 그 뒤 우리는 파주의 현장에서 만났습니다. 생태계를 해치는 골프장의 문제를 조사하는 자리였습니다.


     당신이 한 일, 참 많군요. 인제군과 지리산의 생태계를 파괴하는 군사훈련장과 양수 발전소의 문제를 제기하는 자리에 늘 있었습니다. 놀이터가 되는 국립공원을 살리려 동분서주했고 도시에 자연의 숨결을 불어넣는 일에 몰두했지요. 이후 생태보전시민모임을 만들어 열악한 생태계 보전운동에 투신했고 아파트로 사라질 서울의 녹지와 습지 여럿을 보전하게 되었습니다. 그 모임은 지금 뿌리를 단단히 내렸습니다.


     이윽고 부평으로 오셨군요. 삭막해보이는 부평을 자연의 숨결이 깃든 생태도시로 가꾸는데 정열을 쏟기 시작했어요. 행동이 서툰 시민을 격려하고 갈피 잡지 못하는 공직자들을 다독이며 많은 아이디어와 실천 사례를 가슴 벅차게 보여주었지요. 의사의 경고를 거듭 무시하며 솔선수범하는 행동을 즐겁게 보여주었습니다.


     비전기획단장의 확신에 찬 방향 제시와 행동으로 이제 몇 걸음을 떼었는데, 우리는 그만 비보를 들었습니다. 펼쳐놓은 희망을 하나하나 실천하려던 사람들은 홀연히, 너무도 빨리 떠난 당신을 잃고 가슴이 뻥 뚫렸습니다. 하지만 원망하지 않습니다. 당신과 만든 비전을 기억하기에, 어디로 한발 한발 내딛어야 하는지 잘 알고 있으니까요.


     당신이 우리에게 남긴 숙제를 기쁜 마음으로 받습니다. 당신은 방금 이쪽 항구를 떠났지만 저쪽 항구에서 환영합니다. 부디 그 항구에서 편안하기를, 여기에 남은 우리를 격려하기를 부탁합니다. 삼가 명복을 빕니다. (한겨레, 2014.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