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인천

디딤돌 2010. 10. 24. 13:56

 

가을이 깊어지면서 강원도 산악의 단풍이 남녘으로 내려간다. 예년보다 도운 단풍을 따라 무더위와 기상이변에 지쳤던 이들이 산길과 들길을 걷는 것도 좋겠다. 전국은 바야흐로 걷기 열풍에 휩싸였다. 제주도 ‘올레길’이 앞장서자 지리산과 북한산도 ‘둘레길’을 열어 걷기 열풍을 이어준다. 허겁지겁 정상까지 떠밀려 오르지 않고 명산의 둘레 경관을 만끽하며 지역의 문화와 역사를 주민과 호흡하며 걷는 일은 가파른 언덕이 아직 부담스러운 어린 아이나 무릎이 성치 않은 노인에 이르기까지 아무도 경원하지 않는다.

 

움직인다는 것. 사상가 이반 일리치는 일찍이 자동차는 스스로 움직일 권리를 방해한다고 지적했다. 현관 앞에 둔 자동차까지 걸은 뒤 서울을 가든 부산을 가든, 공항으로 가 파리나 뉴욕을 가든 나는 그저 의자에 앉아 주변을 살피기만 했다. 나머지는 기계가 이동시켜주었다. 그 자동차를 위해 사라진 자연은 얼마나 되며 아스팔트에 쏟아내는 온실가스의 양은 또 얼마나 되나. 애 어른 할 것 없이 하체가 부실해진 현대인이 동네 피트니스 클럽의 기계 위에 올라 걷거나 뛰지만 재미가 동반되지 않으니 이내 지친다.

 

1800년대 말, 영국의 지리학자 이사벨라 버드 비숍 여사는 제물포에서 하선하고 서울까지 조랑말을 타거나 걸었다고 하는데, 지금 인천에서 서울로 걷기 매우 어렵다. 종횡으로 누비는 아스팔트가 걷는 길을 온전히 남기지 않았지만 소음과 오염된 먼지가 보행자의 건강을 오히려 부담스럽게 한다. 저녁이 지나 어둑해진 공원과 학교 운동장을 손까지 휘두르며 가족과 씩씩하게 걷는 이웃이 없는 건 아니지만 그리 재미있어 보이지 않는다. 기계에 둘러싸인 일상으로 무력해진 인천의 시민은 큰맘 먹고 제주도나 지리산을 찾아야 하거나 가까운 북한산을 찾아야 하나.

 

비록 녹지가 태부족하고 건물과 아스팔트가 넘치는 인천이지만 동네마다 자동차 소음이 덜한 길을 찾을 수 있다. 근대 역사의 유물과 이야기가 있는 곳, 인천의 특징이라 할 수 있는 갯벌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곳, 나무와 숲이 잘 어우러지며 근사한 경관을 보여주는 곳이 없을 리 없다. 시흥시에서 3방향의 ‘늠내길’을 그린벨트에 조성해 시민들의 발길을 유도하는 것처럼 인천도 구군 별로 시민이 걷고 싶은 길을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다. 이미 ‘나들길’을 조성한 강화군은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

 

연수구도 ‘둘레길’에 높은 관심으로 조성하려고 뜻을 모은다. 비류 백제와 소서노의 기억이 서린 문학산에서 숲 사이를 걸으며 연수구와 송도신도시, 그리고 멀리 시화를 전망할 수 있고 선학동에서 동막까지 승기천을 따라 걷다 봉제산으로 올라 청량산에서 다시 문학산으로 이어지는 16킬로미터의 장정이다. 걷는 중간 중간에 도심의 숲에 자생하는 독특한 나무 군락과 텔레비전에 소개된 적 있는 ‘돌 먹는 나무’도 볼 수 있다. 어머니 치마폭처럼 넒은 지리산 자락이나 햇빛을 머금는 바위가 아름다운 북한산과 같은 경관은 없어도 타는 듯 떨어지는 낙조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그리고 여기저기에 이야기가 있으니 걷는 재미가 쏠쏠하다는 뜻이다.

 

이맘때 지리산 인월면 시외버스정거장은 둘레길을 찾는 외지인으로 주말은 물론 주중에도 북적일 것이다. 한데 정작 인월면의 주민들은 왁자지껄 모여드는 탐방객에 호의적이지 않다. 둘레길에서 주민이 소외되었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배낭에 가득 채운 음식과 음료수만 먹으니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지 않지만 농사일로 바쁜 주민을 비웃듯 자기들끼리 어울리는 모습에서 위화감을 느낀다고 한다. 주민을 제외시키는 길은 지역의 문화와 역사를 음미하며 걷는다는 본래의 취지를 무색하게 한다. 수백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스페인의 ‘카미노 데 산티아고’는 주민이 순례자와 함께 호흡하므로 명성을 유지한다. 강화든 연수구둔 재미를 이어주는 이야기와 지역의 먹을거리, 그리고 주민과 더불어 걷는 길이어야 기억에 오래 남는다.

 

“걸음아 날 살려라!” 회색도시에 지친 시민들이 둘레길에서 되새기고 싶은 말이 아닐까.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가 둘레길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다. (인천신문, 2010.10.28)

처음이니 관광객들이 배낭에 음식을 가져왔을 것입니다.
인월면 주민들이 성심껏 둘레길 탐방객들을 대하면 많은 사람들이
현지에서 식사등 관광을 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
올레. 둘레 할것 없이 너도나도 그럴싸하게 이름을 부쳐놓고 한적하고 호젓한길들을 한푼이라도 벌려는 욕심에 먼지나고 북적이도록 고쳐 놓았으면 그들이 감수해야 하는게 아닌지요?
요즘 누가 그런곳에서 식사 하는 사람이 있겠습니까? 아새끼들 데리고 가면 더욱 더 싫어 할것인데 그저 길을 떠나려면 혼자 아님 두세명 맘 맞는놈들끼리 아무집에나 가서 밥 해달래고 잠좀 자자 들어가 말동무도 해주고 ...뭐 그렇게 다니는게 여행이지 이건 뭐 조사하는것도 아니고 감사 하는것 처럼 몰려 다니면서 잘 닦인길을 다니는면서 닳고닳은 사람들을 만난데서야 .......그래도 길이니 가보기는 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