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개발

디딤돌 2013. 1. 26. 14:29

 

하얀 눈으로 덮인 가로. 미끄럽다. 장갑 낀 손을 호주머니에 넣고 조심조심 걷는 바로 그 길은 얼마 전에 낙엽이 뒹굴었다. 그 낙엽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바람만 불면 우수수 떨어져 뒹굴며 쌓이던 낙엽이 가로에서 말끔히 사라진 건, 구청 환경미화원의 노고 덕분이겠지. 그들에게 이 겨울은 휴식 시간인가. 쌓인 눈을 치우는 환경미화원은 눈에 띄지 않는다.


도시의 가로를 덮은 낙엽은 종류가 많지 않아도 제법 다양하다. 잎이 넓은 플라타너스 낙엽은 운치를 자아내지만 쓸어 담는데 무거울 거 같고, 시도 때도 없이 떨어지는 벚나무와 느티나무 낙엽은 지겨울 것 같다. 역시 잠깐 고되긴 해도 한꺼번에 떨어지는 은행나무의 노란 낙엽이 치우기 편하지 않을까? 가장 귀찮은 건 아파트단지에서 가로로 떨어진 일본잎갈나무의 낙엽일지 모른다. 양도 많지만 쓸어 담기 어렵게 작고 뾰족하다. 가로의 낙엽 한 장 치우지 않은 처지에 괜한 지청구인가.


새벽에 쌓인 눈은 인파에 밟혀 반질반질하다. 삼한사온을 몰아낸 한파는 가로를 얼어 붙여 직립보행을 위협하는데, 연탄재가 사라진 거리에 낙엽이 남았다면 어땠을까. 지나친 육식과 가공식품이 악화시키는 골다공증은 직립보행의 치명적 단점을 부추긴다. 손을 짚고 미끄러지다 골절상을 입는 건데, 노인은 더욱 위험하다. 고관절이라도 끊어지면 치명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의사가 경고하는데, 낙엽 위에 눈이 쌓았다면 완충효과가 있을까. 가로의 낙엽을 그대로 둘 걸 그랬다는 뜻은 아니다. 낙엽들이 모두 어디로 갔는지 궁금할 따름이다.


커다란 마대에 담긴 낙엽의 일부는 남이섬으로 갔다. 낙엽 풀장에 담겨 관광객들이 가을의 운치를 만끽하는데 도움을 주었다는데, 서울시 가로 낙엽의 극히 일부일 뿐이다. 나머지는 구청 환경미화원의 손을 거쳐 어디론가 사라졌다. 인천시는 대부분 시립 양묘장으로 보낸다고 들었다. 양묘장? 묘목을 키우는 곳? 장차 가로수가 될 나무를 키워내는 기관에서 퇴비를 만든다는 건데, 가로수 낙엽이 썩어 가로수의 양분이 된다니 다행이긴 하다. 그나마 자연스러운 일인데, 잘 썩을까.


갈무리 계절을 이은 겨울은 마냥 쉬는 계절이 아니다. 잎을 잃고 앙상해진 가지마다 잎눈과 꽃눈을 성숙시키고 낙엽은 썩는다. 혹한이 몰아쳐도 바싹 마른 낙엽이 모여 썩으며 열기를 내뿜는다면 나무뿌리는 냉해를 입지 않겠지만 낙엽을 잃은 가로수는 이 겨울, 오들오들 떨어야 한다. 지난 가을 책갈피로 거듭난 극히 일부를 제외한 낙엽은 이 시간 양묘장에서 퇴비로 변하고 있을 텐데, 미생물이 제대로 번성하려는지 궁금하다. 날씨가 추워서가 아니다. 구청에서 뿌린 살충제가 여전히 묻어 있다면 미생물이 낙엽에 접근하지 못할 수 있다.


밥이 똥이 되고 똥이 또 밥이 되던 시절, 가족이 먹은 농작물에 식구의 똥오줌을 거름으로 주었을 때, 하늘은 맑았고 땅은 기름졌다. 그뿐인가. 이웃은 따뜻했다. 하지만 양변기가 똥오줌을 빼앗아가면서 땅과 하늘은 화학물질로 오염되고 말았다. 거름 대신 화학비료와 제초제와 살충제 세례를 받은 땅은 많은 수확을 내놓지만 땅을 황폐하게 했다. 이웃과 나누던 농작물이 상품으로 전락하면서 먹는 이는 건강을 잃었다. 화학물질로 오염된 농산물은 첨가물로 맛을 내며 가공했고, 그런 음식을 먹은 사람의 똥오줌에 파리는 달라붙지 않는다.


양묘장에서 썩은 퇴비가 가로수 거름이 되면 좋겠지만 양이 충분하지 않다. 자동차 매연과 살충제에 찌든 낙엽으로 모자라므로 가로수를 관리하는 구청은 다른 거름을 보탠다. 음식쓰레기를 발효시킨 유기질 퇴비를 섞는데, 진한 소금기와 식품첨가물이 뒤섞인 음식쓰레기도 발효가 어렵다. 그래서 그런가, 봄철 가로수와 그 주변의 녹지에 뿌리는 검은 색 유기질비료는 가까이 가기 꺼리게 만드는 냄새가 난다. 충분히 썩으며 발효되었다면 그런 냄새는 나지 않을 것 같다.


음식쓰레기 대신 축산분뇨를 유기질비료로 만들어 뿌리기도 하는데, 대부분의 축산분뇨는 유기질비료의 원료로 마땅치 않다. 유전자를 조작한 농산물을 먹인 축사와 양계장에서 나오지 않았던가. 오랜 세월 유기농산물 보급운동에 나선 한 농부는 요즘 대형 축사에서 나온 비료는 유기질이 아니라고 단정한다. 화학비료와 제초제와 살충제를 뿌린 농작물은 미생물에서 사람까지 온갖 생물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던 흐름을 차단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살충제가 묻은 낙엽도 유기질 비료로 변할 수 없다. 나뭇잎을 갉아먹는 애벌레가 있어야 새가 날아들지 않은가. 애벌레를 먹은 새똥은 훌륭한 거름이지만, 요즘 가로에 새와 애벌레는 아주 드물다.


낙엽을 걷어가지 않고 가로수 아래 모아두면 어떻게 될까. 바람에 흩어져 가로를 지저분하게 만들까? 가로수에 살충제를 뿌리지 않으면 애벌레가 생겨 민원이 쏟아질까? 살충제를 뿌리면 애벌레는 금방 내성을 갖추게 되고, 시간이 지나면서 구청은 더 강력한 살충제로 바꿔야 한다. 독성을 강화한 살충제는 애벌레만 죽이고 새들의 접근을 차단하는 게 아니다. 끈적끈적한 액체에 섞어서 뿌리는 살충제는 지나가는 사람들의 피부에 떨어지거나 호흡기로 파고든다. 아장아장 걷는 아기 때부터 아토피에 고통 받는 이유는 가로와 그리 멀지 않다.


미관을 생각해야 하는 도시에서 낙엽을 치우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애벌레가 사람을 더 싫어할 게 틀림없어도 애벌레에 놀라는 사람들이 아우성치는 민원은 가로수에 살충제를 뿌리게 만들 것이다. 그렇더라도 살충제는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 애벌레가 생기면 새들이 찾아온다. 가로와 가로에 이어진 근린공원에 새들이 모이면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시민들의 정서는 너그로워지며 자연에 대한 배려를 배운다. 새들이 애벌레를 줄이면서 가로수는 건강해지고 양묘장으로 모이는 낙엽은 훌륭한 유기질 비료로 활용될 수 있다.


     한 어린이는 어둠이 비키면 내일이 온다.”고 했는데, 봄은 눈이 녹으면 틀림없이 온다. 편안한 휴식이 건강한 내일을 이어주듯, 겨울이 아무리 추워도 내일을 제대로 준비할 수 있다면 봄은 건강하게 출발할 것이다. 낙엽 대신 쌓인 눈이 반질반질 행인의 발걸음을 조심스럽게 만들지만 눈이 질척질척 녹으면서 봄은 다시 찾을 것이다. 가을철 낙엽이 겨우내 썩어 봄에 뿌려지듯, 그물코처럼 이어진 삼라만상은 건강하게 연결되어야 한다. (작은책, 20132월호)

디딤돌님~^^안녕하세요^^!!
에코볼루션입니다!
좋은정보 보고갑니다~!!
많이 춥습니다. 감기 조심하시구
유익한 정보 공유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