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인천

디딤돌 2016. 8. 19. 14:30


630일 오전, 창원시 도심은 흰뺨검둥오리 가족의 이동으로 작은 소동이 벌어졌다. 창원시 주변 생태연못에서 1킬로미터 떨어진 창원천으로 새끼 11마리가 포함된 흰뺨검둥오리 12마리는 공무원과 경찰 그리고 시민들의 도움으로 아스팔트와 맨홀에서 1시간 가까이 뒤뚱거리며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었다. 흰뺨검둥오리는 우리나라 전국에 흔한 텃새다. 그런 오리 때문에 창원 도심의 도로가 한 시간 마비되었지만 이동 과정을 지켜본 시민들은 아무도 항의하지 않았다. 마음 조리며 안전하게 건너가기를 성원했다.


호주와 미국의 해변에 거북이 나타나면 주민들은 저녁 무렵 도로에 나와 자동차 운전자에게 서행을 당부한다. 알을 낳으려 모래사장으로 나가는 걸 보호해주려는 행동인데, 전단을 받고 표시판을 본 운전자는 서행하다 거북을 피하거나 도로 건너로 옮겨준다고 한다. 자연에 대한 작은 배려는 자신의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 그는 이웃과 사회적 약자를 배려할 것이다.


우리나라도 자연을 바라보는 시선이 많이 달라졌다. 이른 봄에 두꺼비나 북방산개구리가 알을 낳으려 호수나 물 고인 논으로 아스팔트도로를 건너거나 비 내리는 초여름 야심한 밤에 막 변태한 어린 성체들이 도로를 덮을 듯 건널 때마다 자동차의 서행을 당부하는 이가 우리나라에 있다. 하지만 도로는 터진 개구리 사체로 뒤덮인다. 개구리를 위한 이동통로처럼 동물을 위해 서행하는 운전자는 아직 드물다.


지난 81일 인천의 환경단체들은 송도신도시와 배곧대교 민간투자사업의 시행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흥시의 배곧신도시를 잇는 1.89킬로미터의 4차선 배곧대로를 놓아 이동 시간을 10여 분 단축하겠다고 민간 건설업체가 2년 전에 제안한 바 있다. 최근 배곧도시의 민간투자가 경제성이 있다는 한국개발원의 예비 타당성 결과가 나오자 인천시와 시흥시는 반기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에 환경단체들이 문제 제기에 나선 것이다.


환경단체들은 즉각 배곧대교 계획을 반대하라고 인천시에 촉구했다. 습지보호지역과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인천의 마지막 갯벌인 송도갯벌을 관통하는 배곧대교는 저어새를 비롯해 국제적 멸종위기 조류의 서식지이자 도래지를 파괴한다고 걱정하는 환경단체들은 송도갯벌 동쪽에 철새들의 안정적 서식을 도모하는 생태섬을 조성하려는 인천시의 이율배반을 걱정한다. 배곧대교를 계획대로 추진한다면 람사르사무국은 송도갯벌의 람사르등록을 취소할 것이니 인천시와 대한민국은 국제적인 망신을 자초할 것으로 경고했다.


시드니 올림픽을 준비할 때, 보호종인 금개구리가 나타난다는 환경단체의 문제제기를 받아들여 호주 당국은 설계를 마친 주경기장의 위치를 변경했고 그에 따른 비용을 감수했지만 환경올림픽을 표방해 세계적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호주는 손해를 보았을까? 천만의 말씀이다. 호주는 돈으로 살 수 없는 친환경 이미지를 얻었고 이후 올림픽을 유치하는 국가는 친환경을 앞세우지 않으면 안 된다.


배곧대교에 진정 경제성이 있을까? 스스로 찾아온 세계적 희귀조인 저어새를 자동차 소음과 빛으로 몰아내면서 경제성을 내세울 수 있을까? 한국개발원은 생태적 가치를 조사하지 않았을 게 분명하고, 배곧대교를 추진한다면 인천시와 시흥시는 생태맹이라는 지탄을 면할 수 없다. 시민의 행복은 경제적 이익에 제한되지 않는다. 속도를 숭상하면서 자연을 잃은 사람은 생기와 온기를 잃는다. 드넓은 갯벌과 그 갯벌에서 얻는 다채로운 어패류와 이야기를 잃은 시민들은 손가락만큼 남은 갯벌에 찾아온 철새와 저어새마저 잃어야하는가? 자연을 잃은 시민과 다음세대 시민은 어디에서 행복을 찾아야 하나.


설악산 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서를 살펴보자 담당자가 경제성 보고서를 변조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한다. 강화 인근에 조성하려 했던 조력발전도 비슷했다. 전기 생산으로 얻을 이익에 편중, 생태와 경관의 가치를 폄훼했다. 2014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의 상징동물로 저어새를 천거한 인천시는 배곧신도시에 아파트를 짓는 건설업체보다 다음에 인천에 거주할 시민의 행복에 주목할 것으로 기대한다. (기호일보, 2016.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