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인천

디딤돌 2009. 5. 3. 01:57

 

지난 2월 27일부터 3월 11일까지, 인천지하철 동막역 인근의 가온 갤러리에서 뜻있는 전시회가 열렸다. ‘송도갯벌을 지키는 시민모임’에서 인천 해안에 마지막 남은 갯벌인 ‘송도갯벌’을 찾아오는 새를 모습을 사진으로 알리는 행사를 연 것이다. 전시회는 ‘송도11공구’에 해당되는 그곳마저 매립된다면 갯벌과 관련되었던 인천의 숱한 역사와 문화, 그리고 갯벌을 찾는 수많은 생물들은 영영 사라질 것이라는 묵시록을 전하고 있었다.

 

그런데 최근 남동산단유수지에서 저어새가 번식하기 시작했다는 소식이 들렸다. 우리의 환경부는 멸종위기1급으로, 문화재청은 천연기념물 205-1호로 지정해 보호하는 저어새는 세계적으로 1500마리만 남아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멸종위기종으로 등재한 국제적인 희귀종이다. 대만과 남중국 일원에서 그 나라 정부와 시민들의 극진한 보호 속에서 겨울을 지내고 우리나라를 찾아와 번식하는 저어새는 인간을 극히 혐오해 서해 무인도나 하구에 둥지를 쳐왔는데 어찌 남동산단유수지를 택했을까.

 

강화 남단의 갯벌을 비롯해 영종도 일원과 시화호에 남은 갯벌에서 먹이를 구하던 저어새는 남동산단유수지를 길 건너의 송도11공구를 이따금 찾아와 시민모임의 카메라에 주목받기는 했는데, 아예 남산공단유수지의 인공 섬에 둥지를 틀었다. 남동산단유수지는 어떤 곳인가. 작년 늦가을에 보툴리즘 균에 발생해 수많은 겨울철새들이 온몸이 마비된 채 죽어가던 바로 그곳이 아닌가. 오염된 유수지의 좁디좁은 인공 섬에 오죽하면 둥지를 틀고자 했을까. 도로확장공사로 중장비가 굉음을 내고 덤프트럭이 쉴 새 없이 오가더라도 개체수가 줄어 위기에 몰린 저어새로서 대안이 없었던 게 아닐까.

 

그동안 저어새가 서식하고 있으므로 송도갯벌을 철새 보전을 위해 존치해달라고 호소하던 환경단체를 저어새가 번식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외면해오던 인천시였지만 이제 사정이 달라졌다. 보호대책이 불필요하다고 주장할 명분을 잃은 것이다. 도시축전을 환경적으로 개최하겠다고 천명한 인천시에서 번식 사실을 인지한 상태에서 저어새가 먹이활동을 하는 번식지 인근의 송도갯벌을 매립한다면 저어새 보전을 위해 노력해온 국제사회의 비난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며 작년 10월 28일 경남 창원에서 개최한 습지의 보호와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국제 조약, 다시 말해 10회 람사르 총회의 선언이 거짓이었다는 사실을 세계에 고하는 망신을 자초하게 될 것이다.

 

도로 확장공사와 오염으로 환경이 열악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둥지를 튼 것은 그만큼 안전한 번식지가 사라지고 있다는 걸 의미한다고 주장하는 인천시의 환경단체들은 인천시를 향해 “송도갯벌 매립 계획을 중단하고 전문가와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조사단을 구성해 조류정밀조사를 실시”하라고 요구했다고 언론은 전했다. 당연할 뿐 아니라 시급한 요구일 텐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저어새의 눈높이에서 조사가 이루어지고 대책이 강구되어야 한다는 점일 것이다.

 

일본 동경만은 인천 못지않게 매립으로 해안을 거듭 넓혔지만 갯벌을 남김없이 개발한 것은 아니다. 시민사회와 환경단체의 제안을 받아들여 철새보호지역으로 보전했고, 그러자 철새전망대를 설치된 갯벌의 ‘야조공원’에는 많은 시민과 학생들이 찾아와 철새를 가까이에서 바라보며 생태학습을 받는 국제적 명소로 자리잡았다. 주변이 온통 매립되었어도 일부를 철새보호지로 보전한 것은 그 자리에 철새가 내려오기 때문이었다. 엉뚱한 곳에 보호지역을 만들어주겠다며 기존의 도래지를 인천시처럼 매립하려 들지 않았던 거다.

 

시민에게 자부심이 되고 국제적으로도 빛나는 송도신도시가 되려면 자연이 깃들어야 한다. 많은 유서 깊은 도시들은 숲과 호수를 일부러 조성해 자연을 도입하는 이유가 거기에 있다. 아무리 높고 화려해도 찾아오는 철새를 몰아내고 세운 건물이라면 가치를 잃는다. 호주는 금개구리를 위해 올림픽 메인스타디움의 위치를 바꿔 환경도시라는 명성을 얻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갯벌을 매립한 인천은 어떤 명품도시를 지향할 것인가. 스스로 찾아온 저어새에게 물어보라. (인천신문, 2009년 5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