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인천

디딤돌 2015. 10. 18. 22:41

 

벌써 50년이 되었군. 어릴 적, 정상의 넓은 마당에 있던 봉화대에 여러 번 올랐는데, 그 배꼽산이 문학산이고 인천의 주산이라는 건 한 참 뒤에 알았다. 철들어 오르지 못한 문학산 정상이 오는 1015, ‘인천시민의 날을 맞아 개방된다는 소식이 7월 마지막 날 일제히 인천의 언론에 보도되었다. 반가운 일인데, 열려도 한동안 오를 거 같지 않다. 반갑지 않아서가 아니다. 군부대가 떠난 정상에 시민들로 가득해도 봉화대가 사라진 주산은 어딘가 쓸쓸할 텐데, 그 쓸쓸함을 줄기고 싶지 않아서다.


군부대가 주둔했기에 보호되었는지 모르는 문학산성은 일부 남아 있지만 서둘러 복원할 일은 아니겠지. 충분한 고중 없는 복원은 또 다른 파괴나 교란일 수 있으므로. 기슭 주변마다 들어선 무허가 주택과 음식점은 결국 정비해야겠지만 충분한 시간과 돈이 필요할 것이다. 인천시에 돈이 없다니 한동안 방치되리라. 허가받아 지은 무수한 주택도 문학산의 경관과 생태의 흐름을 교란하는데, 어찌할거나.


조건이 붙어 개방은 낮에 한정하고 군이 요청하면 바로 물러서야하더라도 시민들은 모여들 게 틀림없다. 정상에서 시내를 조망하고 시원한 바람을 마주하고 싶으리라. 하지만 오르고 내려가는 길은 크게 달라질 리 없다. 여전히 숲은 좁고 좁은 숲에서 자라오는 나무는 모자랄 것이다. 계곡은 말랐고 개구리와 새 울음소리는 들리지 않을 것이다. 나무를 더 심고 여기저기 관정을 막으며 약수터를 폐쇄한다면 흐르는 물이 늘어날까? 그렇긴 할 텐데, 문학산에 어떤 나무와 풀, 어떤 곤충과 동물이 사는지 아는 이 없다. 생태계를 복원하려면 기초자료가 뒷받침되어야하는데.


거미줄처럼 얽힌 등산로마다 등 떠밀려 오르고 내리는 시민들로 휴일이면 발 딛을 틈 찾기 어려운 청량산도 숲에 나무가 부족하고 계곡은 흐르는 물을 잃었다. 물이 베어 나오기 무섭게 사람들이 챙겨가기 때문인데, 물이 없는 계곡에 새는 날아오지 않는다. 새가 없으니 씨앗도 공급되지 않는 건 당연하다. 청량산의 숲을 지키던 나무가 넘어지면 자연스런 보충이 어려우니 사람이 심어야 한다. 높은 나무의 수십 배 많은 중간 높이의 나무, 바닥에 수백 배 많은 어린 나무가 자라고 있어야 건강할 숲이라는 교과서의 설명은 청량산에도 문학산에도 적용될 수 없다.


인천시의 인구가 100만이 되지 않았던 시절 외곽이었던 문학산과 청량산은 이제 시내 한복판에 놓이게 되었다. 인천에 소중한 “S자 녹지축의 마지막 축이지만 찾는 이 넘치는 도시의 자연공원이 되었다. 문학산과 청량산을 찾는 시민들은 훼손되는 걸 바라지 않는다. 숲도 살아나고 계곡에 물이 흐르길 막연히 기대하리라. 새소리가 정겹고 다람쥐가 반가운 시내의 산이길 원할 것이다. 그러자면 우리는 이용 방법의 변화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 이용공간과 시간의 최소화도 중요하고, 보존과 이용공간의 엄격한 분리를 염두에 두어야 한다.


20여 년 전 활발하던 청량산 살리기 시민모임은 산을 살리기 위한 기초조사를 하고 실천행동을 이용객들에게 안내한 적 있다. 지금도 청량산과 문학산을 아끼고 지키려는 시민들은 많다. 기왕 문학산 정상을 개방하기로 한 마당이므로 인천시는 청량산과 문학산이 있는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생태와 역사의 기초조사를 하면 어떨까? 많은 시민들이 적극 호응하면서 지지할 텐데. 기초조사를 마치면 체계적인 보전이 가능하고 난개발을 방지되며 인천시민의 자긍심은 높아질 텐데. (청학동사람들 34, 2015.10.2., 13)

 
 
 

도시·인천

디딤돌 2012. 10. 26. 11:15

     청량산을 다시 청량하게 하려면

 

간밤에 거센 바람 속에 가을비가 내리더니 가로수들이 한여름 수고한 나뭇잎을 떨어뜨렸다. 미화원들이 쓸어내기 전까지 나무 아래에서 거름이 될 날을 기약하겠지. 낙엽이 다 그렇듯. 가을비가 내리고 떨어진 기온은 옷깃을 여미게 만들지만 나뭇가지 사이로 드러나는 파란 하늘은 가을이 점점 깊어간다는 걸, 이 회색도시에 알려준다. 여전히 시끄러운 아스팔트를 떠나 잠시 단풍이 화려한 자연으로 나가는 게 좋은 계절이다.


하늘이 높아진 만큼 서늘해지고 햇볕이 부드러워진 가을이면 책을 벗 삼고 싶은데, 한해를 마무리하려는 사람들은 온갖 행사를 만들어내 자연으로 향하고 싶은 마음의 발목을 잡는다. 회색도시를 떠나고 싶은 마음은 잠시 접고, 시선은 가까운 산을 찾는다. 순식간에 300만 가까운 인구가 집중된 인천에서 어디를 찾으면 좋을까. 인구가 100만이 안 되었던 시절, 고즈넉했던 청량산은 어느새 도심 복판으로 들어섰지만 아직 자연이 남았다. 휴일이면 사람들로 북적이지만 잠깐 조용할 때 귀 기울이면 산새들이 청량하게 운다.


청량산은 왜 청량산이라는 이름을 받게 되었을까. 그 방면에 문외한이라 뭐라 할 말은 없는데, 청룡사가 있어 청룡산이라는 이름이 붙었다는 이야기가 드문드문 전해지지만, 고단한 시민에게 청량함을 선사하기 때문은 아닐까. 높지 않고 아담하지만 사면과 능선을 걷다보면 이마에 땀방울이 솟고 멀리 갯벌을 바라보며 쉬노라면 한줄기 바람이 시원하게 식혀주는 청량산은 인천의 북한산이요 설악산이다. 백두대간에서 한남정맥을 타고 내려와 가을 낙조를 바라보며 멈춰선 청량산은 인천을 이름처럼 청량하게 만들어준다.


일제 강점기의 개항 시절의 고된 부두 노동자와 갯벌을 연실 메워 만든 공업단지의 노동자들에게 휴식을, 그리고 거대 인구를 거느린 회색도시 인천에서 시민들에게 청량함을 늘 선사하는 청량산은 이제 조금씩 지쳐간다. 휴일이나 주말은 물론이고 평일에도 등 떠밀려 오르내리는 인파에 밟혀 길은 패이고 나무들은 뿌리를 드러냈다. 빗물이 고여 흐르는 계곡에 물통을 늘어놓은 이용객들에 흐름을 잃었다. 청량산에 산새들은 더는 머물지 못한다. 송도신도시에 치솟는 건물들 때문에 바다를 조망할 수 없는 청량산은 고립되었다. 가까운 문학산과 온기가 끊긴지 오래다.


청량산을 다시 청량하게 가꿀 수 없을까. 수많은 인파에 더는 짓밟히지 않도록 나무로 난간과 등산로를 보호했지만 그럴수록 모여드는 시민들로 시끄럽고 북적이는 청량산에서 자연을 느끼기 점점 어려워진다. 도시 복판에 들어오면서 자연이라기보다 공원에 가까워졌어도 아직 여기저기 까치가 날고 양지바른 기슭에 박새와 곤줄박이가 모습을 드러내는데, 완전하지 않더라도 예전의 모습을 되찾게 만들 수 없을까. 패인 등산로를 정비하고 멈춘 계곡의 물을 흐르게 배려한다면 노랑턱멧새와 큰소쩍새도 다시 찾아올 수 있을 텐데.


등산로에 나무 난간과 발판은 생태적이지 않으니 그런 시설물은 사람들이 운집하는 곳으로 한정하는 게 좋다. 거미줄처럼 사분오열되는 등산로는 대폭 줄이거나 휴식년제로 보호하면 어떨까. 자연의 이웃들도 움직이고 쉴 공간을 배려해줄 필요가 있다. 자연의 친구들이 찾아와야 청량산에 씨앗이 공급되고 움틀 수 있다. 마시기 부적당한 약수터는 수질이 회복되어 흐르도록 폐쇄하거나 최소한 휴식년제로 쉬게 할 수 없을까. 계곡에 물이 흐르면 당장 산새들이 늘어난다. 산새가 늘면 나뭇잎을 갉는 애벌레가 줄고, 끊어진 생태계를 연결하며 새들이 떨어뜨리는 씨앗은 산을 풍성하게 만든다.


     가로수로 심은 연수구의 중국단풍이 붉어진 요즘 청량산에 단풍보다 화려하게 울긋불긋한 등산복이 수를 놓으며 밀려 오르고 내리며 왁자지껄하다. 300만을 바라보는 도시에 청량산이라도 숨결을 잃지 않아 다행이고, 다시 청량해질 가능성을 아직 남겨 고맙다. 하늘이 더욱 파랗게 깊어진 가을, 노을이 붉어지는 서쪽 하늘을 청량산에서 바라보며 고단했던 일상을 쉬는 시민이라면 이제 청량산의 안위에 관심을 가질 때가 되었다. 내년 봄에 새잎을 건강하게 달고 이맘때 다시 단풍을 맞아야 우리도 청량산도 한층 청량해진다. (기호일보, 2012.10.16.)

안녕하세요
블러그에서 인연으로 만나뵙게되어 방갑습니다
님께서 올려주신
블러그의 포스팅은 기억하게끔 자세하게 올려 주셨네요
이런 포스팅은 다른 사람을 위해서
서로 공유하면 참 좋은 일이죠
감사합니다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산행을 안하더라도 좋은 내용을 공유하기위해
저희 카페에도 가입해 주시면 진심으로 감사하겠습니다
같이 산행을 하시면 더욱 좋구요
발대식한지 한달된 산악회이며
daum검색창에 태양사랑산악회 입니다
항상 건강과 행운이 함께 동행 하시길 바라겠습니다~^^

꼭 태양사랑산악회 입니다